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민선 7기 광명 시정운영, 시민 10명 중 7명 '긍정' 평가

민선 7기 광명시가 시민 10명 중 7명 이상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7일 시에 따르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한국CNR에 의뢰해 지난 13~21일 광명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민선 7기 1년 동안의 각종 정책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그 결과 긍정적인 종합만족도가 73.4%로 조사돼 부정적 평가(25.3%)보다 훨씬 높았다.긍정적 평가 중 교육복지 정책에 대한 인지도(65.4%)와 만족도(58.1%)가 가장 높게 조사됐다. 시는 올해부터 고등학교 3학년생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을 시행하는 등 전국 최초로 3대(무상교육·무상급식·무상교복) 교육복지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KTX 광명역을 남북평화철도 출발역으로 지정하기 위한 행정력 집중도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 광명지역이 KTX 광명역을 중심으로 수도권 서남부 교통 허브로 발돋움하는 등 시민 62.5%가 광명역이 남북평화철도 출발역으로 지정될 경우 지역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국토교통부에서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대해서는 58.1%가 반대했다. 구로차량기지가 이전해 올 경우 도덕산과 구름산을 연결하는 산림 축을 갈라놔 광명의 허파를 훼손하고 시민의 건강권을 위협한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찬성 의견은 21%였다.일자리정책의 최우선 과제로는 청년 취·창업 문제 해결(36.6%), 신·중년 공공일자리 참여기회 확대(21.6%), 노인 일자리 확대(20.4%) 등을 우선 순으로 꼽았다. 시의 일자리정책 전반에 대한 만족도는 만족 35.3%, 보통 44.4%, 불만 20.3%로 나타났다.시가 앞으로 우선 추진해야 할 복지분야는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 보호(24.1%), 아동·청소년 복지(20.5%), 복지 사각지대 계층 발굴 및 긴급복지 지원(16.9%), 치매 환자 돌봄 및 안심서비스(16.7%) 등으로 조사됐다. 또 시민들은 철산동 시민운동장 지하에 공영주차장 조성 시 공원·휴식 공간(31.7%), 도시 숲(10.2%), 문화공간(8.7%), 청소년 공간(8.3%) 등을 함께 복합 개발해 주길 바랐다.서울시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활용 안으로는 문화·체육시설(30.2%), 청년 주택(9.2%), 복지시설 확충(8.8%), 청년 취·창업시설(8.6%) 등을 희망했다.박승원 시장은 "지난 1년간의 시정운영에 대해 긍정적 평가가 높게 나와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여 시민이 행복한 도시 광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한편 이번 조사는 동별 인구비례에 따라 지역별·성별·연령별로 표본을 무작위 추출했고,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15%) 및 대면(85%) 면접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 수준은 95%에 표본오차는 ±3.1%p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박승원(왼쪽에서 다섯번째) 광명시장이 지난 5월 열린 KTX 광명역~도라산역 간 열차기행에 참가해 시민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잇다. /광명시 제공

2019-06-27 이귀덕

'욱일기' 떠올리게 하는 광명 철산동 현충근린공원내 현충탑 조형물

"日 제국주의 상징…" 민원 제기 市, 홈피·SNS에 교체 찬반설문"市 이미지 빛살로 표현" 긍정도 시민들 의견 수렴 후 최종 결정광명시 철산동 현충근린공원 내에 설치된 현충탑의 일부 조형물이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를 연상케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시는 시민들의 여론을 수렴한 후 이 시설물 교체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26일 시에 따르면 현충탑 입구 양측에 설치된 조형물이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처럼 보인다는 민원이 현충일인 지난 6일 제기됐다.문제의 조형물을 살펴본 시는 타당성 있는 민원으로 판단하고, 곧바로 시 홈페이지와 시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이 조형물의 교체 찬·반을 묻는 설문을 시작했다.시는 6월 말까지 설문조사를 한 후 교체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시는 설문조사에서 교체 찬성의견으로 '조형물이 일본의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가 연상돼 교체해야 한다'와 반대의견으로 '조형물이 설치된 지 30여 년이 됐으며 광명을 이미지화해 '빛살'로 표현한 것으로 교체할 필요가 없다'로 찬·반을 물었고, 이를 보고 투표하도록 했다.찬·반 설문 조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사진 상으로는 누가 봐도 욱일기로 오해받을 수 있는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며 교체에 찬성했다. 반면 다른 한 시민은 "욱일기가 연상된다고 하는데 저는 딱히 잘 모르겠다"고 하는 등 찬·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시 관계자는 "오는 30일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문제의 조형물 교체 찬·반 조사를 할 계획이고, 이후 시민 의견을 더 수렴해 교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 현충탑은 지난 1988년 8월에 조성이 완료됐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m광명시 철산동 현충근린공원 내 현충탑의 일부 조형물이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를 연상케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06-26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