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세종대왕 마라톤

 

제16회 여주 세종대왕 마라톤대회 '성료'

천혜의 자연 경관을 자랑하는 남한강변을 달리며 자신의 체력을 다지고 힐링할 수 있는 '제16회 여주 세종대왕 마라톤대회'가 지난 7일 여주시 현암리 강변공원에서 3천여 명의 마라톤 동호인과 시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여주시체육회(수석부회장 이규동)가 주최하고, 여주시육상연맹(회장 백낙훈)과 전국마라톤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세종인문도시 명품여주 이미지 제고와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해 하프와 10㎞, 5㎞, 장애인 휠체어 3.5㎞로 진행됐다.강변 공원을 출발한 동호인과 시민들은 여주대교→여주시청(5km 반환점)→하동교→여주환경사업소→양섬 야구장(10km 반환점)→여주보→당산골→후포천(하프 반환점) 등 남한강변을 달리며 행복을 만끽했으며, 대회가 끝난 후에는 여주도자기축제장을 찾아 또 다른 추억을 만들었다.한편, 여주 세종대왕 마라톤대회는 지난 2001년 처음 개최되어 올해로 16회째를 맞이한 대회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마라톤 동호인과 시민 등에게는 도자기 완주 메달과 함께 티셔츠와 스포츠 시계, 대왕님표 여주쌀 등을 증정했다.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남한강변을 달리며 자신의 체력을 다지고 힐링할 수 있는 '제16회 여주 세종대왕 마라톤대회'가 지난 7일 여주시 현암리 강변공원에서 열렸다. 3천여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힘차게 출발선을 내달리는 동호인과 시민들./여주시 제공

2017-05-08 양동민

[여주세종대왕 화제의 팀]광주 실촌마스터즈 마라톤클럽

"35명의 동호인이 풀코스와 하프 완주를 달성했습니다."지난해에 이어 2년째 여주세종대왕마라톤대회에 출전하는 광주 실촌마스터즈마라톤클럽(이하 광주클럽·사진)은 오전 8시 대회 행사장인 여주군 현암지구공원에 나타나 몸을 풀었다.이번 대회를 앞두고 곤지암 공영주차장 부근 자전거 도로에서 맞춤형 훈련을 진행한 광주클럽은 지난해에는 30명이 참가했지만 올해에는 47명이 각자 체력에 맞는 목표를 세우고 출전했다.회원수가 120명인 것을 감안하더라도 많은 회원들이 여주세종대왕마라톤대회에 참가했다. 참가 동호인들은 각자 체력에 맞는 코스의 완주를 목표로 세웠다. 우선 20명이 풀코스 완주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15명은 하프에, 12명은 10㎞에 도전했다.유종호(59) 실촌마스터즈마라톤클럽 회장은 "경기도 지역 마라토너들의 참가가 늘어나는 것은 지역에서 열리는 전통있는 대회와 코스 풍경이 아름답다는 것이 달림이들 사이에 입소문으로 번졌기 때문이다"며 "우리 광주클럽도 월 1~2회 전국대회에 출전하는데, 동호인들이 이 대회에 대한 좋은 인상을 갖고 있어 해마다 5월에는 이 대회를 찾는다"고 전했다.유 회장은 "새벽부터 분주하게 준비해서 대회장에 나왔지만 아름다운 풍광을 즐기며 달린다는 생각에 기쁘다. 입상도 중요하지만 대회에 참가한 모든 분들이 건강하게 운동을 즐기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취재반

2013-05-13 경인일보

[여주세종대왕마라톤]우승단골들, 절경별풍삼고 ‘테이프커팅’

'여자 마라톤 동호인의 간판' 이정숙씨가 제13회 여주세종대왕마라톤대회 여자부 풀코스에서 3년 연속 우승했고, 최진수씨는 남자부 풀코스에서 2년만에 정상을 탈환했다.이정숙씨는 12일 오전 9시 여주군 현암 강변공원을 출발해 여주대교~여주군청~여주환경사업소~여주보~당골~여주저류지~이포대교~이포보(반환점)를 돌아오는 여자 풀코스(42.195㎞) 경기에서 3시간01분54초(이하 넷타임)를 기록하며 김정옥(3시간07분00초)씨와 신미향(3시간30분27초)씨를 차례로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 테이프를 끊었다.이로써 이정숙씨는 지난 2011년 대회 풀코스 우승부터 3년 연속 월계관을 머리에 썼다.남자 풀코스에선 지난 2011년 우승자 최진수씨가 레이스 결과 2시간47분13초로 정해욱(2시간47분39초)씨와 이준재(2시간49분11초)씨를 차례로 제치고 2년만에 금빛 질주를 펼쳤다.현암강변공원을 출발해 여주대교~여주군청~여주환경사업소~여주보~당골~후포천(반환점)을 돌아오는 하프코스(21.0975㎞)에선 케냐 마라토너 출신 피터씨가 남자부에서 1시간13분33초의 좋은 기록으로 김회묵(1시간15분08초)씨와 최두범(1시간17분36초)씨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며, 여자부에선 이경화씨가 1시간26분42초로 장미애(1시간32분57초)씨와 이은옥(1시간35분08초)씨를 여유있게 제치고 우승했다.이밖에 10㎞코스에선 조명호씨가 남자부에서 35분01초로 최성혁(35분29초)씨와 유훈희(35분53초)씨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으며, 황순옥씨는 여자부에서 39분10초로 이선옥(40분09초)씨와 윤기난(41분49초)씨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한편, 남녀 풀코스·하프코스·10㎞코스 1~5위에겐 트로피와 시상금이 차등 지급됐으며, 6~10위에겐 여주쌀이 주어졌고, 5㎞코스는 남자 1~30위까지, 여자 1~20위까지 여주쌀이 각각 전달됐다. 또 연령별 시상 및 최다단체상, 휠체어마라톤 입상자에게도 부상과 쌀 등이 주어졌다./취재반■ 취재반▲반장=박승용 동부권본부장 ▲취재=서인범 차장(지역사회부), 신창윤 차장·김종화 기자(이상 문화체육부) ▲사진=김종택·임열수 차장, 하태황 기자

2013-05-13 경인일보

7천여 건각들 '신록을 달리다'

2013-05-12 경인일보

12일 경인일보 주최 여주세종대왕마라톤 대회

'아름다운 남한강이 흐르는 여주 강변을 달린다'.'남한강변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제13회 여주세종대왕마라톤대회가 오는 12일 오전 9시 여주군 현암강변공원 일원에서 화려하게 막을 올린다.여주군체육·생활체육회와 경인일보사가 주최하고 여주군육상경기연맹·육상연합회, (주)로드스포츠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풀코스(42.195㎞), 하프코스(21.0975㎞), 10㎞코스, 5㎞코스, 휠체어 마라톤 등 총 5개 종목에서 총 7천여명의 동호인이 출전해 부문별 우승자를 가린다.특히 이 대회는 수도권의 젖줄인 남한강 중에서도 평탄하고 아름다운 여주 강변도로를 달리는 데다 주변 경관이 뛰어나 달림이들로부터 각광을 받아왔다.풀코스는 현암강변공원을 출발해 여주대교~여주군청~여주환경사업소~여주보~당골~여주저류지~이포대교~이포보(반환점)를 돌아오면 되고, 하프코스는 현암강변공원을 출발해 여주대교~여주군청~여주환경사업소~여주보~당골~후포천(반환점)을 돌아 현암강변공원으로 골인하면 된다.또 10㎞코스는 현암강변공원~여주대교~여주군청~세종대교 밑 야구장을 돌아오면 되고, 5㎞코스는 현암강변공원~여주대교~상리사거리~군청 삼거리(반환점)~강변로를 뛰면 된다. 이외에도 장애인들이 출전하는 휠체어코스는 현암강변공원~세종대교 및 강변공원(반환점)을 돌아오면 된다.풀코스, 하프코스, 10㎞ 등 코스별 1~5위는 트로피와 시상금이 차등 지급되며 6~10위에겐 여주쌀이 주어지고, 5㎞코스는 남자 1~30위까지, 여자 1~20위까지 여주쌀이 부상으로 전달된다. 또 최다단체참가상 1~5위, 연령별 시상, 7인클럽 대항전 입상자에게도 시상품이 준비돼 있다.한편, 이날 오전 8시부터는 군악대 축하연주, 댄스공연이 이어지고 8시20분부터 공식 개회식이 열린다. 오전 8시50분부터 휠체어 마라톤 참가자가 먼저 출발하고 9시부터 5분 간격으로 풀코스, 하프코스, 10㎞코스, 5㎞코스 참가자들이 차례로 출발한다.한편, 주최측은 당일 대회장 주변이 교통으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돼 참가자들에게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신창윤기자

2013-05-09 신창윤

이정숙 '여유있는 2연패'… 정석근 '14초차 승리'

'여자 마라톤 동호인의 간판' 이정숙(천안마라톤클럽)씨가 제12회 여주세종대왕마라톤대회 여자부 풀코스에서 2연패의 위업을 세웠다.이정숙씨는 13일 오전 9시 여주군 현암강변공원을 출발해 여주대교~여주군청~하동교~여주환경사업소~여주보~당골~여주저류지~이포대교~이포보(반환점)를 돌아오는 여자 풀코스(42.195㎞)에서 3시간01분23초(이하 넷타임)를 기록하며 문선미(전주마라톤·3시간14분00초)씨와 박순남(제천금수산마라톤·3시간40분43초)씨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이정숙씨는 지난 대회 첫 우승에 이어 2회 연속 월계관의 주인공이 됐다.남자 풀코스에선 정석근(좋은상조)씨가 16㎞ 지점부터 단독 선두를 질주하며 2시간37분47초를 기록, 막판 추월을 노린 심재덕(대우조선회·2시간38분01초)씨와 구병주(블루러너스·2시간44분38초)씨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현암강변공원~여주대교~여주군청~하동교~여주환경사업소~여주보~당골~후포천(반환점)을 돌아오는 하프코스(21.0975㎞)에선 지난 대회 10㎞ 준우승자 송기산(수원사랑마라톤)씨가 남자부에서 1시간15분26초로 김영걸(하남시육상연합회·1시간18분10초)씨와 김환목(한국마라톤협회·1시간19분36초)씨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으며, 정순연(대구시 달성군)씨는 여자부에서 1시간20분53초로 유정미(공주사랑마라톤·1시간29분00초)씨와 김영아(마라톤천사클럽·1시간31분35초)씨를 누르고 우승했다. 이 밖에 10㎞ 코스에선 조명호(천안마라톤)씨가 남자부에서 36분07초로 박효석(안산왜뛸까클럽·36분23초)씨를, 황순옥(안산왜뛸까클럽)씨는 여자부에서 44분00초로 장미애(삼척마라톤·44분44초)씨를 각각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한편, 남녀 풀코스·하프코스·10㎞ 코스 1~10위에겐 트로피와 상금이 차등 지급됐으며, 남녀 5㎞ 1~100위에겐 여주햅쌀(5㎏)이 각각 전달됐다. 또 연령별 시상 및 최다단체상, 휠체어마라톤 입상자에게도 부상과 쌀 등이 주어졌다. /취재반■ 취재반△반장=박승용 동부권본부장 △취재=서인범 차장·임명수 기자(이상 지역사회부), 신창윤 차장(문화체육부), 윤수경(경제부)·황성규(사회부)기자 △사진=김종택·임열수 차장, 하태황 기자

2012-05-14 신창윤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