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광명시립도서관, 내년부터 주제별 특성화 도서관 운영

광명시립도서관 4곳이 1 도서관 1 특화주제에 이어 주제별 특성화 도서관을 2020년부터 운영한다.16일 시에 따르면 지역 문화적 특성을 고려한 주제별 특성화 도서관 운영을 위해 지난 9월에 하안·광명·철산·소하도서관 이용자 1천886명을 대상으로 '도서관 특성화 주제선정'을 위한 설문조사를 했다.이 결과 하안도서관은 반려동물, 광명도서관은 시, 철산도서관은 미디어, 소하도서관은 청소년으로 각각 주제가 선정됐다.시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도서관별로 주제에 맞는 장서를 지속해서 확충하고, 주제와 연계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또한 특성화 도서관으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서관별로 특화공간을 별도로 설치한다.하안도서관은 리모델링 공사 시 커뮤니티 공간을 새롭게 조성해 특성화 공간으로 운영하고, 철산도서관은 오는 12월까지 녹음, 영상스튜디오, 악기연습실 등을 갖춘 예술창작소를 새로 조성한다.시는 이와 함께 도서관별 특성에 맞는 독서동아리도 집중적으로 양성해 나가기로 했다.현재 4곳의 도서관에서는 독서 38개, 학습 45개, 취미 31개 등의 동아리가 활동하고 있다.시는 지난 2017년부터 하안도서관은 기술과학, 광명도서관은 철학, 철산도서관은 예술, 소하도서관은 자연과학으로 각각 주제를 특화해 운영하면서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박승원 시장은 "시민이 도서관의 주인이 돼 스스로 더 나은 도서관을 만들어가는 분위기를 조성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10-16 이귀덕

광명시 '2번째 뉴타운'도 이달중 첫 삽

15R에 이어 14R도 연내 착공 전망2017년 16R 시작으로 11곳 순항중市 "주민의견 충분히 반영해 진행"광명시 원도심인 광명동(일부 철산동 포함) 지역에서 다세대나 다가구주택 등 상당수 주거형태를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바꿔 놓을 뉴타운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15일 시에 따르면 현재 광명동 전 지역(1~7동)과 철산 3·4동 일부 지역 등 11개 구역에서 뉴타운 사업이 이뤄지고 있다.시는 지난 2007년 이들 지역 내 23개 구역을 뉴타운 사업지로 지정했으나 이 중 12개 구역은 주민들 반대로 해제됐다.수십 년 전에 건축된 다세대나 다가구주택 등을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11개 구역 중 16R 구역이 뉴타운 지정 10년만인 지난 2017년에 처음 착공(2017년 1월 9일자 21면 보도)했고, 이달 중에 15R 구역이 2번째로 착공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이어 14R 구역도 빠르면 올해 안에 착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에는 2R 구역과 10R 구역이 차례로 착공할 것으로 보인다.1R, 4R, 5R, 11R 등 4개 구역은 현재 관리처분계획인가를 준비 중이다.9R 구역은 시에 사업시행인가를 신청 중이며, 12R 구역은 사업시행인가를 준비하고 있다.11개 구역(조합원 수 1만6천609명)에서는 모두 2만5천396세대의 아파트를 건설할 계획이라 주거형태는 물론 열악했던 주거환경이 확 바뀌게 된다.시 관계자는 "주민들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뉴타운 사업이 진행되도록 행정지도를 하고 있고, 공사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 원도심인 광명동(철산동 일부 포함) 지역에서 뉴타운(11개 구역)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뉴타운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광명로 양쪽의 광명동 지역. /광명시 제공

2019-10-15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