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 인물열전

 

[경기교육 인물열전·2]염기배 도교육청 장학사

기존 수업 방식 탈피 주안점질문·토론으로 새모델 제시교사들 비평나눔방 '활성화'"정책, 현장서 통할때 기뻐"경기교육이 추구하는 창의지성교육의 실현을 위해 남다른 열정으로 팔을 걷어붙인 장학사가 있다.그는 일선 학교에 '배움중심수업'을 정착시키고자 질문과 토론 위주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교사들을 대상으로 수업 교류 모임을 개설해 교원 역량 강화에도 앞장서고 있다.화제의 주인공은 경기도교육청 교육과정지원과 염기배(50·사진) 장학사다.1987년 전라남도 무안군 오룡초등학교에서 처음 교편을 잡은 염 장학사는 1992년 전남에서 경기도로 옮겨왔다.이후 그는 화성 수촌초교와 수원 한일초교 등을 거치며 20년 넘게 교직생활을 이어갔으며, 2011년 3월 연천교육지원청 장학사로 부임해 교육행정에 본격 입문했다.현재는 도교육청에서 초등교육과정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그는 질문과 토론 등을 통한 창의적 수업이 이뤄지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기존 수업방식에서 벗어난 배움중심수업을 일선 학교에 뿌리내려 창의적 교육이 자리잡는 데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그는 올해 스승의날에 교육부장관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배움중심수업 비평나눔방'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는 교사 4~6명이 자발적으로 팀을 이뤄 각자의 수업·생활지도방식 등을 공유하고, 수업능력 향상을 꾀하는 모임이다.그는 "교사들이 자발적으로 노력해준 덕분에 모임이 점차 활성화될 뿐 아니라 교사 개개인의 수준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처럼 교육청에서 실시한 정책이 일선 현장에서 긍정적인 목소리로 전해져 올 때, 장학사로서 가장 뿌듯함을 느낀다"고 밝혔다.그는 주말에도 눈코뜰새 없이 바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평소 그가 다니는 교회 공직자위원회에서 위원장을 맡아, 지역내 각계 공무원들과 교류하고 있다.그는 "비슷해 보이는 공무원이지만 다양한 분야의 공무원들이 모이면 정보 공유의 장이 된다"며 "각계각층의 사람들과 소통하며 그 안에서 배울 점을 찾고, 나의 업무에 반영할 수 있는지를 항상 고민한다"고 했다.끝으로 그는 "경기교육의 슬로건처럼 학생과 교사, 학부모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소박한 바람을 전했다./황성규기자

2013-12-10 황성규

[경기교육 인물열전·1]강인식 경기도교육청 장학사

"학폭 피해자만큼 가해학생도 중요"위스쿨등 피해상담기구 정착학업중단숙려제 토대 마련경기117센터 설립·운영 기여경기경찰청 감사장도 받아"포기 말고 바른길 인도해야"학교폭력을 뿌리뽑고자 고군분투(?)하는 장학사가 있다. 학교폭력 행정업무만 5년차인 그는 최근 그 공로를 경찰에게도 인정받아 감사장을 받기도 했다.화제의 주인공은 경기도교육청 학교인권지원과 학교폭력담당 강인식(50·사진)장학사다.1988년 용인 원삼중학교에서 교직생활을 시작해 20여년간 교편을 잡은 강 장학사는 지난 2009년 도교육청 장학사로서 교육행정에 첫발을 내디뎠다.그는 부임 당시부터 학교폭력 관련 업무를 도맡아 현재 활발하게 운영중인 위(Wee)스쿨, 위(Wee)클래스, 위(Wee)센터 등 학교폭력 관련 피해상담기구를 각 지역에 정착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학교폭력으로 피해를 입은 학생을 구제하는 것은 물론, 가해학생들도 바른 길로 인도해야 한다는 가치관을 토대로 각종 사업을 추진해왔다.전국 최초로 '학업중단숙려제'를 시행해 학업중단을 선언한 수천여명의 학생들에게 학업을 이어가도록 권유, 이후 전국 단위로 퍼져나가는 토대를 다진 것도 그의 성과중 하나다.강 장학사는 "소위 부적응학생이라 불리는 아이들은 일시적 어려움 때문에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경우가 많아, 그때 옆에서 어떻게 잘 잡아주느냐가 중요하다"며 "낙인찍고 포기한다면 그대로 삐뚤어진 인생을 살아갈테고, 올바로 잡아준다면 향후 훌륭한 인생을 살아갈 것이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개소 1년을 맞은 학교폭력 피해신고 및 상담기관 '경기117센터'의 설립과 운영에도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그는 지난 11일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기도 했다.강 장학사는 20여년간 몸담았던 학교에서의 장면들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학생들의 마음을 헤아려 교육행정에 반영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그는 "학교폭력으로 피해를 입는 학생들이 아무런 거리낌 없이 피해사실을 털어놓을 수 있도록 더 많은 창구와 통로를 만들 것이고, 소위 문제아로 낙인찍힌 학생들을 선도하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황성규기자

2013-06-19 황성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