기획(경기)

[사람사는 이야기]문명수 양주시 덕현중 학교운영위원장

의용소방대로 15년간 화재현장 누벼'좋은 아버지' 앞장 학부모 의견 정리"복잡한 갈등 해결 서로 귀기울여야""서로 생각이 다를수록 더욱 소통하고 상대를 배려해야 합니다."양주시 덕현중학교에서 2년째 학교운영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문명수(65) 위원장은 "학교운영위는 그 어느 조직보다 소통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위원장은 학교에서 '어른'으로 통한다. 어른이라는 말에는 여러 의미가 숨어 있지만 그에게는 연륜에 대한 존경심이 담긴 의미이다.이 학교 이상곤 교장은 "문 위원장은 우리 시대에 꼭 필요한 어른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그는 평생 감사와 봉사의 삶을 사는 지역의 큰 어른"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문 위원장이 어른이라고 불리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30·40대 때 그의 제2 직업은 의용소방대원이었다. 그의 나이 서른다섯 되던 해 시작한 의용소방대 자원봉사는 쉰 살 때까지 15년간 이어졌다. 아마 체력이 허락했다면 지금까지도 화재현장을 누볐을 것이다. 소방인력이 모자라던 양주군 시절 화염과 연기로 가득 찬 화재현장에 자발적으로 뛰어들어 소방대원을 대신해 소방호스를 잡았던 날이 부지기수였다. 그는 "그토록 오랜 기간 의용소방대에서 자원봉사할 수 있었던 건 사명감 때문이었다"고 말했다.자녀를 모두 출가시킨 그는 2010년부터 '좋은 아버지 되기' 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시내 학교를 돌며 학부모를 대상으로 강의도 하고 있다. 이것이 인연이 돼 여러 중·고등학교에서 학교운영위원장을 맡게 됐다. 덕현중도 그중 하나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연임하게 됐다.양주 신도시에 자리한 덕현중은 규모가 큰 중학교로 학부모들의 자녀 교육열도 상당히 높은 편이다. 그렇다 보니 학부모의 요구사항도 다양하고 많을 수밖에 없다. 문 위원장은 재임하면서 학부모 의견들의 교통정리 역할을 자처했다. 정리된 의견은 학교 측에 전달하고 문제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하면서 학교를 변화시켜 갔다.특히 해결을 학교 측에만 떠넘기지 않고 직접 두 팔을 걷어붙이고 앞장섰다. 책걸상 하나 교체하는 데도 자신이 직접 앉아보고 학생들을 만나 의견을 참고했다. 이 모든 변화의 과정에서 그가 항상 강조하는 건 소통과 배려였다.문 위원장은 "학교운영위원장을 맡은 건 지역사회와 학부모, 학교, 학생들을 연결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자 했기 때문"이라며 "과거와 달리 복잡하고 갈등 요소를 안고 있는 그들의 관계를 풀기 위해서는 서로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양주시 덕현중학교 학교운영위원회 문명수 위원장이 "지역사회와 학부모, 학교, 학생들을 연결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하고 있다. 2020.11.23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20-11-23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