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안양시, 지역개발사업 주도권 갖는다

도시공사 설립 이르면 이달 마무리원활한 재개발·분쟁 중재역 기대일부선 '돈 먹는 하마' 전락 우려안양 지역 최대 개발사업인 석수역과 인덕원역 주변 도시개발사업을 안양시가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전망이다.그동안 안양시 주요 체육시설과 공영주차장 관리 등의 업무를 맡고 있던 안양시시설관리공단에 도시개발 사업을 추가한 안양도시공사 설립이 초읽기에 들어갔기 때문이다.11일 안양시에 따르면 안양시의회는 지난 2월 20일 제245회 안양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안양도시공사 설립 관련 조례안과 동의안'을 의결했다.이어 시도 지난 7일 도시공사 정관 및 제 규정 승인에 이어 8일 공사 설립 등기를 신청한 상태다. 이르면 이달 중순 도시공사 설립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도시공사가 설립되면 시는 그동안 LH(한국토지주택공사) 및 경기도시공사가 주도한 안양지역 개발사업을 시 단독으로 추진할 수 있게 돼 개발사업으로 발생되는 사업수익을 시민을 위해 활용할 수 있게 된다.공사는 우선 박달테크노밸리와 석수역, 인덕원역 등 시의 주요 핵심 개발 사업 등에 주도적으로 참여한다는 계획이다.또한 재개발 사업 추진 시 지역주민과 시공사 간의 분쟁에 중재자 역할을 맡아 원활한 재개발 사업의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향후에는 다세대 주택 등 공가 매입 사업을 추진해 청년 및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도시재생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그러나 일부에서는 지방공사가 돈 먹는 하마가 돼 적자공사로 시 재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이에 시 관계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공사가 설립되면 현재 중앙정부 및 지자체 정책 기조인 노후지역 정비 및 균형발전으로 지역 내 균형 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며 "특히 민간자본 유치 및 SPC(특수목적법인) 공동사업 추진으로 지자체 지분의 수익성 확보가 가능하고, 지자체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어 지역 현안사업의 안정성 확보 등 손해보다 이익이 많다"고 말했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9-03-11 이석철·최규원

안양과천교육지원청, 새내기 학부모 교육과정 이해 교육 실시

안양과천교육지원청이 지난 7일부터 '2019년 새내기 학부모 교육과정 이해를 위한 교육'에 들어갔다.이번 교육은 신입생 학부모들에게 학교 교육과 급별 교육과정에 대한 정확한 내용 안내를 통해 학부모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마련됐다. 지난 7일 열린 교육에는 관내 새내기 학부모 100여명이 참석했다. 교육지원청은 시간적 제약으로 참석이 어려운 학부모들을 고려해 저녁 시간에 교육을 진행한다.7일은 '중학교 교육과정과 자유학년제 이해', 8일은 '고등학교 교육과정 및 변화하는 대입전형'에 대해 안내했다. 오는 15일에는 초등학교 새내기 학부모를 위해 '교감선생님에게 들어보는 학부모의 역할, 학교 참여, 행복한 소통법'과 '선생님이 알려주는 우리 아이 즐겁게 학교 보내는 방법'을 교육한다.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아이를 처음 학교 보내면서 궁금한 점이 많을 학부모를 위해서 학교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며 "올해에도 자녀교육에 대한 학부모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다양한 교육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안양과천교육지원청은 새내기 학부모를 대상으로 '2019년 새내기 학부모 교육과정 이해를 위한 교육'을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 7일 진행된 교육 참석 학부모들이 강의를 듣고 있는 모습./얀양과천교육지원청 제공

2019-03-10 이석철·최규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