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안양시, 일본경제행위 보복행위에 맞서 자매·우호 도시 교류 전면 중단 선포

안양시가 일본 우호·자매도시와의 교류를 전면 중단을 선포했다.최대호 안양시장은 2일 "우리민족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표출한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세계 경제질서를 무너뜨리는 명백한 경제보복"이라며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에 대한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이어 "안양시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시민과 함께 당당히 맞설 것"이라며 "일본이 조속히 경제보복행휘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우리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경제독립운동' 실천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또한 국제 자매·우호도시인 도코로자와와 고마끼 두 도시와의 모든 교류와 초등학생·고교생 민박연수단 지원을 취소하고, 올해말로 예정된 자매결연 20주년 도코로자와시 답방계획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최 시장은 "시민사회단체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일본 여행 자체를 적극 지지하고, 일본이 오판한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 한 이와 같은 움직임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경쟁력을 갖춘 관내 기업들이 소재·부품·장비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동시에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최대호 안양시장은 2일 시청 1층 로비에서 일본경제보복에행위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우호·자매도시 교류 중단을 선포했다./안양시 제공

2019-08-02 이석철·최규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