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구로차량기지 하안동 이전은 주민 무시한 횡포"… 광명 비대위, 시청앞 항의집회

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 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광명시청 정문 앞에서 이전 반대(3월 26일자 10면 보도) 항의집회를 개최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 예정 부지 주변 지역인 하안동 밤일 마을 주민 등 200여명은 이날 광명시민체육관에 집결한 후 이전 반대 구호를 외치며 시청까지 가두 시위를 벌였다. 주민들은 시청 앞에서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송두리째 빼앗아 가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계획 철회 ▲박승원 광명시장과 조미수 시의회 의장은 시민보호 대책을 강구하라 ▲주민들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이 강행될 경우 결사항쟁 등을 내용으로 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주민들은 광명사거리까지 가두 시위를 벌인 뒤 자진 해산했다.박철희 비상대책위 대변인은 "지역주민들 의견을 전혀 수렴하지 않은 채 혐오시설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횡포"라며 "주민들은 이전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투쟁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시는 국토교통부의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계획과 관련해 이전할 경우 차량기지 지하화와 5개 역 신설 등을 요구하고 있고, 오는 24일 박승원 시장이 국토부를 직접 방문해 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 같은 요구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 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광명시청 정문 앞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반대하는 항의집회를 갖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04-11 이귀덕

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 비상대책위, 이전 반대 항의집회

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 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광명시청 정문 앞에서 이전 반대 항의집회를 개최했다.구로차량기지 이전 예정 부지 주변지역인 하안동 밤일 마을 주민 등 200여명은 이날 광명시민체육관에 집결한 후 이전 반대 구호를 외치면서 시청까지 가두 시위를 벌였다.(3월 26일자 10면 보도)주민들은 시청 앞에서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송두리째 빼앗아 가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계획 철회 ▲박승원 광명시장과 조미수 시의회 의장은 시민보호 대책을 강구하라 ▲주민들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이 강행될 경우 결사항쟁 등을 내용으로 하는 성명을 발표했다.이어 광명사거리까지 가두 시위를 벌인 후 이곳에서 자진 해산했다.이 대책위 박철희 대변인은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전혀 수렴치 않은 채 혐오시설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횡포"라며 "주민들은 이전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투쟁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한편 시는 국토교통부의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계획과 관련해 이전할 경우 차량기지의 지하화와 5개역 신설 등을 요구하고 있고, 오는 24일 박승원 시장이 국토교통부를 직접 방문해 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 같은 요구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 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광명시청 정문 앞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반대하는 항의집회를 갖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04-11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