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우리가 간다

 

전국장애인체전 개막

국내 장애인 스포츠 대전인 '2014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4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막을 올렸다. 제34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와 제8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가 함께 열리는 이번 대회는 오는 8일까지 인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정식 21개와 사전 5개(요트, 당구, 게이트볼, 태권도, 파크골프) 등 모두 26개 종목으로 이뤄졌다. 일반인 정식 종목은 양궁, 배구, 탁구, 테니스, 골볼, 럭비, 펜싱, 사이클, 댄스스포츠, 수영, 역도, 보치아, 론볼, 사격, 볼링, 유도, 육상, 축구, 농구, 배드민턴, 조정 등이다.# 경기도전국장애인체전에서 25개 종목 총 655명(선수 486명, 임원 및 보호자 169명)의 선수단을 파견한 도는 종합우승 9연패에 도전한다. 도는 전력을 분석한 결과 금 157개, 은 150개, 동 129개를 따내 종합점수 24만3천905점으로 종합 1위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는 역도, 볼링, 배드민턴 등 3개 직장운동경기부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해 줄 것으로 믿고 있으며, 강화훈련과 전 종목 훈련 물품 및 경기복을 지원하는 등 경기력 향상도 모색했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개최지 이점을 안은 인천시도 종합 1위를 노리기 때문이다.장호철(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총감독은 "경기도 선수들의 사기가 높아 종합우승이 기대된다"면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만반의 지원을 쏟을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인천시시는 개최지 가산점을 받게 됨에 따라 일반부 사상 첫 종합 1위를 목표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 금 61개, 은 86개, 동 97개 총 20만798점으로 9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경기도를 뛰어넘겠다는 각오다. 인천은 지난해 대회에서 종합 4위였다.특히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선전한 사이클(감독·강만원)은 최병록(남·지체), 유충섭(남·시각), 이도연(여·지체) 등을 필두로 한 금빛 승전보가 기대된다. 또 사격(감독·노희백), 역도(감독·송철영), 육상(감독·이연주) 등에서도 다관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며 단체 종목 역시 4강 이상의 목표를 거둬 사상 첫 종합 1위 달성에 기여할 계획이다.이상문(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총감독은 "이번 대회가 인천 장애인 체육의 저변 확대와 장애인 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종합 1위 목표를 달성해 인천시와 인천 장애인 체육의 위상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신창윤·임승재기자

2014-11-04 신창윤·임승재

[전국체육대회]메달 167개 道 13연패 견인

'고등부의 힘'.경기도가 제95회 전국체전에서 종합우승 13연패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고등부가 제 역할을 해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4일 경기도교육청 체육건강과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 고등부는 이번 체전에서 금 57, 은 51, 동 59개 등 총 167개의 메달을 따내며 종합점수 2만6천249점을 획득했다. 이는 경기도 남녀 대학·일반·고등부가 따낸 전체 종합점수(6만815점·금 130, 은 109, 동 138개)의 43.2%에 해당하는 것으로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이다.또 도교육청은 고등부간 환산점수를 비교해 본 결과, 경기도가 5만4천218점을 기록하며 서울(4만3천955점)과 경남(3만6천점)을 따돌리고 종합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표 참조세부 종목에선 육상(마라톤·트랙·필드)이 4천418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따냈고 체조가 3천189점, 농구가 2천769점, 볼링이 2천260점, 수영과 근대5종이 2천220점, 역도가 2천80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배점이 높은 단체전에서도 고등부의 역할은 뛰어났다. 농구 여고부의 성남 분당 경영고를 비롯 핸드볼 남고부의 부천공고, 하키 여고부의 수원 태장고가 나란히 금메달을 따냈고, 2위 4팀, 3위 5팀 등 총 12개팀이 입상에 성공했다.또 도 고등부는 핀수영 남고부의 장형진(구리고)이 4관왕을 차지하는 등 4관왕 1명, 3관왕 4명, 2관왕 13명 등 총 18명의 다관왕 수상자를 배출했고 롤러·핀수영·사격·육상에서 총 5개의 대회신기록을 작성했다.도교육청 체육건강과 박용섭 과장은 "고등부 선수들이 도의 종합우승에 힘을 보태 기쁘다"며 "앞으로도 도체육회와 협의해 꿈나무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창윤기자▲ 경기도가 제95회 전국체전에서 종합우승 13연패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고등부의 역할이 컸다. 사진은 여고부 농구에서 우승한 성남 분당경영고의 결승전 모습. /경인일보 DB

2014-11-04 신창윤

[전국체육대회]제주전국체육대회 경기도 결산

경기도체육회 예산부족 현실화선수단 사기·경기력 저하 불러대회 초반부터 단체 종목 부진종목우승 16→10개 크게 감소롤러 등 우수선수 유출도 문제제95회 전국체육대회가 지난 3일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폐막식을 끝으로 7일간의 열전을 마무리했다. 이번 체전에서 경기도는 종합우승 13연패를 달성했다. 서울시가 세운 16년 연속 종합 1위도 가시권에 둔 상황이다. 하지만 개운하지는 않다. 19년만에 최저 점수를 기록한 데다 도체육회의 예산 부족이 현실화됐기 때문이다. 도가 서울의 연승행진을 넘어 한국 스포츠 역사를 새로 쓰기 위해선 제도적 개선이 하루속히 마련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흔들리는 경기체육도는 이번 체전에서 금 130개, 은 109개, 동 138개로 종합점수 6만815점을 획득하며 서울(4만8천707점)을 1만2천108점차로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했다.하지만 속내는 문제가 많다. 우선 지난 제76회 체전에서 5만6천494점을 기록한 이래 19년 만에 최저 점수를 기록했다. 물론 이는 지난해 6만9천312점보다 8천497점이 줄어든 수치다.도는 대회 전 자료를 분석한 결과 금 155, 은 146, 동 156개로 종합점수 6만9천312점을 따낼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번 체전에선 대회 초반부터 단체종목이 잇따라 부진하며 점수를 깎아먹었다. 게다가 지난해에는 종목우승이 16개, 종목 2위 4개, 종목 3위 6개 등 총 26개 종목이 입상했지만, 이번 체전에는 종목우승이 10개로 줄었고, 2위가 7개 종목, 3위가 6개 종목 등 23개 종목만 입상에 성공했다.■ 줄어든 예산 현실로줄어든 예산은 고스란히 경기체육의 기반을 흔들기에 충분했다. 강화훈련비는 점점 줄어 선수들의 경기력과 사기를 떨어트렸다. 강화훈련비를 본예산에 세우지 못한 도체육회도 문제가 있지만, 다른 예산을 살리다 보니 강화훈련비를 포함시키지 못했다는 점에서 안타까운 실정이다.더불어 도는 내년 산하단체 기관의 예산을 또다시 전년 대비 30% 정도 삭감할 예정이어서 도체육회의 예산 축소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시·군체육회의 선수 육성도 무뎌졌다. 전국 최강의 팀을 육성하는 수원시는 지난 9월 6개 종목을 조정 대상으로 선정하고 해체를 결정했고, 내년에도 2차 조정 대상을 계획하고 있다. 또 다른 시·군 직장운동경기부도 전임 자치단체장의 치적을 없애기 위해 구조조정을 예상하고 있어 도체육의 위상은 크게 흔들릴 계획이다.■ 선수 이적은 또 다른 문제우수 선수들이 타 시·도로 이적하면 그만큼 2배의 손해를 보게 된다. 도는 다른 시·도에 비해 인구가 많아 많은 선수들이 배출되고는 있지만, 유망주들의 이적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 특히 5위권에 위치한 시·도체육회는 그 동안 일반부를 영입한 데다 현재는 우수 선수들도 빼앗아 가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실제로 이번 체전에서 도 롤러는 수년간 우수 선수들을 내준 끝에 결국 치명타를 맞았다. 도 롤러는 총점 917점에 머물며 7위에 랭크됐다. 이는 79회부터 지난해 94회까지 1~3위를 차지하며 16년간 최강팀의 면모를 과시했지만, 이번 체전에선 자존심을 구겼다. 그 사이 충북과 경남, 경북 등은 꾸준히 선수를 확보하며 상위권에 포진했다.도 롤러는 안양 귀인중·오산 성호중·성남 은행중, 안양 동안고·오산 성호고·성남 한솔고 등 상급학교 연계체계를 잘 이뤘다. 그러나 엘리트 선수들이 올라가야 할 실업팀은 안양시청밖에 없어 유망주들이 타 시·도로 이적했다. 이번 체전에서 한국신을 작성한 이명규를 비롯 남유종, 곽기동(이상 안동시청), 장수철(경남도청), 엄한준(논산시청), 여자 임진선(경남도청) 등은 모두 경기도 출신이었다. /신창윤기자▲ 경기도가 제95회 전국체전에서 종합우승 13연패를 달성했지만 최저 점수를 기록하는 등 부진을 보이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 사진은 시상식 장면. /경인일보 DB

2014-11-04 신창윤

[전국체육대회]인터뷰/이태영 총감독

"서울이 세운 16연패를 넘어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제95회 전국체전에서 종합우승 13연패를 일군 이태영(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 총감독의 일성이다.도는 이번 체전에서 서울과 경남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지만 19년만에 전국체전에서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에 이 총감독은 "예산 확보를 못해 강화훈련비가 부족했다"면서 "내년엔 강화훈련비가 본예산에 들어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타 시·도와의 경기력 평준화 문제점도 짚었다. 이 총감독은 "그동안 강세였던 양궁과 롤러 등의 종목에서 타 시·도가 많이 올라왔다"면서 "우수 선수 확보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도 체육회와 경기단체 간의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총감독은 "강화훈련비 등의 예산 문제로 경기단체 들이 불안감이 컸을 것이다. 지속적으로 가맹단체들과 스킨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 총감독은 전략적인 선수 육성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아시안게임 메달은 시·군청 소속 선수들에게서 나왔다. 시·군 종목이 지역별로 겹치지 않게 분산하는 것도 구상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지도자·가맹경기단체 임원께 감사드린다. 서울이 세운 16연패의 기록을 넘어서겠다"고 밝혔다. 제주/이원근기자

2014-11-03 이원근

[전국체육대회]인천시 종합 5위

인천시가 제95회 전국체전에서 역대 가장 많은 금메달을 획득하며 광역시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종합 순위는 당초 목표보다 두 단계나 높은 5위에 올랐다.시는 3일 대회 결과 금 77, 은 59, 동 79개 등 종합점수 4만635점으로 종합 5위에 랭크됐다. 특히 금메달 수에서 시는 개최지 가산점이 적용됐던 지난해 인천 전국체전(금 74, 은 60, 동 117)보다도 많다.물론 인천 아시안게임을 빛낸 스타들의 활약이 빛났다. 박태환(인천시청)은 자유형 200·400m와 계영 400·800m 등 4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쓸어담았고, 복싱 신종훈(인천시청), 육상 여호수아(인천시청), 요트 하지민(인천시체육회) 등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들도 다관왕에 올랐다. 또 수영 고미소와 다이빙 김영남, 지난해 인천 전국체전 5관왕 이우석(이상 인천체고) 등 10대들의 금빛 낭보도 이어졌다. 스쿼시·검도·조정 등은 종목 1위를 차지했고, 축구·배구·핸드볼 등 구기 종목도 선전했다.시는 양궁 종목에서 세계신기록 1개, 대회신 3개, 타이기록 1개를 수립했다. 양궁 남일반부 리커브 김종호(인천 계양구청)는 리커브 70m 예선에서 세계기록(351점)을 세웠다.김도현 총감독(인천시체육회 사무처장)은 "열악한 환경에서도 투혼을 발휘한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 전국체전과 아시안게임에 대한 평가와 분석을 통해 새로운 진로를 모색할 것"이라고 총평했다. 제주/임승재기자

2014-11-03 임승재

[전국체육대회]경기도 종합우승

경기도가 제95회 전국체육대회에서 13년 연속 종합우승과 함께 통산 27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하지만 76회 대회 이후 19년 만에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도는 3일 제주도 일원에서 막을 내린 대회 결과 금 130개, 은 109개, 동 138개로 종합점수 6만815점을 획득하며 서울(4만8천707점)을 여유있게 물리쳤다.이로써 도는 지난 2002년 제주 체전부터 13년 연속 종합우승컵을 타 시·도에 내주지 않았다. 또 도는 49회(1968년) 체전에서 사상 첫 종합우승컵을 안은 뒤 58~59회(1977~1978년), 61회(1980년), 67회(1986년), 70회(1989년), 72회(1991년), 74~75회(1993~1994년), 77~81회(1996~2000년), 83~95회(2002~2014년)까지 통산 27번째 우승컵을 거머쥐었다.하지만 도는 제76회 체전에서 5만6천494점을 기록한 뒤 줄곧 6만2천여~8만5천여점을 유지했지만, 19년 만에 6만815점으로 떨어지는 부진을 겪었다.도는 대회 마지막날 13개 종목에서 배구가 1천912점(금1·은1·동1)으로 5연패를, 하키가 2천190점(금2·동1)으로 4연패, 레슬링이 1천728점(금12·은3·동8)으로 2연패를, 농구가 2천396점(금1·은1·동2)으로 3년 만에 종목 1위에 오르는 등 10개 종목이 종목우승을 차지했다. 또 7개 종목이 2위를, 6개 종목이 3위를 기록하는 등 23개 종목이 입상에 성공했다.다관왕에선 핀수영 남고부의 장형진(구리고)이 도의 최다관왕인 4관왕에 오르는 등 4관왕 1명, 3관왕 6명, 2관왕 18명 등 총 25명이 이름을 올렸고, 사격 더블트랩에서 신현우(수원시청)가 한국신을, 역도 여일반부의 김수현(수원시청)이 한국주니어신을 각각 기록하는 등 대회신 8개와 대회타이 1개를 더해 11개의 신기록이 양산됐다.한편, 이날 오후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폐회식에선 시·도선수단 종합시상에 이어 내년 개최지인 강원도의 김정삼 행정부지사가 대회기를 넘겨받았다. /신창윤기자▲ 3일 오후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제95회 전국체육대회 폐막식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한 경기도선수단이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경기도선수단은 전국체육대회 13연패를 달성했다. 제주/ 임순석기자

2014-11-03 신창윤

[전국체육대회]경기도 종합

경기도가 제95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종합우승 13연패의 금자탑을 세웠다.도는 2일 오후 9시 현재 제주도 일원에서 열린 대회 6일째 전체 44개 정식 종목중 31개 종목이 완료된 가운데 금 121, 은 96, 동 118개로 종합점수 3만8천677점을 획득해 서울(3만2천507점)을 6천170점차로 누르고 종합 1위를 달리고 있다.도는 이날 2위권과 6천점까지 벌어진데다 끝나지 않은 종목에서도 낙승이 예상돼 종합점수 6만~6만2천점을 기록, 이변이 없는 한 종합우승을 확정지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는 대회 최종일인 3일 남은 13개 종목중 수영·농구·배구·핸드볼·복싱·레슬링·사격·하키 등에서 다득점이 예상돼 지난 2002년 83회 체전부터 이어온 연승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도는 이날까지 끝난 육상이 종목점수 5천484점(금 16·은 26·동 18개)으로 23연속 종목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고, 유도는 2천382점(금 16·은 2·동 7)으로 종목우승 16연패를, 역도는 2천729점(금 18·은 10·동 13)으로 3연패를, 골프는 1천472점(금 2)으로 2연패를 각각 달성했다. 또 당구는 698점(금 1·은 3·동 2)으로 3년만에, 볼링은 1천993점(금 5·은 4·동 4)으로 4년만에 각각 종목우승을 차지했다. 도는 이날 남자 마라톤 풀코스에서 성지훈(고양시청)이 2시간19분14초의 기록으로 78회 우승 이후 경기도 선수로는 17년만에 정상에 올랐다. 또 근대5종의 김선우(경기체고)는 여고부에서 3관왕에 올랐고, 육상에선 김의연(성균관대)이 남대부에서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이날까지 4관왕 1명, 3관왕 6명, 2관왕 15명 등 총 22명의 다관왕을 배출했다. 제주/신창윤·이원근기자

2014-11-02 신창윤·이원근

[전국체육대회]화제의 팀/하키 수원 태장고

"12명의 선수들이 한 해 동안 열심히 했습니다."고창석 감독이 이끄는 수원 태장고가 전국체전 여고부 하키 결승에서 제천상고를 4-2로 꺾고 우승했다. 5년 만에 전국체전 우승컵을 안은 태장고는 올해 대통령기, 협회장기, 중고하키연맹회장기에 이서 시즌 4관왕을 달성했다. 고 감독은 "이번 대진에서 우리쪽에 강팀들이 몰려 있어 1, 2회전이 사실상 결승전이라고 생각했는데 선수들이 잘해줬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날 하키 경기장에는 시작 전까지 비가 내려 쌀쌀한 날씨속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고 감독은 "오늘 춥고 안개가 많아 선수들의 부상이 염려됐는데 아무 탈 없이 경기를 마쳐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태장고 하키부는 12명의 선수가 전부다. 11명의 선수가 필드에 나서면 교체 선수는 1명에 불과할 정도다. 고 감독은 "선수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선수들의 단합이 이뤄낸 결과였다"면서 "그동안 하키부를 위해 도와준 오완수 교장선생님과 최경철 운영위원장님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농사를 잘 지은 만큼 내년에도 준비를 잘해 연승 행진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이원근기자▲ 공에 대한 집념 2일 제주국제대학교 하키경기장에서 열린 제95회 전국체육대회 하키 여고부 경기도 태장고등학교(수원)와 충북 제천상업고등학교의 결승경기에서 태장고등학교 송예림이 숫을 날리고 있다. /임순석기자

2014-11-02 이원근

[전국체육대회]인천시 종합

'마린보이' 박태환(인천시청)이 제95회 전국체전에서 막판 역전극을 펼치며 첫 금메달을 신고하는 등 인천 수영의 금빛 낭보가 이어졌다.박태환은 30일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수영 남일반부 계영 800m 결승에서 인천 대표로 출전해 7분24초89로 우승을 차지, 다관왕 경쟁에 본격 합류했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박태환은 역주를 펼치며 1위 경기 선발을 따라잡고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다이빙에선 조은비(인천시체육회)가 발목 통증 등 부상을 딛고 여자일반부 플랫폼다이빙 결승에서 310.35점으로 우승, 전국체전 3연패를 일궈냈다. 양정두(인천시청)는 남일부 자유형 50m 금메달을 추가해 2관왕에 올랐고, 박진영(작전여고)은 여고부 접영 200m에서 금빛 레이스를 펼쳤다. 조은비의 여동생 조은지(인천체고)도 문나윤과 짝을 이뤄 여자 고등부 싱크로다이빙 3m 금메달을 획득했다.또 여호수아(인천시청)는 육상 남일반부 100m 결승에서 10초51로 대회 2연패를, 인천체고는 여고부 기계체조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다. 역도, 양궁, 당구, 레슬링, 탁구 등에서도 금맥이 터졌다. 인천시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금 40, 은 19, 동 44개로 종합점수 1천679점, 14위를 기록중이다. 제주/임승재기자▲ 날 앞지르기엔 아직 멀었어 30일 오후 제주종합경기장 내 주경기에서 열린 제95회 전국체육대회 육상 남자 일반부 100m 결승에서 우승한 인천 여호수아(가운데)가 한국기록 보유자 경기 김국영(왼쪽) 선수를 따돌리며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제주/임순석기자

2014-10-30 임승재
1 2 3 4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