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6·13 지방선거 나요 나!]'무소속 TV토론 배제' 계양구후보 날선공방

無 이한구 "두려웠나… 구민알권리 무시"民 박형우 "공천안거쳐… 정책검증 부족"계양구청장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형우(60) 후보와 무소속 이한구(52) 후보가 'TV토론회 참석'을 두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무소속 이한구 후보가 자신의 TV토론회 참석에 동의하지 않은 박형우 후보를 향해 "TV 토론회 참석을 막은 것은 32만 계양구민의 알 권리를 무시한 행태"라고 비판하고 있으며, 박형우 후보 측은 "정당 공천과정을 거치지 않은 무소속 후보는 검증이 부족하다"고 맞서고 있다. 계양구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오전 계양구청장 후보 초청 토론회를 개최했다. 계양구청장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박형우, 자유한국당 고영훈, 무소속 이한구 후보 등 3명이지만 이날 토론회에는 무소속 이한구 후보가 배제됐다. 대신 이한구 후보는 10분가량의 연설을 진행했다. 무소속 후보가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여론조사 결과 평균 5% 이상 지지, 직전 구청장·국회의원·대통령 선거에서 10% 이상 득표 등의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토론회 참석자의 동의가 있어야 하는 데 박형우 후보가 동의하지 않으면서 이한구 후보는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를 두고 이한구 후보는 "박형우 후보가 무엇이 두려워서 TV토론회 참석을 막았는지 모르겠다. 이는 분명히 구민들의 알 권리를 무시한 것"이라며 "후보가 많은 것도 아니고 각 후보의 정책적 차이가 분명한데, TV 토론회 참석을 막은 것은 구민들을 위한 일꾼을 뽑는 선거에서 구민들의 권리를 봉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박형우 후보 측은 무소속 후보의 특성 상 정책적 검증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맞섰다. 박형우 후보 캠프 관계자는 "무소속 후보는 당의 공천과정을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정당의 추천을 받은 분들끼리 정책을 논의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으며 이한구 후보를 피한 것이 아니다"며 "앞으로도 계양구를 위한 정책을 가지고 유권자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2018-06-05 정운

[인천 기초단체장 판세분석-계양구]박형우 3선 수성 vs 고영훈·이한구 도전장

지역토박이 박·이 "승리 장담" 속고 "험난하나 끝까지간다" 자신감쟁점 '인구감소 문제 해법'에서는박 "재개발 등 완료땐 유입 확신"이·고 "현재 3만 ↓ 전략 수립을"이번 지방선거에서 인천 계양구청장 선거는 박형우(60·더불어민주당), 고영훈(64·자유한국당), 이한구(52·무소속) 후보의 3파전으로 치러진다. 현직 프리미엄을 갖고 3선에 도전하는 박형우 후보와 이에 맞서는 두 후보가 계양구청장 자리에 도전장을 내밀었다.28일 기준 계양구청장에 출마하는 세 후보 측이 바라보는 판세는 어떨까. '계양 토박이'인 박형우 후보, 이한구 후보는 승리를 장담했다. 고영훈 후보는 "현실적 어려움이 많아 험난한 도전이지만, 결과는 끝까지 가봐야 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계양구의 현안 중 하나는 '인구 감소 문제 해소'다. 지난 4월 기준 계양구 인구는 31만8천432명. 2010년 말 34만7천810명을 기록한 이후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지방선거 출마 후보들이 인구 감소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과 해법 모두 다르다. 박형우 후보는 "신도시를 제외한 모든 구가 현재 겪고 있는 공통적인 문제"라며 "우리 계양구도 재개발, 재건축 사업으로 인해 약 8천 세대가 이주했는데, 사업이 완료되면 다시 인구가 유입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고영훈 후보는 "박 후보가 구청장을 맡은 2010년부터 지금까지 인구 3만명이 빠져나갔다"며 "현재 구청장은 기초단체를 '경영'한다기 보다는 '관리'하는 느낌이 강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한구 후보도 "(현 구청장 재임 중) 지역 특화 발전이 부재했다"며 지역 특성에 맞는 발전 전략이 수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지역 국회의원과 시의원 대부분이 민주당 소속인 계양구에서 박 후보가 또 다시 구청장 자리에 오를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야당과 무소속 후보들의 공세 속 현역 구청장이 3선 수성에 성공할지 여부가 관전 포인트다. 고 후보와 이 후보는 지방자치단체 견제를 이유로 자신들이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고 후보는 "계양구는 박 후보를 비롯해 대부분의 정치인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견제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보수와 진보의 균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박형우 구청장은 진정한 진보라 하기 힘들다"라며 "전 정당에서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구청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구민들은 진보와 보수를 나누기 이전에 누가 계양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할 수 있을까를 판단해 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박 후보는 지난 8년 간 계양구를 이끌며 서운일반산업단지, 계양산성 박물관 건립 등 주요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천시의회 6대, 7대 의원을 지낸 이 후보는 왕성한 활동을 통해 '일 잘하는 의원' 이미지를 구축했다. 계양구의회 부의장을 지낸 고 후보는 침체된 계양구 개발에 속도를 내는 일에 자신이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2018-05-28 공승배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