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광명시범공단, 주상복합 변경 '6개월 또 지연'

토지주 34% 반대 의견서로 난항市·공단측 '80% 이상 동의' 요청아파트형 공장인 광명시범공단을 주상복합시설로 변경하기 위한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상당수 토지소유자의 반대에 부딪혀 1년 넘게 표류한 데 이어 또다시 6개월간 늦춰지게 됐다.15일 광명시와 광명시범공단측(이하 공단)에 따르면 시는 지난 13일 공단에 오는 2019년 5월 12일까지 재건축 결의를 위한 동의서 징구(전체 토지소유자의 80%) 등을 제출토록 하는 보완을 요청했다.시는 공단에서 이 기간에 토지소유자의 80% 이상 동의를 받아 제출해야만 이후에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에 관해 변경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공단은 지난 2016년 8월에 토지소유자 중 86.3%의 동의를 받아서 시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제안했고, 시는 이를 받아들여 수차례에 걸친 협의와 보완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지난 2017년 9월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입안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 과정에서 이 사업 제안 당시에 이 사업에 동의했던 일부 토지소유자를 포함한 34%가 이 사업을 반대하는 의견서를 시에 제출하자 이후부터 추진에 난항(5월 15일 자 10면 보도)을 거듭하고 있다.시에서 공단에 토지소유자 중 80% 이상의 동의서를 받도록 보완을 계속 요청했으나 공단은 지금까지도 찬성 동의서를 73%밖에 받지 못해 결국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또다시 미뤄졌다.공단 관계자는 "사업 제안자가 찬성 동의를 67% 이상 받아서 제출하면 시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상정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채 무조건 찬성 동의를 80% 이상 받아오라고 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기 위해서는 토지소유자의 80% 이상 동의가 있어야 하므로 보완을 거듭해 요청했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8-11-15 이귀덕

제25회 '계원조형예술제' 개최

계원예술대학교(총장·권영걸)는 제25회 계원조형예술제(25th Kaywon Degree Show)를 오는 16~19일까지 개최한다. 계원조형예술제는 졸업예정자 1천 명의 1년 간 성과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자리로, 학과졸업 작품, 학사학위심화과정 작품, 졸업우수작품 등을 선보인다. 예술제 기간동안 각 학과별 전시장과 우경예술관, KUMA 등 캠퍼스 전체가 전시장이 된다. 각 학과별 우수작품은 대학 내 사립미술관인 KUMA에서 볼 수 있다. 올해 예술제에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돼 더욱 주목받고 있다. 계원대는 이 기간동안 캠퍼스를 방문한 학생, 학부모, 인근지역 주민을 위해 크리스마스 조명 만들기, 크리스마스 가죽소품 만들기, 산타와 업사이클링 머그컵 만들기, 산타와 업사이클링 스노우볼 만들기 워크숍을 진행하며, PLAY스템프, 인증샷, 수험표 이벤트도 준비했다. 계원 플리마켓도 열린다.또한 취업진로지원센터는 '2018 우수스타트업 기업 채용박람회_스타트업-인재 매칭프로그램'을 16일 오후 2시부터 저녁 7시까지 파라다이스홀에서 진행한다. 이 곳에서는 세계적인 현대미술의 아이콘, 제프쿤스의 도서전도 23일까지 열린다.권영걸 총장은 "학부모님의 아낌없는 후원과 교수님의 열정적인 지도에 힘입어 올해 계원조형예술제가 개최된다"며 "학생들의 작품을 즐겁게 관람하고 격려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의왕/민정주기자 zuk@kyeongin.com

2018-11-15 민정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