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선상낚시대회

 

제1회 경인일보 선상낚시, 강태공 700여명 참가

'제1회 경인일보 선상낚시대회'가 23일 오전 5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인천 앞바다 일대에서 열렸다.경인일보와 (사)인천낚시유선협회가 공동 주최·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700여명의 강태공이 참여해 우럭, 광어, 볼락, 노래미 등 다양한 어종을 낚으며 손맛을 즐겼다. 이들은 송도와 영종을 잇는 인천대교,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등대가 있는 팔미도, 덕적도 등 8개 섬으로 이뤄진 덕적군도 등 인천 앞바다의 아름다운 풍경도 감상했다.선상낚시대회 대상은 '자이언트'호에서 몸길이 39㎝ 우럭을 낚은 김은성(57·경기도 군포시) 씨에게 돌아갔다. 경인일보는 각 유선에서 가장 큰 물고기를 잡은 참가자를 대상으로 경품 추첨을 진행했으며, 13명 가운데 추첨을 통해 김은성 씨가 대상(LG디오스 4도어 냉장고)의 주인공이 됐다. 행운상은 김씨와 같은 배를 탄 손창환(50·인천시 서구) 씨가 차지했다. 행운상 추첨은 각 유선 1위(13명)를 제외한 나머지 참가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행운상 상품은 LG디오스 4도어 냉장고다. 참가자들은 이날 추첨을 통해 대형 냉장고를 비롯해 공기청정기, 무선청소기, 전동릴 낚싯대, 강화섬쌀 등 다양한 상품을 받는 행운을 누렸다.인천낚시유선협회 강태원 회장은 "무더운 날씨임에도 많은 낚시 애호가가 참가해 대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며 "수도권 최고의 바다낚시 명소인 인천 앞바다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매년 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경인일보와 (사)인천낚시유선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1회 경인일보 선상낚시대회'가 열린 23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인근 해상에서 대회 참가자들이 선상낚시를 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2019-06-23 김주엽

[제1회 경인일보 선상낚시대회]황금어장 '입질 퍼레이드'… 손끝에 잭팟 전율

중국인 참가자 코스 개발·생중계 방송 '일거양득'새벽 1시부터 일찌감치 승선 '명당 쟁탈전' 치열"매년 개최" 이구동성… 39㎝ 우럭 '최고의 손맛'제1회 경인일보 선상낚시대회가 23일 오전 5시부터 낚시 애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인천 앞바다 일대에서 열렸다.경인일보와 (사)인천낚시유선협회가 함께 주최한 이번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우럭, 노래미, 광어 등을 낚으며 짜릿한 손맛을 즐겼다. 또 덕적군도 등 인천 앞바다의 아름다운 풍광을 즐기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이모저모○…대회 출항 장소인 인천 남항 유어선부두는 이른 시간부터 대회 참가자들로 인산인해. 출항 시간은 오전 5시였지만, 오전 2~3시부터 주차장에 차량이 들어차. 인천 서구 당하동에서 온 한만희(58)씨는 "서울이나 일산에서 온 참가자들은 전날부터 대기했다고 들었다. 아침에 낚시가 잘 되기 때문에 낚시꾼 대부분은 부지런하다"며 웃음.○…대회에 참여한 '반가워'호에는 중국 웨이하이(爲海)시 낚시협회 관계자 5명도 탑승. 이들은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인천 앞바다 낚시 코스를 개발하기 위해 대회에 참가. 웨이하이시 낚시협회 관계자들은 실시간으로 자신들이 낚시하는 모습을 방송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 우권풍(46) 웨이하이시 낚시협회 회장은 "영흥도와 덕적도 앞바다에서 처음 낚시를 했는데, 경치가 좋고 낚시도 잘 돼 중국인들이 좋아할 것 같다"며 "인천시민과 웨이하이 시민이 모두 참여하는 낚시대회를 열고 싶다"고 소망.○…명당으로 알려진 '조타실' 주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쟁탈전이 이른 새벽부터 치열. 어군탐지기가 설치된 조타실 주변에 물고기가 많다는 것은 선상낚시 경험이 많은 강태공만 아는 노하우. 한 참가자는 "대회 전일 찜질방에서 잠을 청하고, 새벽 1시에 승선해 조타실 옆에 낚싯대를 설치했다"며 "어군탐지기로 포인트를 잡기 때문에 조타실 주변이 잘 잡힌다"고 설명.○…낚시대회 참가자들은 경인일보가 개최한 첫 대회에 큰 관심을 보이며 "매년 개최해달라"고 이구동성. 경기도 남양주에서 온 김삼수(52)씨는 "서울, 경기, 인천 낚시 애호가들이 당일치기로 낚시를 즐기기에 가장 적합한 곳이 인천"이라며 "경인일보 선상낚시대회가 수도권을 대표하는 낚시대회로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희망.○…동틀 무렵 송도국제도시·영종하늘도시 스카이라인, 국내에서 가장 긴 다리인 인천대교 모습, 우리나라 최초의 등대인 팔미도 등대를 감상하는 것은 선상낚시 애호가만 누리는 특권. 참가자들은 낚싯배가 인천대교와 팔미도등대를 지나가자 휴대전화를 꺼내 카메라 버튼을 누르느라 분주. 한 참가자는 "이른 새벽 출항해 도시의 모습과 바다 풍경을 감상하면 쌓였던 스트레스가 확 날아간다"며 "대어를 낚을 때의 손맛뿐 아니라 아름다운 바다 풍경을 보는 것이 바다낚시의 묘미"라고 말해.○…제1회 대회 대상은 '자이언트'호에 탄 김은성(57·경기도 군포시)씨가 수상. 김씨는 각 유선에서 가장 큰 물고기를 잡은 1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경품 추첨 행사에서 대상인 'LG디오스 4도어 냉장고'를 차지. 그는 '자이언트'호 참가자 중 가장 큰 39㎝ 우럭을 잡아 경품 추첨 기회를 획득. 김씨는 "바다낚시는 처음인데 이 같은 행운을 잡아 매우 기쁘다"며 "대회 참가를 권유한 친구에게 꼭 보답하겠다"고 약속. /김성호·김주엽 기자 ksh96@kyeongin.com제1회 경인일보 선상낚시대회가 열린 23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인근 해상에서 대회 참가자들이 직접 낚아올린 광어(왼쪽)와 우럭(오른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장비 손질-한 참가자가 본격적인 대회 시작에 앞서 낚싯대를 손보고 있다.만선 '부푼 꿈' 안고 출항-참가자들이 탄 낚시 유선이 파도를 가르며 이동하고 있다.신호를 기다리며…-선장의 신호에 맞춰 낚시를 시작한 참가자들.풍광은 덤-옹진군 승봉도를 배경으로 참가자들이 낚시준비를 하고 있다.한손엔 월척, 한손엔 상품 명덕5호를 탄 대회 참가자들 중 1등부터 5등까지 입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두손 가득'-집으로 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인천 남항유어선부두에 줄지어 도착하고 있다.

2019-06-23 김성호·김주엽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