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광명 구도심(광명·철산동)에 대규모 공영주차장 건립

市, 총 828면 규모 3곳 조성나서공원 지하에 마련 국비확보 집중광명동초 복합시설 간담회 열어시민운동장 지하 2021년께 완공광명시가 구도심인 광명·철산동 지역의 주차난 해소를 위해 3곳(828대)에 대규모 공영주차장 건설을 추진, 주차난 완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12일 시에 따르면 단독주택 등이 밀집돼 있어서 심각한 주차난을 겪고 있는 광명·철산동 지역의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공원, 학교 운동장, 시민운동장 등의 지하에 각각 대규모 공영주차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시는 광명동 재정비촉진지구(뉴타운)인 광명4R구역에 들어설 예정인 공원의 지하에 210면 규모의 공영주차장을 건설할 계획이다.이미 뉴타운 조합 측과 협의를 마쳤고, 전체 사업비 110억원 중 국비 55억원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오는 2022년까지 완료된다. 공영주차장이 건설되면 주민들뿐만 아니라 인근 광명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이용객도 주차난을 덜게 된다.철산동에 있는 광명동초등학교의 운동장 지하에도 150면 규모의 공영주차장 조성을 추진 중이다. 시는 최근 광명교육지원청, 광명동초교, 이 학교 학부모 대표 등과 이 사업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사업 추진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학교 주변은 주택밀집지역이라 주차난이 심각하지만, 주차장 건설을 위한 부지확보가 어려워 운동장을 활용, 지하에 는 주차장을 조성하고 지상에는 학생과 주민 등이 이용할 수 있는 복합시설을 건설할 방침이다.총 사업비 152억원 중 국비로 50%를 확보할 계획이고, 국비가 확보되면 곧바로 사업계획이 추진된다.이와 함께 철산동 시민운동장 지하에도 468면 규모의 공영주차장 건설(전체 사업비는 260억 원)을 추진 중이다. 지난 2017년부터 추진된 이 사업은 현재 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이고, 오는 2021년 12월 말을 전후해 완공할 계획이다. 이곳에 공영주차장이 들어서면 맞닿아 있는 광명시청과 인근 철산·광명동 등의 주차난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박승원 시장은 "구도심인 광명·철산동의 주차난을 해결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국비 등 사업비가 계획대로 확보돼 공영주차장 건설사업이 완료되면 이들 지역 주차난이 크게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가 구도심인 광명·철산동 지역의 주차난 해소를 위해 3곳에 모두 828대의 차량을 수용할 수 있는 공영주차장 건설을 추진 중이다. 지하에 468면의 공영주차장 건설을 추진 중인 광명시민운동장. /광명시 제공

2019-06-12 이귀덕

광명지역 1호 도시재생 뉴딜 본궤도

광명지역 1호 도시재생 뉴딜 사업인 '광명 너부대 어울림센터 건설사업'이 본격 추진된다.10일 시에 따르면 광명 너부대 어울림센터 건설사업(부지 5천828㎡)은 지난 2017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으로 선정돼 그동안 정비를 위한 활성화 계획 수립을 진행했고 최근 이를 완료했다.시는 이에 따라 이날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이 사업 공동시행을 위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앞으로 사업시행인가 절차를 거쳐 오는 10월 말을 전후해 국민임대주택(이주순환주택) 70호, 행복주택(청년 주택) 170호, 어린이집·공영상가·공영주차장 등 공공시설 건립사업 등을 착공할 계획이다.이 사업은 오는 2022년 말께 완료할 예정이다.이주순환주택과 청년주택 등은 44㎡ 이하로 건설되며 모두 임대다.시는 우선 이 사업부지 내 공지에 이주순환주택 1개 동을 건설, 이곳 주민들을 이주시킬 방침이다. 이후 기존 주택 등을 철거한 후 그 자리에 청년 주택을 건설하게 된다.박승원 시장은 "광명 너부대 어울림센터 건설사업은 정부의 도시재생사업 중 모범사례로 손꼽히고 있다"며 "이 사업이 완료되면 청년들의 유입과 마을공동체 활성화 등으로 지역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지역 1호 도시재생 뉴딜사업인 '광명 너부대 어울림센터 건설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광명 너부대 어울림센터 내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광명시 제공

2019-06-10 이귀덕

광명시의회, 구로차량기지 이전계획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광명시의회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해당 사업 반대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시의회는 지난 7일 열린 제246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구로차량기지 일방적 이전사업 중단 및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광명시 중심에는 도덕산과 구름산이 맥을 형성하고 있는데 구로차량기지가 국토교통부의 계획대로 이전되면 도덕산의 남쪽을 잘라내는 형상이 되고, 이는 광명시의 오른쪽 폐를 절단하는 모양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구로차량기지보다 2만7천여㎡ 늘어난 28만여㎡ 규모로 차량기지 건설계획을 변경해 광명시민들은 구로구민들이 겪었던 소음, 진동, 분진 등 극심한 피해와 더불어 경관훼손의 고통을 고스란히 겪게 된다"고 덧붙였다.의원들은 이에 따라 "국토부의 목적도, 명분도 명확하지 않은 일방적 사업 추진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아름다운 도시 광명시를 후손들에게 물려주기 위해 결의문을 채택한다"고 밝혔다.결의 내용은 ▲특정 지역의 민원 해결에 국토교통부가 개입하고 이를 마치 국가에 필요한 정책인 양 포장해 문재인 정부의 국토균형발전을 저해하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철회할 것 ▲광명시민을 제외한 채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진행, 우리 광명시민들이 겪어야 했던 갈등과 아픔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깊이 반성하고 사죄할 것 ▲광명시는 지난 2015년에 구로차량기지 이전이 마치 광명시에 지하철 시대의 시작을 가져다주는 것처럼 시민들을 기만하며 1만9천494명의 서명을 받아 KDI(한국개발연구원)에 전달한 과정에 대해 사실을 밝힐 것 ▲광명시는 국토교통부에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완전히 철회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해 32만2천500명의 광명시민들에게 강한 의지를 보여줄 것 ▲국토교통부는 명분도 목적도 없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철회할 것 등이다.한편 그동안 구로차량기지 이전계획을 조건부로 찬성했던 광명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요구조건을 받아들이지 않은 채 계속해서 일방적으로 추진하자 사업 '원천 무효'를 주장(6월 3일 자 9면 보도)하는 등 철회로 입장을 바꿨다.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의회가 지난 7일 열린 제246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광명시의회 제공

2019-06-09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