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광명시, 제1회 우리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 포럼 개최

광명시는 4일 KTX 광명역 컨벤션 웨딩홀에서 제1회 우리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 포럼을 개최했다.이 포럼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행정안전부, 경기도, 전국시장ㆍ군수ㆍ구청장협의회,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등에서 후원했다.이 자리에는 박광온 국회의원,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이성문 부산 연제구청장,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서철모 화성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한대희 군포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김홍장 당진시장, 정태성 제주도 특별자치제도추진단장 등이 참석했다.이날 행사는 '함께 만들고 함께 꿈꾸다!'라는 슬로건 아래 전국의 자치분권 정책과 우수사례 등을 공유하면서 자치분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박승원 광명시장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힘은 자치분권에 있다. 자치분권의 핵심은 주민참여 확대로 주민주권을 실현하는 것이다. 정책 제안에서부터 평가에 이르기까지 시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도록 민관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지역주민 스스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마을 자치를 활성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하는 자치분권이 그 시작 20년 만에 자치분권의 르네상스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사전 배포된 인사말에서 "경기도는 대한민국 최대의 지방정부"라며 "누구보다도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자치분권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송한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은 "광명시가 주최하는 이번 포럼이 자치분권에 대한 지방의 기대와 열망을 잘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이번 포럼의 첫 기조 강연자로 나선 김두관 국회의원은 '새로운 100년, 자치분권이 대한민국의 미래다'를 주제로 강연했다.이어 ▲경기 화성시의 시민 지역회의 운영 ▲충남 당진시의 행복한 변화, 살고 싶은 당진 ▲인천 미추홀구의 두레 정원 사회적협동조합 ▲광주광역시 서구 금호1동의 광주형 협치마을 모델사업 ▲광명시의 별 볼일 있는 우리 마을 소등행사 101010 등 우수사례가 발표됐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박승원 광명시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광명시가 주최한 제1회 우리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 포럼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2019-06-04 이귀덕

구로차량기지 조건부 찬성 광명시… 박승원 시장 "이전계획 원천 무효"

주민들 잇단 반발 항의집회에공청회서 "사업 철회" 공식화서울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계획이 더욱 난항을 겪게 됐다. 해당 계획을 조건부 찬성했던 광명시가 시민들의 반대가 거세지고, 국토교통부에서도 시의 요구조건을 수용치 않은 채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자 그동안의 입장을 완전히 바꿔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2일 광명시에 따르면 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과 관련해 그동안 국토부에 지하철역 5개소 건설과 차량기지의 지하화 건설 등을 요구했다.시와 시민들은 이 같은 요구사항 관철을 위해 국토부를 방문해 항의 집회를 갖는 등 반발하고 있으나 국토부는 이를 전혀 받아들이지 않고 계속해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시는 이에 따라 해당 사업의 조건부 찬성이 아닌 아예 철회를 요구하기로 방침을 세우는 등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섰다.박승원 시장은 지난달 31일 광명시민회관에서 열린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에 참석해 "구로구민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계획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한 후 "환경파괴 등 광명시민들이 떠안아야 할 피해 대책은 하나도 마련치 않은 이 사업 계획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며 사업 철회 요구 방침을 공식화했다.한편 시는 이른 시일 내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계획 철회를 국토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국토교통부가 지난달 31일 광명시민회관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를 개최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 자리에서 참석 시민 800여명에게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계획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해당 사업 철회 요구 방침을 설명했다. /광명시 제공

2019-06-02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