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기자상

 

인천경기기자협회 '올해의 기자·편집·사진상' 시상식

인천경기기자협회(회장·최유탁)는 28일 오전 11시 수원시 권선구 마이어스뷔페에서 '2016 올해의 기자상·편집상·사진상' 시상식을 열고 13명의 기자에게 상패를 전달했다. 취재부문에서는 박경호 경인일보 기자가 '인천시 발간 시선집에 창씨개명 미화 친일시'로 올해의 기자상을 받은 것을 비롯해 박상욱 경기방송 기자가 '지방재정개편안 문제점과 지자체를 상대로 한 중앙정부의 압력' 기획보도로, 이상훈 경기신문 기자가 '분당 A병원, 환자 검체샘플 장사 의혹' 기사로, 박준상 경기일보 기자가 '靑 K-컬처밸리 제안, 南 지사도 알고 있었다' 기사로, 조병국 기호일보 부국장이 '공공기관장 부인 등이 소유한 땅 대박난 사연은' 기사로, 김지호 뉴시스 경기남부본부 기자가 '안양 마트폭행 지적장애인, 성추행 SNS 유포는 거짓' 기사로, 강영훈 연합뉴스 경기취재본부 기자가 '제발 살아만 돌아오라 빌었는데 애타던 생모 절망' 기사로, 신상학 인천일보 기자가 '최순실 딸 금메달 의혹 뒤 인천 인사있다' 기사로, 김요한 중부일보 차장과 김상우 기자가 '인천도시철도 2호선 탈선사고 동영상 없다더니…고의로 숨겼다' 기사로 공동 수상하는 등 모두 10명이 기자상을 수상했다.편집과 사진 부문은 경인일보에서 기자상을 휩쓸었다. 편집부 김영준 차장과 안광열 기자가 '진실은 빠진 사과에서 '순실과 진실 사이, 고개만 숙인 대통령'이란 제목으로, 하태황 사진부 기자가 '최순실의 가린 입, 얼마나 열릴까' 제목의 사진보도로 올해의 편집과 사진부문 기자로 뽑혔다. /권순정기자 sj@kyeongin.com인천경기기자협회 '올해의 기자상·편집상·사진상' 시상식 모습. /인천경기기자협회 제공

2016-12-28 권순정

'저질 활성탄' 수사 불 붙인 보도

경인일보 정치부 송수은 차장·이경진·전시언 기자, 사회부 신지영 기자, 사진부 임열수 차장이 지난 9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열린 '제20회 일경언론상' 시상식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송 차장 등은 지난 8월 16일부터 10월 17일까지 총 22차례에 걸쳐 '전국 정수장 저질활성탄 납품비리'는 수돗물의 정화제로 쓰이는 활성탄이 중국에서 만드는 저가의 저질 활성탄이었고, 이것이 전국에 유통돼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내용을 경인일보에 단독·연속보도했다.특히 업체들이 저가의 활성탄을 사용하고도 시험성적서 등을 조작해 고급 제품으로 둔갑시키거나, 활성탄 유통과정에서 드러난 온갖 비리와 문제점을 지적해 검찰수사를 이끌어낸 점이 심사과정에서 높이 평가됐다.전시언 기자는 수상소감을 통해 "이렇게 큰 상을 마련해주신 일경언론문화재단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지역신문은 지역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욱더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일경언론상은 1947년 국제신문을 창간한 일경(一耕) 김형두(1909~1977) 선생을 기리기 위해 일경언론문화재단이 지난 1997년부터 제정·시행한 것으로, 매년 지역 언론사의 우수한 기사와 방송프로그램을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매해 대상 1팀과 장려상 2팀을 선정해 상패와 함께 각각 1천만원, 3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지난 9일 정오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0회 일경언론상 시상식에서 경인일보 기자들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임열수(사진부)차장, 송수은 차장, 이경진기자, 전시언기자(이상 정치부), 신지영(사회부) 기자. /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

2016-12-11 김선회

경인일보 '활성탄 납품비리 보도' 일경언론상 장려상

경인일보가 단독 보도한 '전국 정수장 저질활성탄 납품비리' 시리즈가 '제20회 일경언론상' 장려상에 선정됐다.일경(一耕)언론문화재단은 지방언론 육성·발전을 위해 마련한 일경언론상 수상자로 경인일보 정치부 송수은 차장·이경진·전시언 기자, 사회부 신지영기자, 사진부 임열수 차장이 장려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경인일보가 지난 8월 16일부터 10월 17일까지 총 22차례에 걸쳐 보도한 '전국 정수장 저질활성탄 납품비리'는 수돗물의 정화제로 쓰이는 활성탄이 중국에서 만드는 저가의 저질 활성탄이었고, 이것이 전국에 유통돼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특히 업체들이 저가의 활성탄을 사용하고도 시험성적서 등을 조작해 고급 제품으로 둔갑시키거나, 활성탄 유통과정에서 드러난 온갖 비리와 문제점을 지적해 검찰수사를 이끌어낸 점이 심사과정에서 높이 평가됐다.시상식은 다음 달 9일 정오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열리며 대상 1천만 원, 장려상 두 팀에게는 각각 3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사진부 임열수 차장, 정치부 송수은 차장·이경진·전시언 기자, 사회부 신지영기자 (사진 왼쪽부터).

2016-11-15 김선회

경인일보 임열수 차장·전시언 기자 '이천 SK하이닉스…' 이달의 기자상

한국기자협회(회장·정규성)는 28일 오전 11시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제310회 이달의 기자상' 시상식을 열고, 경인일보 정치부 전시언 기자, 사진부 임열수 차장에게 지역 취재보도부문상을 수여했다.전시언 기자는 지난해 7월 이천의 한 논에서 폐수로 인해 벼가 고사했다는 정보를 접한 후 1년여 동안의 끈질긴 취재 끝에 SK하이닉스에서 방류하는 폐수로 인해 주변의 논들이 썩어가고 있으며, 이로 인해 농사를 포기해야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단독, 연속 보도했다.임열수 차장은 지난해와 올해 SK하이닉스 주변 논이 황폐화 된 현장 사진을 비교, 보도함으로써 대기업의 무관심과 졸속 대응을 그대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천 SK 하이닉스 주변 논 황폐화'보도 이후 SK하이닉스 측은 총 4천억 원을 들여 통합폐수처리장을 구축하고 진정성 있는 자세로 피해를 입은 농민들과 만나서 보상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경기도는 폐수방류시 황산에 대한 기준안을 마련하고, 이천시는 오염원 전수조사 등 발 벗고 사태 해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한편 이날 기자협회는 '이천 SK 하이닉스 …'외에 총 9편의 부문별 수상자에 대해 상패와 소정의 상금을 전달했다. /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

2016-07-28 김선회

경인일보 임열수·전시언 기자 이달의 기자상

경인일보 사진부 임열수 차장과 전시언 기자의 '이천 SK하이닉스 주변 논 황폐화' 보도가 제310회 이달의 기자상 지역취재보도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한국기자협회는 경인일보의 '이천 SK하이닉스 주변 논 황폐화' 등을 포함해 이달의 기자상 수상작 8편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이천 SK하이닉스 주변 논 황폐화' 보도는 지난해 7월 이천 SK하이닉스 주변의 한 논에서 폐수가 섞인 농업용수로 인해 벼가 고사했다는 내용을 인지하면서 취재가 시작됐다.SK하이닉스에서 황산(SO4-2) 함유량이 많고 전기전도도(EC)가 매우 높은 폐수를 하루에 7만5천 톤을 방류하고 있는 것을 파악했고,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작성한 하천검사에서 SK하이닉스의 폐수로 인해 주변 논이 황폐화 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나 사회적 파장이 일었다.취재이후 '법적책임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던 SK하이닉스 농경지 황폐화 현상에 대한 책임을 인정, 4천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통합폐수처리장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경기도와 이천시도 원인 규명에 나서는 한편, 안전한 농업환경을 만들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기 시작했다.시상식은 오는 28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린다. /이경진기자 lkj@kyeongin.com

2016-07-20 이경진

경인일보 김환기·김대현·강기정·조윤영기자 '인권보도상 본상'

경인일보 김환기(지역사회부) 부장, 김대현(사회부) 차장, 강기정(정치부) 기자, 조윤영(사회부) 기자의 '인권 사각지대, 산단의 뒷모습' 기획보도가 제5회 인권보도상 본상을 수상했다.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이성호)와 한국기자협회(회장·정규성)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경인일보의 '인권 사각지대, 산단의 뒷모습' 기획 보도를 포함한 제5회 인권보도상 선정작 6편에 대해 시상식을 개최했다.시상에 앞서 진행된 심사평에서 심사위원 대표로 나선 권영철 CBS 선임기자는 경인일보의 '인권 사각지대, 산단의 뒷모습' 보도에 대해 "국가가 관리하는 산업공단에서 버젓이,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노동자의 인권침해 실태를 현미경을 들이대듯 정밀하게 파헤쳤다"고 평가했다.이성호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은 "인권보도상은 인권위와 한국기자협회가 제정한 '인권보도준칙'의 정착과 확산을 위해 인권 증진과 향상에 이바지한 언론 보도를 선정한 것"이라며 "인권 증진을 위해 앞으로도 언론이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경인일보를 비롯한 한겨레신문의 '부끄러운 기록, 아동학대', 광주MBC '수사기관 개인정보 무단조회 행정소송 승소', CBS '마포 장애형제 사건 연속보도', 이데일리 '한센인 단종·낙태 피해자 관련 보도', 청주CBS·JTBC '청주 지게차 사망 사고 보도' 등 6편이 수상했다. /김민욱기자 kmw@kyeongin.com

2016-02-25 김민욱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