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학교 비정규직 파업 끝났지만 '급식대란' 불씨는 여전

박주우·김지영·이훈동 기자

입력 2019-07-09 14:57: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11.jpg

 

21.jpg
 

31.jpg
 

41.jpg
  

5-1.jpg

 

61.jpg
 

71.jpg
 

81.jpg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지난주 사흘간 파업을 끝내고 정상 근무에 들어갔지만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사태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어 한동안 공공부문 정규직화를 둘러싼 갈등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성실한 교섭으로 처우와 임금체계 개선에 노력하겠다는 교육당국의 약속을 믿어보려 한다"며 파업을 종료하고 현장에 복귀했다. 

 

연대회의과 교육당국 실무교섭단은 9일 오전 11시 세종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실에서 집단교섭을 진행한다.

 

그러나 양측이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연대회의가 요구한 '공정임금제'는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남은 3년간 큰 폭의 임금인상을 수락해야 하기 때문이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제작/김지영·이훈동 인턴기자


<저작권자 ⓒ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우·김지영·이훈동의 다른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