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볼만한 영화

 

[주말 볼만한 영화]말레피센트·무명인·끝까지 간다

■ 말레피센트= 마계에서 가장 강력한 마법을 지닌 말레피센트(안젤리나 졸리)는 숲을 수호하는 마녀다. 인간 왕국과 치열한 전투 끝에 최후의 수단으로 그녀는 인간 왕의 어린 딸 오로라 공주(엘르 패닝)에게 치명적인 저주를 내린다. 공주가 16살이 되는 날 물레 바늘에 찔려 깊은 잠에 빠진다는 것. 그런데 무럭무럭 자란 공주는 우연히 말레피센트를 만나게 된다. 동화 '잠자는 숲 속의 미녀'를 살짝 비튼 실사 영화다. ■ 무명인= 사랑하는 아내와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디자이너 이시가미(니시지마 히데토시). 아내 생일을 맞아 선물을 들고 귀가했으나 아내의 주검만이 반길 뿐이다. 이시가미는 갑자기 경찰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긴급체포된다. 연행되던 이시가미는 그들이 경찰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승용차에서 뛰어내린다. 힘겹게 도망치던 이시가미는 취재차 일본을 방문한 방송기자 강지원(김효진)의 차에 들이받힌다. 소설 '게놈 해저드'를 원작으로 한국의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든 한·일 합작영화다.■ 끝까지 간다= 어머니 장례식 날 형사 건수(이선균)는 자신의 비리가 들통날 위기에 처한다. 급히 경찰서로 달려가지만, 도중에 음주단속에 걸릴 위기에 처한다. 단속을 교묘히 피했지만, 교통사고를 낸다. 시체를 트렁크에 실어 놓고 장례식장까지 가져와 어머니 시신 옆에 함께 묻어둘 계획을 벌인다. 사고 수습도 마무리됐을 무렵, 건수는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나는 네가 그 날 밤에 무슨 짓을 했는지 다 알고 있다'는 한 남자의 느끼한 속삭임. 건수는 이 의문의 남자를 찾기 위해 사방팔방으로 뛰어다닌다.▲ [주말 볼만한 영화]말레피센트▲ [주말 볼만한 영화]무명인▲ [주말 볼만한 영화]끝까지 간다

2014-05-29 경인일보

[주말 볼만한 영화]드래곤 기사단·리오 2·백설공주의 마지막 키스

■ 드래곤 기사단= 한여름에도 눈이 펑펑 내리고, 온 세상이 꽁꽁 얼어붙은 드래곤 왕국. 악의 화신 이골 칸의 계략으로부터 왕국을 지키는 유일한 길은 전설 속에서 내려오는 드래곤 기사의 검을 찾아오는 것뿐이다. 왕국에 사는 엘피는 검을 찾고자 숲의 수호신 로빈의 도움을 받으러 숲으로 향한다. '드래곤 힐' '매직 큐브'에 이은 드래곤 기사단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다. ■ 리오 2= 사람과 함께 사는 도시형 앵무새 '블루' 가족. 어느 날 아마존에서 자신들의 동족인 파란 마코 앵무새들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고, 도심에서 3천200km 떨어진 아마존으로 모험을 떠난다. 야생 라이프에 완벽 적응한 '쥬엘'과 세 아이들과는 달리 도시생활에 길들여진 남편 '블루'는 깃털 나고 처음으로 가 본 아마존 정글이 불편하기만 하다. ■ 백설공주의 마지막 키스= 카르멘이 세상에 태어나던 날, 유명 투우사인 아빠는 경기 중 끔찍한 사고를 당해 전신마비가 되고, 충격을 받은 엄마는 카르멘을 낳다가 숨을 거둔다. 사악한 새엄마 밑에서 온갖 구박을 받으며 자라던 카르멘은 새엄마 몰래 아빠를 만나 투우 기술을 배우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그러나 아빠마저 세상을 떠난 날, 새엄마의 음모로 카르멘은 숲 속에서 목숨을 잃을 뻔한다.

2014-05-01 경인일보

[주말 볼만한 영화]어메이징 스파이더맨2·천재 강아지 미스터 피바디·파가니니: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스파이더맨은 영웅으로서의 삶에는 만족하지만, 정작 실생활은 원만하지 못하다. 연인이 이별을 선고하고, 10년만에 나타난 친구이자 오스코프사의 후계자 해리(데인 드한)는 유전병을 고치기 위해 스파이더맨의 피를 구해달라고 부탁한다. 설상가상 스파이더맨의 열혈 팬이던 오스코프사의 소심한 엔지니어 맥스(제이미 폭스)는 작업중 치명적인 사고로 전기 괴물 '일렉트로'로 거듭난다. 스파이더맨에게 배신당했다고 느낀 일렉트로는 해리와 손잡고 뉴욕시를 볼모로 스파이더맨과 거대한 전쟁에 나선다. 파괴적인 스펙터클과 감독의 섬세함이 공존한다. 제이미 폭스, 데인 드한의 '사연 깊은' 악당 캐릭터도 막강하다.■ 천재 강아지 미스터 피바디= IQ 800에 박사학위 취득, 그리고 발명·요리·댄스·악기연주까지 못 하는게 없는 천재 '미스터 피바디'의 정체는 강아지다. 게다가 똘똘한 아들 셔먼을 둔 아들바보이기도 하다. 미스터 피바디와 셔먼에겐 남들이 상상도 못할 둘만의 비밀이 있다. 전세계 어느 곳, 어느 시대든 갈 수 있는 타임머신. 두 사람은 역사속 인물들과 사건들을 만나며 시간여행을 계속한다. 드림웍스의 신작으로, 한층 새로워진 캐릭터와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한다. 특히 고대 이집트, 프랑스 혁명, 트로이전쟁까지 타임머신을 탄 피바디와 셔먼의 시간여행과 역사속 인물들을 만나며 그들과 함께 모험을 펼치는 과정은 쾌감을 전한다. ■ 파가니니: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는 방탕한 생활을 누리며 살아간다. 그에게 어느 날 우르바니라는 인물이 나타나 달콤한 제안을 하고, 우르바니의 도움으로 파가니니는 곧 전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바이올리니스트가 된다. 지휘자 왓슨의 초청으로 런던 단독 콘서트에 초청받게 된 파가니니는 왓슨의 딸 샬롯을 보는 순간 마음을 빼앗기게 된다. 파가니니를 연기한 인물은 배우가 아닌 유명 크로스오버 뮤지션이자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데이비드 가렛이다. 연기는 물론 직접 연주를 했다. 18세기 특유의 분위기와 당시 음울했던 분위기의 '파가니니'를 완벽하게 재연하기 위해 진행된 로케이션 촬영과 의상·소품 등도 볼거리다.

2014-04-24 경인일보

[주말 볼만한 영화]헤라클레스:레전드 비긴즈·슈퍼 미니·더 체이스

■ 헤라클레스:레전드 비긴즈=그리스의 폭군 암피트리온(스콧 애킨스)의 둘째 아들로 태어난 일키데스(켈란 루츠)는 아버지의 미움과 형의 질투 탓에 타고난 무용을 숨긴 채 평범하게 살아간다. 그러나 형이 좋아하는 크레타의 공주 헤베(가이아 와이즈)와 사랑에 빠진 그는 왕의 명령으로 이집트 전선에 나서고, 이집트 용병에게 붙잡힌 후 '헤라클레스'라는 이름의 노예로 팔린다. 노예 검투사가 돼 연전연승하던 헤라클레스는 '검투사 메이저리그'가 열리는 그리스로 향하고, 그곳에서 최고의 검투사로 떠오른다.■ 슈퍼 미니=가족을 잃고 혼자 남은 무당벌레 땡글이. 혹개미들과 함께 설탕을 운반하는 여행길을 떠난다. 그러나 낭떠러지에서 추락하고, 거대 붕어와 불개미의 습격을 받는 등 개미탑까지의 여정은 환난의 연속이다. 마침내 개미탑에 도착하지만, 뒤를 쫓아온 불개미 군단의 무차별 공격에 개미탑은 무너질 위기에 놓인다. 3D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생생한 자연 실사 배경을 합성했다. 프랑스의 메르칸투르 국립공원과 에크랑 국립공원의 살아 숨 쉬는 자연을 그대로 담아냈다. 토마스 자보와 헬레네 지라드가 공동 연출했다. ■ 더 체이스=지역 마약상들이 살해당하는 사건이 잇따라 일어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선다. 그러나 경찰의 수사는 지지부진하고, 살인사건은 멈추지 않는다. 어느 날, 갓 출소한 전직 형사 시몽(벵상 링던)의 아들이 살해 현장을 목격하고, 갱들의 추격을 받는다. 시몽은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 옛 동료 프랭크(질 를르슈)와 연락하고 이들은 갱들과 전면전을 벌인다. '포인트 블랭크'의 프레드 카바예 감독의 최신작이다. 프랑스 최고 배우 벵상 링던, 감독 겸 배우 질 를르슈가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2014-04-10 경인일보

[주말 볼만한 영화]블러드 타이즈·고스트 킬러:모니카·온 더 로드

■ 블러드 타이즈= 12년간의 형량을 마치고 나온 조직폭력배 출신 크리스(클라이브 오웬). 아버지의 집에 들어가 강력계 형사인 동생 프랭크(빌리 크루덥)와 긴장속에 동거한다. 크리스는 과거를 청산하려 하지만 전과자들을 냉대하는 사회 분위기속에 다시 범죄 소굴로 빠져든다. 어느 날, 잠복근무중 프랭크는 은행털이에 나선 형을 턱밑까지 추적하지만 검거 일보 직전 고의로 그를 놓아준다. '블러드 타이즈'는 프랑스 영화 '라이벌즈'(2008)를 리메이크한 프랑스 미국 합작 영화다. 실화를 바탕으로한 이 영화는 꽤 묵직하다. ■ 고스트 킬러:모니카= 환락의 도시 라스베이거스로 친구를 찾아간 레이건(제이슨 와일즈)이 옆방에 머물고 있던 섹시한 모니카(세리나 빈센트)를 만나 뜨거운 하룻밤을 보낸다. 다음날 홀연히 사라져버린 모니카를 찾지만, 그녀는 레이건을 만나기 전에 이미 갱단에 의해 살해됐다는 걸 알고 경악한다. 한편, 라스베이거스 갱단은 모니카가 숨긴 돈을 찾아 나서고, 모니카를 그리워하던 레이건 앞에 다시 나타난 모니카는 자기 죽임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고, 함께 복수를 하자고 말한다. 복수를 위해 고스트 킬러가 되어 돌아온 여전사 모니카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 온 더 로드= 자유롭게 살아가던 젊은 작가 샐 파라다이스(샘 라일리)는 아버지의 죽음 이후 힘겨운 시간을 보낸다. 정열적인 청년 딘 모리아티(가렛 헤드룬드)와 딘의 매혹적인 연인 메리루(크리스틴 스튜어트)를 만나 뉴욕에서 미 서부로 여행을 계획한다. 덴버·샌프란시스코·텍사스·멕시코시티까지 네 차례에 걸쳐 드넓은 미국 대륙을 횡단한 세 청춘은 길 위에서 떠도는 삶에 도취된다. 청춘스타들이 청춘의 표상을 연기한다.

2014-03-27 경인일보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