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주민 맞춤 복지' 광명시 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

市, 전문가·공무원 100명 공청회돌봄·주거 등 36개사업 추진키로광명시가 제4기(2019~2022년) 지역사회보장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지역주민들에게 욕구에 맞는 다양한 복지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19일 시에 따르면 최근 복지 전문가와 공무원 등이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기 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을 위한 보고회와 공청회 등을 개최했다.시는 이번 공청회 등을 통해 맞춤형 공감 돌봄으로 시민 행복지수 제고, 나눔으로 따뜻한 상생공동체 형성, 풍요로운 삶을 위한 문화·일자리 복지, 시민의 건강과 안전 보장, 누구나 살기 좋은 생활터 조성 등 5대 추진전략을 세웠다.이와 함께 아이 돌봄 서비스 운영 활성화, 장기요양시설 확충, 빈곤 대물림 차단 지원사업 확대, 청소년 문화·여가 공간 확대, 노인·장애인 일자리 지원 확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확대, 주거 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 확대, 1인 가구 공동생활, 가정시설 확충 등 36개 세부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박승원 시장은 "제4기 지역사회보장계획은 세대와 나이별 복지뿐만 아니라 문화, 교통, 주거, 교육, 보건, 환경 등의 분야를 포괄하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계획"이라며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광명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말했다.한편 시는 이번 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을 위해 주민 800세대를 대상으로 욕구조사, 12개 분야 FGI(표적집단면접), 실무분과회의(9개 영역), 지역주민 의견 추가 등의 절차를 진행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8-11-19 이귀덕

[광명]푸드뱅크·마켓 행복바구니에 '온정 가득'

광명시가 운영하는 푸드뱅크·마켓 '행복 바구니'가 생활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에게 요긴한 행복 바구니가 되고 있다.시는 지난 2013년에 기업, 단체, 개인 등으로부터 식품을 기부받아 차상위 계층, 기초생활수급 탈락자 등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푸드뱅크·마켓 행복 바구니 운영을 시작했다.현재는 대한적십자사 광명지구협의회(회장·김순자)가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광명동과 소하동 등 2곳에서 푸드마켓을 운영하고 있고, 18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이동 푸드뱅크를 운영할 정도로 규모가 확대됐다. 문을 연 후 지금까지 5년 동안 코스트코, NH농협, 이마트, 롯데제과 등 45개 기부업체로부터 68억원 상당의 식품을 지원받아 이를 무려 29만400여명에게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드뱅크 293명과 푸드마켓 395명 등 식품지원 대상자 688명이 고객이다. 이들은 푸드마켓에 월 2회 방문해 한번에 3~5가지의 식품을 선택해 가져갈 수 있다. 또 푸드뱅크는 매주 1회 18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상자에게 식품을 직접 배분하고 있는 등 호평을 받고 있다.식품 기부나 지원을 원하는 시민은 광명 시립 푸드뱅크·마켓 행복 바구니(02-2619-1370) 또는 시 복지정책과(02-2680-2275), 각 동 행정복지센터로 연락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8-11-18 이귀덕

광명 시립 푸드뱅크·마켓 행복바구니 운영 호평

광명시가 운영하는 푸드뱅크·마켓 '행복 바구니'가 생활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에게 요긴한 행복 바구니가 되고 있다.시는 지난 2013년에 기업, 단체, 개인 등으로부터 식품을 기부받아 차상위 계층, 기초생활수급 탈락자 등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푸드뱅크·마켓 행복 바구니 운영을 시작했다.현재는 대한적십자사 광명지구협의회(회장·김순자)가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광명동과 소하동 등 2곳에서 푸드마켓을 운영하고 있고, 18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이동 푸드뱅크를 운영할 정도로 규모가 확대됐다. 문을 연 후 지금까지 5년 동안 코스트코, NH농협, 이마트, 롯데제과 등 45개 기부업체로부터 68억 원 상당의 식품을 지원받아 이를 무려 29만 400여 명에게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드뱅크 293명과 푸드마켓 395명 등 식품지원 대상자 688명이 고객이다. 이들은 푸드마켓에 월 2회 방문해 한번에 3~5가지의 식품을 선택해 가져갈 수 있다.또 푸드뱅크는 매주 1회 18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상자에게 식품을 직접 배분하고 있는 등 호평을 받고 있다.김주학 시 복지정책과장은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라면, 된장, 국수, 간장 등의 기부처를 꾸준히 발굴해 이용자들에게 더 많은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식품 기부나 지원을 원하는 시민은 광명 시립 푸드뱅크·마켓 행복 바구니(02-2619-1370) 또는 시 복지정책과(02-2680-2275), 각 동 행정복지센터로 연락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의 한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푸드뱅크가 운영되자 대상 주민들이 푸드뱅크 현장을 찾아 자신들이 가져갈 식품을 고르고 있다. /광명시 제공

2018-11-18 이귀덕

광명시범공단, 주상복합 변경 '6개월 또 지연'

토지주 34% 반대 의견서로 난항市·공단측 '80% 이상 동의' 요청아파트형 공장인 광명시범공단을 주상복합시설로 변경하기 위한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상당수 토지소유자의 반대에 부딪혀 1년 넘게 표류한 데 이어 또다시 6개월간 늦춰지게 됐다.15일 광명시와 광명시범공단측(이하 공단)에 따르면 시는 지난 13일 공단에 오는 2019년 5월 12일까지 재건축 결의를 위한 동의서 징구(전체 토지소유자의 80%) 등을 제출토록 하는 보완을 요청했다.시는 공단에서 이 기간에 토지소유자의 80% 이상 동의를 받아 제출해야만 이후에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에 관해 변경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공단은 지난 2016년 8월에 토지소유자 중 86.3%의 동의를 받아서 시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제안했고, 시는 이를 받아들여 수차례에 걸친 협의와 보완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지난 2017년 9월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입안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 과정에서 이 사업 제안 당시에 이 사업에 동의했던 일부 토지소유자를 포함한 34%가 이 사업을 반대하는 의견서를 시에 제출하자 이후부터 추진에 난항(5월 15일 자 10면 보도)을 거듭하고 있다.시에서 공단에 토지소유자 중 80% 이상의 동의서를 받도록 보완을 계속 요청했으나 공단은 지금까지도 찬성 동의서를 73%밖에 받지 못해 결국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또다시 미뤄졌다.공단 관계자는 "사업 제안자가 찬성 동의를 67% 이상 받아서 제출하면 시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상정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채 무조건 찬성 동의를 80% 이상 받아오라고 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기 위해서는 토지소유자의 80% 이상 동의가 있어야 하므로 보완을 거듭해 요청했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8-11-15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