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안양·군포, 상반기 실업률 전국 3위·5위

안양, 5.9%… 작년보다 2.5%p ↑군포도 1년새 2.0%p나 올라 5.0%전국 평균 3.5% 훌쩍 넘어 불명예도내 실업률 평균도 9개 도 중 2위안양과 군포가 올해 상반기 실업률에서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77개 시 지역 가운데 각각 3위와 5위를 차지하는 '불명예'를 안았다.1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안양과 군포의 실업률은 각각 5.9%, 5.0%다. 지난해에는 전국 실업률 평균 3.1%를 상회한 각각 3.4%, 3.5%였지만 올해 2.5%p, 2.0%p 급상승하면서 평균 3.5%를 훌쩍 넘어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취업자 수도 같은 기간 안양은 31만600명에서 28만2천700명으로, 군포는 14만700명에서 13만6천명으로 감소했다. 고용률 역시 안양은 60.0%에서 57.7%로 떨어졌고, 군포도 58.2%에서 57.6%로 낮아졌다.통계청은 안양과 군포가 과밀지역이고, 경제활동인구 중 구직활동이 활발한 청년층이 중·장년층보다 많다 보니 실업률에 더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업률 전국 1위는 거제(7.0%), 2위는 통영(6.2%), 4위는 구미(5.2%)로 나타났다. 대기업의 경영악화 및 이전으로 악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지난해 전국 실업률 1~4위를 차지했던 의정부(5.1%→4.6%), 동두천(5.0%→4.5%), 광명(4.7%→4.0%), 부천(4.6%→4.5%)은 모두 순위권 밖으로 벗어났다. 실업률 감소를 위한 장기 프로젝트를 추진해 효과를 보고 있다는 게 이들 지자체의 설명이다. 하지만 경기도의 실업률은 다른 지역보다 여전히 높다. 도내 실업률 평균은 지난해 3.5%보다 0.5%p 오른 4.0%로, 경남 4.1%에 이어 9개도 중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경기도의 경우 인구 대비 일자리가 부족하고, 상당수가 서울에 직장을 두고 있다 보니 고용지표가 다소 낮게 나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안양시와 군포시가 실업률 증가로 비상이 걸린 가운데 1일 오후 한 구직자가 취업문의를 위해 안양시일자리센터로 들어가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1-01 황준성

청년정책 벤치마킹 '시흥으로 간 군포시의회'

군포시의회(의장·이견행) 소속 의원들이 청년정책 벤치마킹을 위해 시흥시를 찾았다. 시흥시는 현재 각종 청년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이 의장 등 의원들과 군포문화재단 책마을본부 담당자, 군포시 청년 업무 관련 공무원들은 지난 29일 (사)헝겊원숭이운동본부, 군포 YMCA 등 시민단체 회원들과 함께 시흥시청을 방문했다.방문단은 시흥시 미래전략담당관 청년정책팀으로부터 청년정책 운영 현황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은 데 이어 청년 관련 성공적 모델로 자리 잡은 '경기천년협업마을'을 찾아 창작·창업·문화 공간으로서의 성과를 눈으로 확인했다. 이를 통해 군포시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과 향후 사업 진행 시 고려해야 할 사항 등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청년정책 연구모임의 대표위원을 맡고 있는 이우천(군포1동·산본1동·금정동) 의원은 "군포시 청년 기본 조례 제정에 앞서 청년 세대의 의견을 수렴해 이들의 공감을 얻어내는 게 관건"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10일 연구모임을 열고 청년 기본 조례 제정을 향한 첫 시동을 건 바 있다. 이견행 의장은 "새로운 사업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이미 시행 중인 사안에 청년정책을 접목하는 사업을 발굴하는 등 군포시 실정에 맞는 정책을 구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군포시의회 의원들이 지난 29일 지역 시민단체들과 함께 청년정책 벤치마킹을 위해 시흥시를 방문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군포시의회 제공

2018-10-31 황성규

군포서 정부 투자지원 카라반 개최… 기업 애로 청취

중소·중견 기업 투자 촉진을 위한 '투자지원 카라반' 제12차 간담회가 31일 오후 2시 군포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투자지원 카라반은 중소·중견기업의 애로 해소와 투자 촉진을 목표로 정부가 기존 개별 부처 중심의 문제 해결 방식에서 벗어나 관련 부처, 지자체, 공공기관과 함께 현장에서 해결 방안을 찾는 프로그램으로, 이날 간담회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김정우(군포갑) 의원이 기획재정부에 요청해 마련됐다.한훈 기재부 혁신성장정책관의 사회로 진행된 간담회에는 에디션스토리, 서울육가공, 재민뷰텍, 풍산시스템, 네비웍스, 대성기업 등 군포·안양·이천에 위치한 6개 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운영상 어려움을 소개했다. 기재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 환경부,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한국벤처투자 등 기업 투자 관련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한대희 군포시장 등 군포시 공무원들은 이날 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현장에서 대안을 내놓는가 하면, 각자 분야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며 해법 마련을 위해 힘을 쏟았다.앞서 지난 1일 관내 기업인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여는 등 기업인과의 소통에 앞장서고 있는 한대희 시장은 "최근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시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난 사안들이 많았다"며 "오늘의 이런 자리를 통해 중앙정부와 논의할 수 있는 채널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31일 군포시청에서 열린 기업 투자 촉진을 위한 '투자지원 카라반' 제12차 간담회에 정부 부처 관계자와 군포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관내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법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2018-10-31 황성규

군포시의회, 청년정책 벤치마킹 위해 시흥 방문

군포시의회(의장·이견행) 소속 의원들이 청년정책 벤치마킹을 위해 시흥시를 찾았다.시흥시는 현재 각종 청년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이 의장 등 의원들과 군포문화재단 책마을본부 담당자, 군포시 청년 업무 관련 공무원들은 지난 29일 (사)헝겊원숭이운동본부, 군포 YMCA 등 시민단체 회원들과 함께 시흥시청을 방문했다.방문단은 시흥시 미래전략담당관 청년정책팀으로부터 청년정책 운영 현황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은 데 이어 청년 관련 성공적 모델로 자리 잡은 '경기천년협업마을'을 찾아 창작·창업·문화 공간으로서의 성과를 눈으로 확인했다. 이를 통해 군포시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과 향후 사업 진행 시 고려해야 할 사항 등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청년정책 연구모임의 대표위원을 맡고 있는 이우천(군포1동·산본1동·금정동) 의원은 "군포시 청년 기본 조례 제정에 앞서 청년 세대의 의견을 수렴해 이들의 공감을 얻어내는 게 관건"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10일 연구모임을 열고 청년 기본 조례 제정을 향한 첫 시동을 건 바 있다.이견행 의장은 "새로운 사업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이미 시행 중인 사안에 청년정책을 접목하는 사업을 발굴하는 등 군포시 실정에 맞는 정책을 구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군포시의회 제공

2018-10-31 황성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