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광명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위해 각종 야외행사 전격 취소·연기

경기·인천지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광명시가 오는 10월에 개최할 예정이던 시민의 날 행사 등 각종 야외 체육대회·축제를 전격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했다.시는 27일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미리 방지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오는 10월 5일에 시민운동장에서 개최될 예정인 시 개청 38주년 기념 18개 동 통합 시민의 날 기념 체육대회가 전면 취소됐다.이날 기념식만 시민회관에서 열린다.또 10월 3일에 KTX 광명역, 임직각, 도라산 등의 일대에서 개최하려던 '자전거 타고 평화통일로 가자'는 자전거 대회가 무기한 연기됐다.또한 10월 3~6일까지 광명동굴에서 개최 예정인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 10월 20일에 시민체육관에서 개최하려던 '전국서예한마당', 10월 26~27일에 시민체육관에서 개최 예정인 '광명농악대축제' 등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시는 시민들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현재 시청의 누리집, 블로그,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등을 통해 이들 행사의 취소나 연기를 안내하고 있다.한편 시에는 가학동 한 농가에서 돼지 70여 두를 사육하고 있고, 시는 이 농가를 중심으로 24시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0월에 개최 예정이던 각종 야외행사를 전격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사진은 가학동 돼지농가에서 방역 중인 모습. /광명시 제공

2019-09-27 이귀덕

광명시 노사, 16차례 협상 끝에 공무원 단체협약 체결식

광명시(시장·박승원)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명시지부(지부장·김봉섭)는 2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2019년 공무원 단체협약'을 최종 체결했다.25일 광명시지부에 따르면 시와 노조는 지난해 11월부터 단체교섭을 시작해 그동안 16차례에 걸쳐 협상을 진행했고, 이날 단체협약에 합의했다.이번 단체협약의 특징은 출산장려, 임산부 보호, 부서배치 양성평등, 사무용 비품 구매 및 수리 시 지역 업체 계약 의무화 등 경제·사회적 조항들이 대거 삽입된 부분이다.또 일직자 대체휴무 시행, 여직원 숙직제 도입, 승진의결 실무위원회 도입, 은퇴설계 교육 프로그램운영, 심리상담 전문상담기관 지정, 임산부 맞춤형 의자구매 등도 포함됐다.박승원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직원복지 향상은 물론 시의 공익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하는 측면도 강조됐다"고 말했다.김봉섭 지부장은 "원만한 협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 시 측에 감사하며, 협약사항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 노사가 24일 2019년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김봉섭(사진 왼쪽)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명시지부장과 박승원 광명시장이 체결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지부 제공

2019-09-25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