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안양권(안양·군포·의왕·과천) 택시과잉 감차 불가피… 지자체 재원마련 여부가 관건

4곳 공동용역 결과 '1천여대'개인 면허 양수·양도가 1억대근본적 대책없인 실행 힘들어안양권(안양·군포·의왕·과천) 택시사업구역 내 택시가 과잉공급돼 감차가 불가피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안양시 등에 따르면 현재 안양권에는 모두 4천101대의 택시가 허가를 받아 운행 중이다. 지역별로는 안양이 2천898대, 군포 561대, 의왕 328대, 과천이 314대다.4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진행한 '안양권역 택시총량제 연구용역' 결과, 인구와 택시업계 수익 등을 고려할 때 감차가 불가피한 상황이다.각 지자체는 이날 연구용역 결과 최종 보고회를 갖고 택시 감차 규모 및 지자체별 감차 일정을 협의할 계획이었지만 일정이 미뤄진 상태다.이들 지자체는 감차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감차 진행이 원활하지 못할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5년 전 택시총량제 연구용역 당시에도 이 지역에 과잉 공급된 택시가 1천여대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지자체별 감차 규모에 대한 합의 불발과 재원 마련 대책을 세우지 못해 불발된 바 있기 때문이다.가장 큰 문제는 재원 마련이다. 이 지역 개인택시의 면허 양수·양도 가격은 9천만~1억원이며, 영업용 택시는 3천만~4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안양시 관계자는 "택시 한 대를 줄이기 위해서는 개인택시의 경우 1억여원, 영업용 택시는 4천여만원이 필요하다"며 "5년 전에도 지자체별 합의 불발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국토교통부와 지자체 재원 마련 방법이 없어 불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 및 지자체 모두 택시 감차에 공감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재원 마련이 가장 큰 관건"이라며 "재원 마련을 위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면 이번에도 실질적 감차가 이뤄지기는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9-07-24 이석철·최규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