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안양시 '숫자 나열식' 행정동 이름 바꾼다

안양시가 행정편의를 위해 단순 숫자 나열식으로 돼 있는 현재의 22개 행정동 명칭변경을 추진하기로 했다.19일 시에 따르면 안양은 과거 안양동, 석수동, 박달동(이상 만안구), 비산동, 관양동, 평촌동, 호계동(이상 동안구) 등 7개 법정동으로 운영돼 왔으나 지방자치제도가 도입되면서 행정편의를 위해 현행 31개 행정동으로 나눠 운영되고 있다.만안구의 14개 행정동은 모두 안양1동~안양9동, 석수1동~석수3동, 박달1동~박달3동 등 숫자 나열식으로 명칭이 정해졌다.동안구 역시 17개 행정동 중 비산1동~비산3동, 관양1동~관양2동, 호계1동~호계3동으로 이름이 붙여졌다.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동 이름 변경 요구 등에 따라 숫자 나열식 행정동의 경우 지역 특색 및 역사성을 고려한 대규모 명칭 변경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달 중 시의회와 시민에게 행정동 명칭변경 검토 계획을 알리고 내년 1월부터 주민 의견 청취 및 여론조사를 시작으로 행정동 명칭 변경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한편 명칭 변경은 주민 찬반 의견과 행정동 명칭을 동시에 수렴할 예정이며 명칭변경 의견이 많을 경우 제안된 동 명칭을 주민 의견수렴 및 지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관례 조례를 개정할 방침이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9-11-19 이석철·최규원

지역유산과 전시유물 연계 '박물관 문화재 이야기'

안양서 초등학생 대상 시대별 체험온라인 신청… 내달 21일까지 진행안양박물관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박물관 문화재 이야기'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상반기 진행됐던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박물관 문화재 이야기' 주제였던 선사~통일신라 시대를 이어 고려~조선시대를 주제로 진행된다.참가 초등학생들은 초등 교과 내용 및 지역 문화유산과 박물관 전시유물을 연계해 전시관람 및 전시실 체험, 만들기 등 다양한 활동을 박물관 전시실과 교육관에서 진행할 예정이다.특히 안양박물관 대표 전시유물 중 하나인 안양사지 기와와 청자 등 고려시대 유물과 지역의 대표적 조선 후기 문화재의 하나인 만안교 및 다양한 조선시대 관련 유물 등 전시유물을 각 시대의 특성에 맞는 활동 및 체험 활동을 하게 된다. 교육은 오는 12월 21일까지 진행되며, 신청은 박물관 홈페이지(www.ayac.or.kr/museum)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은 안양 지역 학생들이 다른 지역을 가지 않더라도 우리 역사와 지역의 문화 유산을 쉽게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안양박물관은 시민들이 지역 역사에 대해 관심을 갖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 안양박물관 (031) 687-0909, 0920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9-11-18 이석철·최규원

안양대, 19~21일 '2019 ARI EXPO' 개최… 학생 교육 프로그램 성과 공유

안양대학교가 19일부터 21일까지 안양대 캠퍼스에서 '2019 안양대학교 ARI EXPO'를 개최한다.ARI EXPO는 안양대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운영해 온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의 성과를 선보이고 함께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이번 행사는 ▲CAPSTONE 경진대회 ▲비교와 페어(Fair) ▲진로·취업 페어(Fair) ▲IP(지식재산) 페어(Fair) ▲혁신포럼 ▲학생패널 성과보고 ▲지능정보콘텐츠전공 전시회 ▲정오의 음악회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CAPSTONE 경진대회'는 대학에서 학습한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학생 스스로 설계, 제작, 평가하는 창의적 협동 프로젝트로서 총 29개의 팀의 작품이 선보인다. '비교와 페어'에서는 안양대의 비교과 프로그램의 안내와 참여 우수 학생들의 작품들을 통해 학생들의 비교과 활동을 만나볼 수 있다.학생들의 진로 및 취업과 관련된 행사도 동시에 진행된다 . '진로·취업 페어'에서는 기업체 전문가, 선배 재직자 및 인사팀 경력자를 초청해 진로 및 취업 컨설팅을 운영할 계획이다. 'IP(지식재산) 페어'는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인 안양대의 사업 활동, 국내 대학 및 연구기관 우수특허기술, 안양대생 우수 아이디어 시제품 및 특허출원 과정, 지식재산 실무와 관련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이 밖에도 '지능정보콘텐츠전공 전시회'는 전공 학생들의 '프로젝트 기반 기획 프로세스 작품' 결과물을 전시하며, 도서관에서는 음악전공 학생들이 펼치는 '정오의 음악회'가 진행된다.특히 20일 아름다운 리더관 5층에서는 안양대 학생과 교직원 그리고 외부 대학 관계자를 초청해 안양대가 그동안 쌓아온 대학혁신교육 성과관리 노하우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혁신포럼'을 개최한다. 혁신포럼에서는 '중소형대학의 성과관리 방향'을 주제로 이종일 서울여대 대학혁신지원사업단 팀장과 정재민 루터대 기획처장과 이훈병 안양대 교육혁신원장의 발표가 이어진다.정명희 대학혁신지원단장은 "이번 ARI EXPO를 통해 안양대의 대학혁신지원사업 및 ACE+ 사업으로 운영된 학생 프로그램의 성과를 알리고 그동안 변화와 성장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교내 교육 모델인 Life DESING을 구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EXPO 행사에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안양대학교 홈페이지(www. anyang.ac.kr)를 참조하면 된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2019 안양대학교 ARI EXPO 포스터. /안양대 제공

2019-11-18 이석철·최규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