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양기대 전 광명시장,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공적 나눔 분야)을 수상했다.이 시상식은 지난 7일 한국사회봉사연합회가 주최하고, 행정안전부가 후원해 열렸다.양기대 전 광명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거주시설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광명시장으로 재임하는 8년 동안 광명동굴 앞 평화의 소녀상 건립, 광명동굴 수입금 1% 나눔의 집 기부, 위안부 피해 할머니 광명시 초청 사업, 평화의 소녀상 청소년 지킴이 발족 및 꽃밭 조성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다.특히 이용수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프랑스 하원 증언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노벨평화상 추진 등을 통해 일본의 왜곡된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서 펼쳐오고 있다.양기대 전 시장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한'을 풀어달라고 하신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이 이루어지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한국사회봉사연합회는 이번 시상식을 위해 지난 6~9월까지 4개월간 국민 추천방식을 통해 나눔과 봉사 등 지역발전에 공헌한 개인·단체를 접수했고, 총 853건 중 심사를 통해 개인 8명과 1개 단체를 각각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기대 전 광명시장 제공

2019-11-09 이귀덕

김환기·박수근·이우환·이중섭·천경자, 불멸의 한국미술 거장들… 실제작품 보고 싶으면…

여성행복누리 '갤러리 광명 아우름' 개관전총 100억 이상 명작… 5인 10점 유치 전시'김환기, 박수근, 이우환, 이중섭, 천경자 등.' 이름만으로도 무게감이 느껴지는 '한국미술의 거장들'의 작품을 광명에서 만날 수 있다.(사)여성행복누리(이사장·서은교, 광명시 오리로 619번길 11)는 오는 13~15일 사흘간 '갤러리 광명 아우름' 개관전을 갖는다.지난 7월 개관한 갤러리 광명 아우름에서 한국미술의 거장인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천경자, 이우환 등 5인의 기획전을 선보이는 것.김환기(1913~1974) 화백은 한국미술계의 아방가르드와 추상미술의 선두주자로, 20세기 대표적 예술가다. 박수근(1914~1965) 화백은 인간의 선함과 진실함을 담은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했다. 이중섭(1916~1956) 화백은 소·닭·가족 등 강한 향토성을 띠는 작품으로 유명하다. 천경자(1924~2015) 화백은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뤄 '꽃과 여인의 화가'라고도 불린다. 이우환(1936~) 화백은 파리비엔날레, 상파울루비엔날레 등 국제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이번 기획전은 개인들이 소장하고 있는 5인 거장들의 작품 10점을 유치해 전시한다. 작품들은 "현대적으로 재해석해도 시대적으로 앞서는 독창적인 작품"이라고 호평받고 있는 명작들로,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갤러리 광명 아우름 관장도 겸직하고 있는 서은교 이사장은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의 총 가격은 100억원이 훨씬 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광명시민 등 관람객들에게 훌륭한 작품을 감상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한편 서 이사장은 지난 2014년 청소년 등 미혼모 보호 법인인 여성행복누리를 설립했고, 2017년 사재를 들여 광명에 사옥을 신축해 개원했다. 현재 이곳에는 미혼모와 아기 등 12명이 생활하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서은교 이사장. /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11-07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