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광명시범공단, 주상복합 변경 '6개월 또 지연'

토지주 34% 반대 의견서로 난항市·공단측 '80% 이상 동의' 요청아파트형 공장인 광명시범공단을 주상복합시설로 변경하기 위한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상당수 토지소유자의 반대에 부딪혀 1년 넘게 표류한 데 이어 또다시 6개월간 늦춰지게 됐다.15일 광명시와 광명시범공단측(이하 공단)에 따르면 시는 지난 13일 공단에 오는 2019년 5월 12일까지 재건축 결의를 위한 동의서 징구(전체 토지소유자의 80%) 등을 제출토록 하는 보완을 요청했다.시는 공단에서 이 기간에 토지소유자의 80% 이상 동의를 받아 제출해야만 이후에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에 관해 변경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공단은 지난 2016년 8월에 토지소유자 중 86.3%의 동의를 받아서 시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제안했고, 시는 이를 받아들여 수차례에 걸친 협의와 보완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지난 2017년 9월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입안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 과정에서 이 사업 제안 당시에 이 사업에 동의했던 일부 토지소유자를 포함한 34%가 이 사업을 반대하는 의견서를 시에 제출하자 이후부터 추진에 난항(5월 15일 자 10면 보도)을 거듭하고 있다.시에서 공단에 토지소유자 중 80% 이상의 동의서를 받도록 보완을 계속 요청했으나 공단은 지금까지도 찬성 동의서를 73%밖에 받지 못해 결국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또다시 미뤄졌다.공단 관계자는 "사업 제안자가 찬성 동의를 67% 이상 받아서 제출하면 시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상정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채 무조건 찬성 동의를 80% 이상 받아오라고 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기 위해서는 토지소유자의 80% 이상 동의가 있어야 하므로 보완을 거듭해 요청했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8-11-15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