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알림

 

‘경인 70’ 로체를 오르다

경인일보가 또 하나의 뜻깊은 도전에 나섭니다.경인일보는 창간 70주년을 맞아 장애인 산악인으로 지금까지 8천m급 고봉 9개의 정상 정복에 성공한 김홍빈(51·트랙스타 홍보이사·사진)씨와 함께 ‘2015 한국 로체(8천516m) 원정대’를 구성, 오는 30일 네팔 카트만두로 출발합니다. 로체는 히말라야에서 4번째로 높은 봉우리로, 티베트어로 ‘남쪽 봉우리’라는 뜻을 갖고 있습니다.이번 원정대의 등반대장인 김홍빈씨는 1991년 북미 매킨리(6천194m) 등반 도중 조난을 당해 동상으로 두 손을 잃는 불운을 겪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지난 1995년부터 세계 정상급 봉우리 등정에 도전해 7대륙 최고봉 등정에 성공하는 등 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편견을 없애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경인일보와 함께하는 이번 등반에서 김홍빈 대장이 로체 등정에 성공하면 히말라야 8천m급 고봉 10좌 완등에 성공한 세계 최초의 장애인 산악인이 됩니다.원정대는 네팔 카트만두에서 카라반으로 이동해 히말라야 5천500m 지점에 베이스캠프를 설치하고, 30여 일 동안 캠프 1~4를 구축하며 정상 정복에 나섭니다. 경제부 김종화 기자가 특파원으로 현지에 파견돼 김홍빈 대장의 생생한 등반일정을 실시간으로 보도할 예정입니다. 장애인들에게 희망을 주고, 함께 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경인일보의 작은 노력에 독자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 부탁드립니다.

2015-03-17 경인일보

경인일보 고충처리인 윤인수 부국장

경인일보는 25일 2015년 고충처리인에 윤인수 문화부장(부국장·사진)을 선임했다.경인일보는 언론보도로 인한 피해를 자율적으로 예방하고 사후 구제를 담당하는 고충처리인제를 운영하고 있다. 경인일보의 허위 보도 등으로 명예나 권리를 침해당해 정정·반론보도, 보상청구 등을 제기할 경우 아래 고충처리인을 거쳐 신청할 수 있다.우편 : (우)442-702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299고충처리인 윤인수 편집국 문화부장(부국장)전 화 : (031)231-5380, FAX : (031)232-0339이메일: isyoon@kyeongin.com=========================================================================제1조(목적) 이 규정은 경인일보의 취재. 보도로 인하여 명예의 훼손, 법익 침해의 예방과 구제 및 다툼이 있는 경우 이의 조정과 중재를 통하여 독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고충처리인의 운영에 관한 사항을 정함을 목적으로 한다제2조(고충처리인)1. 회사내에 언론피해의 자율적 예방 및 구제를 위한 고충처리인을 둔다2. 고충처리인의 선임은 취재 및 편집 등 제작 종사자의 의견을 들어 선임한다3. 고충처리인은 사내의 임직원중에서 선임 한다제3조(고충처리인의 권한 및 직무)1. 언론의 침해행위에 대한 조사2. 사실이 아니거나 타인의 명예훼손과 법익의 침해 등 언론보도에 대한 시정 권고3. 구제를 요하는 피해자의 고충에 대한 정정보도, 반론보도 또는 손해배상의 권고4. 그 밖의 독자의 권익보호와 침해구제에 관한 자문제4조(고충처리인의 자격)1. 편집국의 취재.편집 등 부서에서 10년이상 근무한 부장급 이상의 간부 (논설위원 포함)2. 고충처리인은 현직을 겸할 수 있다제5조(고충처리인의 신분보장 및 지위)1. 회사는 고충처리인의 자율적 활동을 보장하여야 한다.2. 고충처리인의 임기중 활동에 대하여 회사는 임기중이나 그 이후에도 어떠한 불이익 한 차별적 대우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제6조(고충처리인의 임기)고충처리인의 임기는 1년으로 하고 중임할 수 있으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임기를 보장 한다제7조(고충처리인의 수당)고충처리인의 직무수행에 필요한 별도의 수당을 지급할 수 있다제8조(고충처리인의 권고안 처리)회사는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고충처리인의 권고를 수용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제9조(고충처리인 및 고충처리인의 활동사항 과 처리결과 공표)1. 회사는 고충처리인의 자격.지위.신분보장.임기 및 보수 등에 관한 사항을 공표하여야 한다. 이를 변경할 때도 또한 같다2. 회사는 고충처리인의 의견을 들어 고충처리인의 활동사항을 매년 공표하여야 한다3. 제1항 및 제2항의 공표는 경인일보 지면이나 경인일보 인터넷에 한다제10조(시행) 이 규정은 2005년 11월 1 일부터 시행한다경 인 일 보 사

2015-02-25 홍윤호

경인일보, 지역발전기금 우선지원사 10년연속 선정

종합미디어그룹 경인일보가 2015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 대상사로 선정됐다. 경인일보는 10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지역신문발전위원회(위원장·우병동)는 올해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 대상사로 경인일보를 비롯해 강원일보·경남신문·전북일보·부산일보·매일신문 등 일간지 27개사, 강진신문·거제신문 등 주간지 37개사 등 모두 64개사를 확정했다.모두 105개사가 기금지원을 신청, 이중 64개사만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통과했다.지역신문발전위원회는 앞으로 문화체육관광부·한국언론진흥재단과 함께 우선지원 대상사로 선정된 신문에 대해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경인일보는 앞으로도 계속 경기·인천지역 대표 언론으로서 지역 정체성 확립과 지역문화 창달 등에 적극 나설 것임을 독자 여러분께 약속드린다.올해 지역신문발전기금 사업설명회는 다음달 5일 오후 3시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린다. /김민욱기자■ 다음은 우선지원대상사 명단.<지역일간지> 경인일보, 강원일보, 경남신문, 전북일보, 부산일보, 매일신문, 강원도민일보, 경기일보, 경남도민일보, 경남일보, 경북매일, 경상일보, 광주매일신문, 국제신문, 기호일보, 무등일보, 영남일보, 울산매일, 전남일보, 전북도민일보, 제민일보, 중도일보, 중부매일, 충북일보, 충청타임즈, 충청투데이, 한라일보 (이상 27개사)

2015-01-26 김민욱

다양한 사업 '경인일보의 4계절'

광복 70년의 해인 2015년, 창간 70년을 맞은 경인일보가 올해에도 다양하고 유익한 사업을 마련해 독자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봄 = 수원컵 유소년(U-12) 축구 페스티벌과 수원컵 리틀야구 페스티벌이 2월과 3월 각각 열립니다. 4월에는 푸른인천 글쓰기대회와 꽃 전시회, 경기도장애인축제한마당, 대한민국 브랜드 대전, 용인시·경인일보배 전국생활체육 오픈배드민턴대회, 코오롱배 경인일보 전국 꿈나무 골프대회, 과천시·경인일보 생활체육 전국 배드민턴대회 등이 다채롭게 펼쳐집니다. 5월에는 대한민국 외국인 유학생 문화 대축전, 인천바다그리기대회, 맑은물사랑 전국 학생 사생대회, 화성효마라톤대회, 안산월드피스 자전거 대축전 등이 펼쳐집니다.■ 여름 = 양평 이봉주마라톤대회 겸 남한강마라톤대회, 경기도학생백일장 & 경인보훈대상, 안성시장배 위아위스 전국MTB챌린저 대회가 보훈의 달 6월에 찾아갑니다. 고양컵 중등부 국제 축구대회, 평화누리길 청소년 탐험대, 경인일보 전국중고등학생골프대회, 안양 아줌마축제, 경기도민 독도 탐방 등은 7~8월 더위를 날릴 것입니다.■ 가을 = 아줌마축제, 인천송도국제하프마라톤대회 겸 인천송도마라톤대회, 인천 연수구 친환경 자전거 대축제, 한중경제인친선교류, 평택항마라톤대회, 평화기원 임진각 7080 콘서트, 청년창업드림리그 등은 9~10월에 펼쳐집니다.■ 겨울 = 의정부 푸른별콘서트, 고양 드림 콘서트, 경인봉사대상, 경인일보 송년디너쇼, 용인시장배 전국 유소년 축구페스티벌, 인천 정서진 해넘이 축제 등으로 을미년 한 해를 마무리합니다.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2015-01-04 경인일보

70년 새역사, 경인일보가 달라집니다

광복 70년의 첫날이 밝았다. 경인일보 70년의 날도 밝았다.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던 그 해, 경인일보는 세상에 나와 70년을 맞은 이날, 일제에 항거하여 부단히 투쟁하다가 마흔한 살의 나이에 죽어가면서 유언처럼 남긴 이육사의 '광야'를 노래하지 않을 수가 없다.까마득한 날에/하늘이 처음 열리고/어데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모든 山脈들이/바다를 戀慕해 휘달릴 때도/참아 이곳을 犯하던 못하였으리라.//끊임없는 光陰을/부지런한 季節이 피어선 지고/큰 江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지금 눈 내리고/梅花香氣 홀로 아득하니/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다시 千古의 뒤에/白馬타고 오는 超人이 있어/이 曠野에서 목 놓아 부르게 하리라.//'광야'는 1945년, 광복의 해에 유고시로 발표되었다. '광야'가 나오던 그 해, 1945년 10월 7일 인천에서는 대중일보가 창간됐다. 경인일보의 출발이었다. 그 대중일보의 사회부장이 바로 이육사의 친동생 이원창이었다. 1946년 이육사의 대상(大祥)도 이원창의 인천 송현동 집에서 모셨다.70년 경인일보는 이육사가 희망한 것처럼 수많은 산맥들조차 범(犯)할 수 없는 그런 드넓은 지면을 만들겠다는 심정으로, 이육사가 읊었던 것처럼 천고(千古)의 뒤를 위한 노래의 씨앗을 뿌린다는 각오로 2015년 새해를 맞이한다.그 2015년, 경인일보의 지면에 많은 변화가 있다.■ 창간일 변경창간일을 10월 7일로 변경한다. 그동안 창간일로 삼았던 9월 1일은 1973년 경기매일신문, 연합신문, 경기일보 등 3개 사가 통합한 경기신문이 첫 호를 낸 날이었다. 대중일보에서 경기매일신문으로, 또 경기신문, 경인일보 등으로 이어져 온 역사를 확실하게 드러내고 맥을 잇기위해 창간일을 대중일보가 첫발을 뗀 날로 변경한다.■ 통합뉴스룸 시스템 도입통합뉴스룸 시스템을 갖춰 새로운 뉴스 생산방식을 도입한다. 독자들에게 실시간으로 더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올컬러 제작시각적 효과를 높여 독자들이 쉽게 보고 읽을 수 있도록 전 지면을 올컬러로 제작한다.■ 교육·대학판 확대젊음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교육과 대학판을 확대한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학교가 있는 경기·인천지역의 교육 소식을 전하고 수도권 대표 언론으로서 대학가와 그 속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야기를 지면에 적극 반영해 신문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지역밀착형 기획취재 강화마을; 공동체이야기, 강화·옹진 인천 20년, 보석을 다듬자 등 주민들의 관심이 높고 흥미를 끌 수 있는 지역 밀착형 기획취재를 더욱 강화하고 지면에 반영해 독자들에게 한발 더 다가갈 것이다.'광복 70년 경인일보 70년'의 2015년에 갈등을 넘어 화해의 시대를 향해 경인일보가 내딛는 발걸음에 희망의 메시지가 실릴 수 있도록 독자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드린다.

2014-12-31 경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