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새마을회 사무국장 부적격 임용 취소해야"

직무 연관성없고 급여도 높게 책정군포시의회 성복임의원 행감 질타군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군포시새마을회 사무국장의 부적격 임용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성복임(군포2·대야동, 사진) 의원은 지난 10일 행감특별위원회 안전행정국 감사에서 자격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부적격자가 새마을회 사무국장에 채용됐다고 질타했다.성 의원은 "사무국장 응시 자격 기준을 보면 고등학교 졸업자의 경우 공사직 6년 이상의 경력이 있어야 하고 채용 예정 직무와 관련성이 있어야 하는데, 이번에 임용된 사무국장의 공사직 경력을 보면 태권도 대표팀 감독으로 한국국제협력단을 통해 네팔에서 근무한 게 전부"라며 "이는 새마을회 직무와 연관성이 전혀 없는데도 채용이 된 셈"이라고 지적했다.급여 책정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성 의원은 "사무국장의 입사 당시 경력을 환산하면 공무원 급여기준 6급 1호봉인데, 군포시는 임의로 임금을 높게 책정했고 3개월 뒤엔 임금을 인상해 6급 18호봉 상당을 지급했다"며 "입사 때도 기준을 따르지 않고, 3개월 뒤엔 18년을 다닌 사람이 받을 수 있는 호봉으로 조정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책했다.그러면서 "시는 왜 임금의 틀을 완전히 뒤틀어서 새마을 사무국장에게만 규정을 어겨가며 특혜를 준 것이냐"고 재차 추궁했다. 성 의원은 "해당 사무국장은 채용 자격 자체가 되지 않는 사람"이라고 거듭 지적하며 군포시를 향해 즉각 경기도새마을회에 공문을 보내 해당자에 대한 임용을 취소시킬 것을 촉구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2018-09-12 황성규

군포시, 공중화장실 '첨단 몰카단속장비 도입' 민·관 합동점검

군포시, 전파·렌즈탐지기 5개 구입署·여성민우회와 범죄 근절 나서군포시가 공중화장실 내 '몰카 불법촬영' 행태를 근절하기 위해 첨단 장비를 도입해 단속에 나섰다.시는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커지는 데 따른 조치로 군포경찰서, 군포여성민우회와 함께 관내 182개 공중화장실 중 학교와 미개방 시설을 제외한 개방형 공중화장실 87개소에 대해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 중이다.정밀한 탐지를 위해 시는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로 구성된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기 5세트를 구입했다. 앞서 지난달 관공서와 전철역사, 공원, 체육시설 등지의 화장실 27개소를 우선 점검한 뒤 이상이 없는 화장실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를 부착한 바 있다.현재까지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달 중 시장과 상가 등 40개소에 대해 추가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카메라 적발시 경찰에 즉시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한대희 시장은 "불법촬영 범죄에 대해선 철저한 대응이 필수"라며 "지속적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2018-09-12 황성규

군포시, 첨단 장비 도입해 화장실 몰카 단속

군포시가 공중화장실 내 '몰카'의 불법촬영 행태를 근절시키기 위해 첨단 장비를 도입해 단속에 나섰다.시는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커지는 데 따른 조치로 군포경찰서, 군포여성민우회와 함께 관내 182개 공중화장실 중 학교와 미개방 시설을 제외한 개방형 공중화장실 87개소에 대해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 중이다.정밀한 탐지를 위해 시는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로 구성된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기 5세트를 구입했다. 앞서 지난달 관공서와 전철역사, 공원, 체육시설 등지의 화장실 27개소를 우선 점검한 뒤 이상이 없는 화장실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를 부착한 바 있다.현재까지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달 중 시장과 상가 등 40개소에 대해 추가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카메라 적발시 경찰에 즉시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한대희 시장은 "불법촬영 범죄에 대해선 철저한 대응이 필수"라며 "지속적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군포시가 최근 전파·렌즈탐지기를 활용해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에 대한 집중 단속을 펼치고 있다. /군포시 제공

2018-09-12 황성규

산업현장 목소리 듣는 '소통행정'

한대희 군포시장이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기 위해 '찾아가는 기업체 현장방문 간담회'를 실시해 관심을 끌고 있다. 한 시장은 지난 10일부터 재민뷰텍(디스플레이), 서원인텍(통신기기부품), 성신화학(금형제작), 팩컴APP(상업용광고인쇄물, 농심(면류·스낵류), 풍산시스템(기계제조), 대흥(골판지·쇼핑백) 등 관내 7개 업체를 잇따라 방문 중이다.간담회에서 한 시장은 기업 경영에 따른 애로사항과 공장 주변 환경, 근로자 수급 문제 등에 대해 청취하고 공업지역 정비 문제와 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등 기업체 대표 및 관계자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어 생산 현장을 돌아보며 근로자들도 격려했다.한 시장은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기업체의 다양한 의견을 관계부서에서 적극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간담회는 12일까지 이어진다.군포시는 다음 달 1일 관내 1천600여개 기업체 대표·임직원 및 경제단체가 참여하는 '기업인과의 소통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소통 행정을 통해 산업환경 개선에 앞장설 방침이다.한 시장은 "사통팔달 교통으로 경쟁력 있는 입지를 갖춘 군포시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관내 기업체와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산업현장의 생생한 목소리가 시정에 적극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한대희(오른쪽) 군포시장이 (주)서원인텍 근로 현장을 찾아 회사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군포시 제공

2018-09-11 황성규

군포시의회 성복임 의원, 행감서 군포시새마을회 사무국장 임용 취소 촉구

군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군포시새마을회 사무국장의 부적격 임용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성복임(군포2동·대야동) 의원은 지난 10일 행감특별위원회 안전행정국 감사에서 자격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부적격자가 새마을회 사무국장에 채용됐다고 말했다.성 의원은 "사무국장 응시 자격 기준을 보면 고등학교 졸업자의 경우 공사직 6년 이상의 경력이 있어야 하고 채용 예정 직무와 관련성이 있어야 하는데, 이번에 임용된 사무국장의 공사직 경력을 보면 태권도 대표팀 감독으로 한국국제협력단을 통해 네팔에서 근무한 게 전부"라며 "이는 새마을회 직무와 연관성이 전혀 없는데도 채용이 된 셈"이라고 지적했다.급여 책정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성 의원은 "사무국장의 입사 당시 경력을 환산하면 공무원 급여기준 6급 1호봉인데, 군포시는 임의로 임금을 높게 책정했고 3개월 뒤엔 임금을 인상해 6급 18호봉 상당을 지급했다"며 "입사 때도 기준을 따르지 않고, 3개월 뒤엔 18년을 다닌 사람이 받을 수 있는 호봉으로 조정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시는 왜 임금의 틀을 완전히 뒤틀어서 새마을 사무국장에게만 규정을 어겨가며 특혜를 준 것이냐"고 재차 추궁했다.성 의원은 "해당 사무국장은 채용 자격 자체가 되지 않는 사람"이라고 거듭 지적하며, 군포시를 향해 즉각 경기도새마을회에 공문을 보내 해당자에 대한 임용을 취소시킬 것을 촉구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2018-09-11 황성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