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광명, 주 1회 시정현안회의 개최… 부서간 업무 공유 '새 정책 발굴'

안건 제안·자유롭게 토의 진행첫 주제로 '버스베이 개선대책'광명시가 주요 현안사항 해결을 위한 새로운 대책회의 패러다임을 구축해 운영, 성과가 기대된다.19일 시에 따르면 매주 금요일마다 시정현안대책회의를 개최해 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는 등 시민 중심의 행정을 적극적으로 구현해 나가기로 했다.이 자리에는 시장과 부시장 등을 포함한 관련 부서 직원들이 참석해 시정 현안사항, 정부나 경기도 정책사업, 정책 아이디어 제안 등 회의 안건을 제안한 직원이 주제를 발표한 후 자유롭게 토의를 진행하게 된다.이처럼 부서 간 시정 업무를 공유해 개선책이나 해결책을 찾고, 새로운 정책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지난 17일 처음으로 열린 이 회의에서는 '버스가 이용하지 않는 버스베이 개선대책'이 주제로 선정돼 토의가 진행됐다.이날 버스베이 주변에 불법 주정차하는 차량으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의견이 모였고, 버스베이 구역에 레드존을 설치해 불법주정차량에 대한 즉시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앞으로 열릴 시정현안대책회의의 주제는 '2019년 공공일자리사업 개선방안', '학교 다목적 체육관 증축 지원', '출산장려금 확대 대처 방안 검토' 등이다.박승원 시장은 "각 부서에서 내 업무만 챙기는 것보다는 부서 간 시정을 공유해 소통하고 협업하면 더 효율적인 행정이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내실이 있는 시정현안대책회의 운영을 바랐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8-08-19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