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제23회 과천축제 화려한 폐막… 시민이 주인공·관객·자원봉사자로 해낸 시민참여형 축제

국내·외 수준 높은 거리예술 공연을 선보인 제23회 과천축제가 내년을 기약하며 지난 29일 폐막행사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지난 26일부터 나흘간 펼쳐진 과천축제에는 연 인원 13만여명이 다녀갈 정도로 국내 거리예술 축제로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다.올해 축제는 '우리, 다시'라는 슬로건 아래, '거리예술의 향연'을 주제로 과천시민회관 옆 잔디마당을 비롯한 과천 도심 곳곳에서 진행됐다.26일 한국의 대표 거리예술단체 창작중심 단디의 '달의 약속'으로 과천축제의 시작을 알린 개막공연을 필두로 국내 공연팀과 프랑스·영국·스페인·아일랜드·싱가포르·캐나다 등 10개국에서 참여한 38개의 거리 공연 작품이 시민들을 만났다.특히 프랑스를 대표하는 거리극 단체 컴퍼니 아도크가 국내 원로 배우, 청년 배우와 함께 한 공연 '아름다움 탈출'과 '비상'에서는 노인과 청년의 고민과 아픔을 들여다보는 무대로 관객들의 좋은 호응을 얻었다.과천축제 시민기획단이 선보인 공연 '온온잠'도 화제였다. 정조대왕이 능행차 길에 쉬어갔다고 전해지는 객사 '온온사(穩穩舍)'에서 휴식과 힐링을 테마로 내용을 구성했다. 폐막식은 29일 오후 5시부터 교통이 통제된 중앙로 도로위에서 '과천 나무꾼놀이(과천민속예술단)', '컬러풀 몸플(창작집단 움스)', '여유와 두루미(서울괴담)', '미8군 군악대 연주', '꽃과 여인(창작중심 단디)', '길(예술불꽃 화랑)' 등이 참여하는 이동형 공연이 펼쳐졌다.(재)과천축제 관계자는 "세계 여러 나라의 공연팀이 대거 참여했다는 점에서 아시아 거리예술축제를 선도해 온 과천축제의 위상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시민의 역할을 공연기획과 운영 뿐 아니라 공연의 주인공으로까지 확대해 지역축제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는 자리가 됐다"고 이번 축제를 평가했다.김종천 과천시장도 "올해 과천축제는 시민이 공연의 주인공으로, 관객으로, 자원봉사자로 다양한 역할을 해낸 시민 참여형 축제였다"며 "앞으로도 시민 참여를 점차 늘리고, 세계적인 거리 예술축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제23회 과천축제 폐막공연 '길'의 한 장면. /과천시 제공제23회 과천축제 폐막공연 '여우와 두루미'의 한 장면. /과천시 제공제23회 과천축제 폐막공연 '컬러풀 몸풀'의 한 장면. /과천시 제공

2019-09-30 이석철·최규원

과천 '국제안전도시' 재공인… 10만명당 '손상 사망률' 0명

과천시가 최근 국제안전도시공인센터(ISCCC)로부터 '국제안전도시' 재공인을 받았다.시는 이를 기념해 오는 10월 4일 시민회관 소극장에서 안전도시사업 우수사례 발표 및 국제안전도시 공인의 의미에 대한 기념행사와 선포식을 개최한다.국제안전도시 공인 인증 기간은 5년이며, 5년마다 재공인을 위한 평가가 이뤄진다. 시는 2013년 최초 공인 이후 안전도시 조성을 위해 100여개의 안전증진 사업 추진 및 손상 감시체계 구축 등의 노력으로 인구 10만명 당 손상 사망률 '0'명을 기록하는 성과를 냈다.특히 지역 내 재개발 및 아파트 재건축으로 대규모 공사 현장에 대한 안전 준수 여부를 점검해 위험요소를 발굴하는 시민감독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재건축 현장을 오가는 대형 화물차량의 진·출입 시간대 통제해 통학시간대 운행 자제 권고 등으로 안전사고 사전 예방에 노력을 기울인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김종천 시장은 "시민 여러분의 일상이 안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손상 예방을 위한 안전증진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며 "시민이 더 안전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지역 내 안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획득한 도시는 전 세계적으로 40개국의 405개 도시가 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9-09-26 이석철·최규원

서울마주협회, 소외계층 어린이 위한 '힐링승마' 실시

서울마주협회가 지난 21일 이천에 위치한 스티븐 승마클럽에서 '2019 서울마주협회와 함께하는 '빛나라 어린이 힐링승마''를 개최했다.이날 행사에는 광명시 소재 빛나라 지역아동센터 어린이 20여명이 참여했으며, 자원봉사자로 최병욱 마사분과위원장과 협회 내 승마동호인회 '승우회' 이수행 회장을 비롯한 회원들과 김양희 법인마주인 카길애그리퓨리나 부장 등이 함께했다.승마체험에 앞서 최병욱 위원장은 김정열 빛나라 지역아동센터 시설장에게 5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어린이들은 승마체험에 앞서 안전교육과 오리엔테이션 후 힐링승마에 참여했다. 마주들은 체험 후 아이들에게 수료증과 선물을 증정했다.최 위원장은 "승마선수 출신으로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돼 더욱 뜻깊고 보람 있었다"며 "아이들이 말과 함께하는 즐거움을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한편, 빛나라 지역아동센터는 저소득층 어린이 및 탈북민,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서울마주협회는 4년째 센터를 후원해오고 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서울마주협회는 지난 21일 이천 소재 스티븐 승마클럽에서 '빛나라 어린이 힐링승마'를 개최했다. 힐링승마에 참여한 지역아동센터 어린이와 자원봉사자로 나선 마주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마주협회 제공서울마주협회는 지난 21일 이천 소재 스티븐 승마클럽에서 '빛나라 어린이 힐링승마'를 개최했다. 한 마주가 아이들과 함께 힐링승마를 하고 있는 모습. /서울마주협회 제공

2019-09-26 이석철·최규원

과천시의회, 전국 최초로 '화훼산업 활성화 지원조례' 제정

과천시의회는 전국 최초로 '화훼산업 활성화 지원조례'를 제정했다.의회는 이날 류종우 의원이 대표발의 한 '과천시 지역화훼산업 활성화 지원 조례'(안)을 제239회 임시회에서 원안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조례는 과천시에서 건설공사를 진행할 경우 조경공사의 식재 중 최대 50%까지 관내 조경업체에서 생산된 화훼상품을 사용하도록 규정했다.류 의원은 "과천시는 대부분의 아파트가 재건축을 진행하고 지식정보타운과 3기 신도시 지정 등으로 시 전체가 공사현장이지만, 정작 지역건설업체와 지역 화훼업체에서 납품하는 실적이 저조하다"며 "화훼산업 발전 및 화훼문화 진흥에 관한 법률 제정에 발맞춰 과천의 화훼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이번 조례안을 대표 발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현재 국내 화훼업계는 자유무역협정 체결 및 경기침체 등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농림식품축산부가 '화훼산업 발전 및 화훼문화 진흥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으나 시행은 2020년 8월이다. 또한 현재 관련 시행령과 규칙을 정비 중이다.류 의원은 "상위 법령과 발맞춰 지역 현안에 부합하도록 조례를 지속해서 개정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조례 제정안은 원활하게 운영하기 위해 식재에 국한했지만, 향후 조경기공기술(공법), 시설물, 소재 등까지 포함할 예정이며, 관련 법령에 따라 화훼산업을 지원하는 근거를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류종우 과천시의원. /류종우 시의원 제공

2019-09-25 이석철·최규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