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가로환경 정비·전신주 지중화… '보행자 안전'한 광명동 만들기

市, 원도심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광명사거리역 교통약자 승강기도광명시가 원도심인 광명동 지역의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1일 시에 따르면 유동인구가 많은 광명사거리를 중심으로 노상 적치물 등 가로환경 정비, 전신주 지중화 사업, 광명사거리역에 승강 편의시설 설치 등 깨끗하고 편리한 도심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시는 지난 4월부터 광명로와 오리로 등의 양변에 설치된 불필요한 시설물(19종 147개)을 정비하고 있다. 보행자의 안전한 보행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다.오리로 구간은 시청사거리~구 천왕교 앞까지 1.5㎞이며, 광명로 구간은 새마을시장~개봉교 앞까지 1.4㎞다. 그동안 광명사거리를 중심으로 노점상 가판대, 적치물, 볼라드, 폐자전거 등을 철거했다.시는 또 지난해 9월부터 광명로(개봉교~광명사거리~광명6동 삼거리까지 1.5㎞) 양방향에 설치된 전선로, 통신선로 등을 지하에 매설하고 있다. 이 구간에 있는 전신주 108개, 가공 변압기 99대, 가공전선 3.9㎞ 등이 철거된다. 개봉교~광명사거리 구간 사업은 10월 마무리될 예정이고, 광명사거리~광명6동 삼거리 구간은 2020년 6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교통약자를 위해 광명사거리역에 승강 편의시설도 설치된다. 구 국민은행 부지를 이미 매입하고, 이곳에 에스컬레이터와 24인승 엘리베이터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 공사는 오는 11월에 착공해 2021년 4월에 완공될 예정이다.박승원 시장은 "원도심인 광명동 지역의 생활불편 사항을 종합적으로 점검해 개선하는 등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 속에서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가 원도심인 광명동 지역의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각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개봉교~광명사거리 구간의 전신주 지중화 사업 전(왼쪽)과 후 모습. /광명시 제공

2019-10-01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