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

 

경인일보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화보3]

▲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강승호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2014-12-16 경인일보

경인일보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화보2]

▲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2014-12-16 경인일보

경인일보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화보1]

▲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해 17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열수·하태황기자

2014-12-16 경인일보

오늘 외국인 유학생들 한자리에 모여

국내 최대 규모의 유학생 축제인 '2014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용인시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다.경기관광공사와 경인일보가 주최·주관하고 외교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용인시, 가천대학교, (사)한문화진흥협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1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할 예정이다.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향후 자국의 중추세력으로 성장해 차세대 민간외교사절이 될 유학생들에게 한국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체계적인 유학생 지원·관리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첫날인 16일에는 비빔밥 비비기 퍼포먼스는 물론 김병찬 아나운서의 사회로 보이프렌드·베스티·소년공화국·메이린 등 한류 아이돌들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이에 앞서 팔씨름대회·단체줄넘기·돼지몰이·6인7각 등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참여행사도 준비돼 있다. 또 포토이벤트, 세계문화체험존, 네일아트&페이스페인팅, 홍보관 및 취업관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17일 역시 미니올림픽, 가위바위보 게임, 유학생가요제 등 다채로운 행사가 외국인유학생들을 맞이하게 된다.한편 'DMZ탐험대', '기업탐방', '수기공모전'(보여주세요 당신이 느낀 대한민국)등의 연계프로그램도 대축전 종료후 진행될 예정이다. /김태성·이경진기자

2014-12-15 김태성·이경진

[2013 외국인유학생 문화대축전]이모저모

■한복 고운 빛깔 매료 체험부스 '문전성시'○…의상체험 부스와 캐리커처 부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인기. 한국 전통 의상인 한복을 입어보기 위해 모인 외국인 유학생들로 의상체험 부스는 행사기간 내내 문전성시. 참여 학생들은 한복의 고운 빛깔과 부드러운 촉감에 감탄.가채를 쓰는 법을 몰라 어리둥절하는 학생들에겐 봉사자가 친절한 안내와 함께 무료로 사진 촬영도. 캐리커처 부스에선 베스트이벤트 소속 작가들이 유학생들의 얼굴을 그려줘 눈길.전북대에서 공부중인 유학생 이로(22·여·중국)씨는 "행사장에 우리들이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많아서 즐겁고, 무엇보다 내 얼굴을 그린 캐리커처 그림을 받게 돼 기쁘다"며 "전북에서 버스를 타고 3시간을 왔는데 온 보람이 있다"고 밝혀.■알쏭달쏭 한국바로알기 OX 퀴즈 인기○…2013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 개막식을 앞두고 OX퀴즈와 가위바위보 게임 대회가 열려 눈길. OX퀴즈 대회에서는 '한국의 수도는 서울이다?'라는 쉬운 문제부터 '낙타 등에는 물이 들어있다?', '뱀은 뒤로 기어갈 수 있다?' 등 알쏭달쏭한 문제가 속출. 최후의 1인이 된 용인대학교 한국어학과 왕림쇄(21·중국)씨에게는 최신형 노트북이 수여.왕씨는 "중국에는 이 같은 게임이 없어 난생 처음 OX퀴즈를 해봤는데 정말 재미있었다"며 "받은 노트북으로 한국에서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소감. 가위바위보 게임에서는 용인대학교 미디어학과에 재학중인 김이한(20·여·중국)씨가 우승.김씨에게도 상품으로 최신형 노트북이 전달. 김씨는 "수십명의 상대를 이긴 것은 행운"이라며 "한국에 온 지 3주밖에 되지 않았는데 즐거운 일만 생기고 있다"며 함박웃음.■"흙범벅 돼도 좋아" 도자기 빚으며 추억쌓기○…축제 양일간 '도자기 빚기' 체험부스에 외국인 유학생들이 몰려 이색 경험. 물레를 돌리고, 도자기를 빚으면서 손은 물론 이곳저곳이 흙범벅이 됐지만 유학생들은 '신기하다', '재미있다'며 감탄사를 연발.갈색 찰흙 도자기가 분칠을 하고 난 후 하얀 분청사기가 되는 모습에 눈을 떼지 못하는 유학생들도 다수. '나만의 도자기'를 만들기 위해 도자기에 장식이나 그림을 그려넣느라 구슬땀도.가천대 바이오나노학과에 재학중인 에바(28·여·헝가리)씨는 작은 꽃병을 만든 후 "직접 손으로 만드니 도자기가 더 사랑스럽고 애착이 간다"며 "신기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웃음.

2013-09-15 경인일보

경인일보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 성료

경인일보의 외국인 유학생 지원 및 우호 협력 프로젝트 '2013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대축전'이 유학생 8천여명 등 모두 1만5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13일과 14일 이틀간 성황리에 치러졌다.지난 13일 오후 5시 성남 가천대학교 글로벌캠퍼스 대운동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행사를 마련한 가천대 이길여 총장과 경인일보 송광석 대표이사 사장, 남충희 경기도 경제부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을 비롯해 서남수 교육부장관, 김충식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 한충희 외교부 문화외교국장 등 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영상을 통해 축하메시지를 전달했다.또 정병국·원유철·김영우·이우현·전하진·이종훈(이상 새누리당)·김진표·원혜영·신학용(이상 민주당) 의원 등 국회의원들과 이만희 경기지방경찰청장, 조재록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장, 정재민 (사)한문화진흥협회 회장 등 정·관계 및 민간분야 주요 인사들도 참석했다.특히 박찌요르 이브라기모프 우즈베키스탄 부대사와 웅 보빨 캄보디아 참사, 미지또 비니또 인도대사관 서기관 등 각국 대사관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해 자국 유학생들을 격려하기도 했다.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축사에서 "정부는 국내 외국인 유학생수를 오는 2020년까지 20만명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세계화에 걸맞은 유학 정책을 펴고 있다"며 "유학생 문화 대축전과 같은 행사에서 한국의 문화를 깊이 이해하고, 더 활발히 교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한편 식전행사에서는 유학생 OX퀴즈와 가위바위보 대회, 중국 전통기예단·경기경찰청 홍보단·남사당 풍물패 등의 공연이 선보였으며, 개막식 이후에는 유키스·에이핑크·김예림·써니힐·히스토리 등 유명 아이돌 그룹 및 가수들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행사 이틀째인 14일에도 유학생과 국내 대학생들은 낙하산메고 달리기, 훌라후프 등 미니올림픽게임과 3대3 길거리 농구, 장기자랑, 동아리 공연 및 가요제 등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져 화합과 소통의 장이 됐다./취재반

2013-09-15 취재반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