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시장이 국장급 전보 계획 미리 알려줬다가 철회해 논란

광명시가 대규모 승진 및 전보 인사 단행을 예고한 가운데 국장급(4급) 전보 계획이 미리 알려졌다가 철회되는 좀처럼 보기 드문 일이 벌어졌다.특히 그 중심에 복도통신이 아닌 시장이 관련돼 논란이 되고 있다.13일 시와 공무원들에 따르면 시는 지난 10일 조직개편에 따른 승진 및 전보 인사 방침을 직원들에게 예고했다.과장급 12명을 승진의결 하는 등 모두 45명을 승진시키는 등 대규모 인사를 14일에 단행할 계획임을 알린 것.이후 공무원들 사이에는 나름대로 승진대상자를 점치는 등 복도통신이 나돌면서 술렁이기 시작했다.이런 와중에 박승원 시장이 지난 11일 업무시간에 몇몇 국장급을 직접 찾아가 전보 계획을 알려준 사실이 확인되자 공직사회가 깜짝 놀랐다.복도통신이 아닌 최종 인사권자가 국장급 10명 중 보건소장을 제외한 9명 모두를 전보할 계획이고, 보직도 알려줬기 때문이다.하지만 이 인사 계획은 지난 12일 박승원 시장에 의해 철회됐다.박 시장은 이날 오는 12월 말을 전후해 명예퇴직하거나 1년간 공로연수에 나서는 국장급 5명에게 현 보직을 그대로 유지하고, 나머지 4명에 대해서만 인사할 방침이라고 다시 알려주는 등 말을 바꿨다.공무원들은 이 같은 해프닝에 대해 "인사가 만사라고 할 만큼 중요한 일인데 시장이 직접 나서서 인사 계획을 알려준 후 이를 뒤집는 것은 신뢰를 스스로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8-09-13 이귀덕

광명주민들 "정부 사전유출 택지 철회" 반발

다른지구 개발은 않고 또 GB훼손수용방식도 재산권침해 연대조짐정부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계획이 사전에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광명시의 해당 지역 주민들이 해당 계획에 대해 반대하는 등 집단 반발하고 있다.11일 광명시와 해당 지역 토지주 등 주민들에 따르면 정부에서 시내 A일원 49만여㎡ 부지에 주택 4천900여 세대를 건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이 같은 계획을 확인한 주민 40여명은 지난 10일 광명시청을 방문, 박승원 시장과 면담을 갖고 이 계획 철회에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주민들은 이 자리에서 반대 이유로 ▲보금자리지구 지정을 해제한 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한 곳은 개발치 않고 또다시 그린벨트를 훼손해 개발하는 행위는 부당 ▲환지방식이 아닌 수용방식의 개발은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의 재산권 침해 가중 등을 내세웠다.이번 계획을 철회시키기 위해 대책위원회를 구성한 주민들은 계획에 반대하고 있는 경기도 내 주민들과 연대해 대규모 반대 집회를 열기로 하는 등 반발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한편 시는 주민들의 찬·반 의견을 종합해 오는 17일까지 국토교통부에 시의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정부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계획을 반대하는 광명지역 주민들이 지난 10일 광명시청을 방문해 박승원 시장과 면담, 계획 철회에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 /주민대책위원회 제공

2018-09-11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