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대 대통령선거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율 오후 5시 현재 70.1%… 경기 69.8%·인천 67.8%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5시 현재 제19대 대통령 선거의 투표율이 70.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선관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번 총 선거인 수 4천247만9천710명 가운데 2천976만8천33명이 투표를 마쳤다. 여기에는 지난 4∼5일 실시된 사전투표(투표율 26.06%)를 비롯해 거소투표·재외선거·선상투표 결과가 반영된 것이다. 이는 지난 18대 대선 같은 시간대 투표율 70.1%과 같은 수치다. 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최종 투표율이 18대 대선 때보다는 확실히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궐위선거로 실시됨에 따라 역대 대선 보다 투표 시간이 두 시간 길어진 만큼 80%대 진입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75.8%)였고, 이어 세종(74.3%), 전남(73.6%), 전북(73.4%) 등이었다. 반면 가장 낮은 곳은 제주(65.6%), 충남(66.2%), 충북(67.7%)이였다.부동층이 밀집한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71.4%었고, 경기 69.8%, 인천 67.8%였다. 이날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 가서 투표하면 된다. 중앙선관위가 홈페이지에 공식 발표하는 시간대별 투표율은 250개 시·군·구선관위에서 취합된 투표 현황을 기준으로 한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율.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후 인천시 남구 도화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기표소에서 기표를 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율.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5시 현재 제19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70.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시간대별 투표율. /연합뉴스

2017-05-09 강효선

주요외신, 韓 대선투표에 촉각…"차기 대통령 막중한 임무"

주요 외신들은 9일 오전부터 진행되는 한국의 대선 투표 상황을 일제히 보도하면서 선거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외신들은 이번 대선이 대한민국 헌정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진다는 점에 주목하며 한국이 정권교체를 이뤄낼지 큰 관심을 나타냈다.먼저 미국의 AP통신은 한국 유권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2개월간의 대선 기간을 거쳐 새로운 대통령을 뽑기 위해 투표소로 나섰다고 보도했다.통신은 진보진영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승리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언급하며 "보수주의자들은 문 후보 승리 시 북한이 이득을 보거나 한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미국과 사이가 멀어질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이어 일부 유권자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으로 이어진 보수정권의 종식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을 무너뜨린 부패 스캔들 이전부터 보수정권이 경제 실패와 민주주의 훼손을 야기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미국 CNN방송도 "한국이 탄핵당한 박 전 대통령을 대체하기 위한 선택을 하고 있다"며 "한국 국민이 경제·부패·대북 관계에 대한 우려 속에서 새 대통령을 뽑기 위해 투표소로 향했다"고 보도했다.또 많은 유권자가 한때 '국민 공주'로 알려졌던 박 전 대통령에게 크게 분노하고 있다며 이들은 투명한 정치를 위한 준비가 됐다고 덧붙였다.영국 BBC방송도 박 전 대통령을 끌어내린 거대한 부패 스캔들 이후 치러진 조기 대선에서 한국인들이 투표하고 있다고 전했다.BBC는 "이번 대선이 경제적 불확실성과 북한과의 긴장이 고조된 시기에 치러진 만큼 그 과정이 긴밀히 주시된다"고 설명했다.이 방송은 문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등을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며 문 후보는 북한과의 관계를 아예 단절한 박 전 대통령과 달리 북한과의 접촉을 늘리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이날 한국인들이 새로운 지도자를 뽑기 위해 투표소로 향하고 있다며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부패 스캔들로 쫓겨난 이후 새로운 출발을 하려는 듯 보인다"고 묘사했다.특히 이번 대선은 사상 최고 수준의 투표율이 예상된다며 이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시민의식을 자극했고, 유권자들도 현 국가 상황에 실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또 FT는 이날 당선된 차기 대통령은 정치기관들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는 동시에 급증하는 가계부채와 높은 청년실업률로 타격받은 경제를 일으켜야 한다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중국과 일본 매체들도 한국 대선을 일제히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중국 신화통신은 이날 '한국 새 대통령을 뽑는 투표가 시작됐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한국 대선 투표가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1만3천964개 투표소에서 이뤄진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대선의 사전 투표율이 높았다면서, 이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한국인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중국 관영 CCTV는 "정직한 대통령을 원한다", "국민만을 바라보는 대통령이 필요하다"는 한국 국민의 염원을 전했다.일본 교도통신도 올해 초 부패와 권력남용 스캔들로 물러난 박 전 대통령의 후임을 선택하는 대통령선거가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차기 대통령은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대통령 자리에 오르게 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2017-05-09 연합뉴스

19대 대통령선거 투표율 오후 4시 현재 67.1%… 경기 66.8%·인천 65.0%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4시 현재 제19대 대통령 선거의 투표율이 67.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선관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번 총 선거인 수 4천247만9천710명 가운데 2천852만2천484명이 투표를 마쳤다. 여기에는 지난 4∼5일 실시된 사전투표(투표율 26.06%)를 비롯해 거소투표·재외선거·선상투표 결과가 반영된 것이다. 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최종투표율이 18대 대선 때보다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궐위선거로 실시됨에 따라 역대 대선 보다 투표 시간이 두 시간 길어진 만큼 80%대 진입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72.9%)였고, 이어 세종(71.6%), 전남(71.4%), 전북(71.3%) 등이었다.가장 낮은 곳은 제주(63.1%), 충남(63.6%)이였다.부동층이 밀집한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68.2%었고, 경기 66.8%, 인천 65.0%였다.이날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 가서 투표하면 된다. 중앙선관위가 홈페이지에 공식 발표하는 시간대별 투표율은 250개 시·군·구선관위에서 취합된 투표 현황을 기준으로 한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한 유권자가 인증샷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4시 현재 제19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67.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시간대별 투표율. /연합뉴스

2017-05-09 강효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