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기초의회 후반기 일정 이끄는 신임 의장들]임일혁 광주시의회 의장

기업 수장·단체장 경험서 터득암극복 긍정에너지로 역할 충실집행부 열린 마음 갖고 협의를"진정성이 있다면 다 통하겠죠. 좀 떨림이 있더라도 누구보다 먼저 나서 소통하고 협치를 위해 노력하면 더 감동하지 않을까요?"제8대 광주시의회 후반기 의장직을 맡게 된 임일혁(더불어민주당) 의장은 앞선 말과는 달리 떨림 없이 차분한 어조로 얘기를 시작했다. 말로는 어색하다고 했지만 자신이 평소 생각해온 (시의원으로서의 역할과 시의회가 나갈 방향에 대해) 의정 철학을 담담하면서도 묵직하게 풀어갔다. 임 의장은 "의장에 선출되고 나니 의정팀에서 인사말을 준비해주더라구요. 고마웠지만 2장에 걸쳐 얘기할 게 있나 싶었어요. 제가 꼭하고 싶은 말은 '소통과 협치'예요. 이거면 되죠. 그래서 쿨하게 제 생각을 1장에 담아 끝냈어요." 사실 임 의장은 초선 의원이라는게 무색할 정도의 내공을 갖고 있다. 시의원을 하기 전 기업을 이끈 것은 물론 지역 내에서 단체장을 맡으며 다양한 시민들의 고충을 듣고 입지를 다져왔다. "여러 목소리를 잘 듣고 담아내야죠. 의장실에만 있지 않고 직접 의원실을 찾아다니며 소통하고, 시민들을 위한 의정활동에 심혈을 기울일 겁니다."그는 두번째 인생을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불과 1년 전인 지난해 7월6일 건강검진을 받고 급성전이성 위암임을 알게 됐다. 그냥 위암도 아닌 급성."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아찔하다"는 그는 "며칠전 검사를 했더니 오히려 전보다 피도 깨끗해지고 좋다네요. 모든 게 감사할 따름인데 이번에 의장직을 맡게 됐고, 감사한 마음을 되갚고자 더 성실히 모든 에너지를 끌어모아 역할을 해내겠습니다"고 진솔하게 말했다.긍정의 에너지를 무한 배출하는 그는 집행부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긍정 마인드다. 임 의장은 "의회가 집행부에 대해 견제와 감시의 역할도 하지만 시장에게도 얘기했듯 시민을 위해 일을 강력히 해나갔으면 한다"며 "다만 추진하기 전 의회와 소통을 통해 보이지 않는 벽을 없애고, 매사 열린 마음으로 협의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임일혁 광주시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은 의정철학으로 소통과 협치를 꼽았다. /광주시의회 제공

2020-07-05 이윤희

보릿대 예술 선보이는 맥간공예연구원, 4일부터 국제문화미술대전 참가

해외에서도 명실공히 그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보릿대'를 통한 빛과 결의 예술을 선보이고 있는 맥간공예연구원이 4일부터 국내 전시에 들어갔다.수년간 해외 각국의 러브콜을 받으며 초청 전시를 해왔던 맥간공예연구원(원장·이상수)은 이번에 코로나19로 해외일정이 축소되며, ICA국제문화협회가 주관하는 제54회 국제문화미술대전에 참가했다. 맥간공예연구원 이 원장과 전수자들 30명이 갤러리 라메르(서울 인사동 소재)에서 4~7일까지 4일간 맥간공예 작품 31점을 오랫만에 국내에서 선보인다. 지난해부터 해외전시를 위해 작업해왔던 작품들을 이번에 대거 선보이게 된다. 전통적인 길상벽사의 작품부터 절제된 선으로 심미감은 높이고 상징성을 부여한 해바라기, 코스모스, 최후의 만찬 등 현대적 감각의 작품들도 만날수 있다.올해 북마리아나제도 사이판의 불꽃나무축제 행사와 주 루마니아 한국대사관의 초청전시가 코로나19로 취소된 맥간공예연구원은 이번 전시에 역량을 집중했다.이상수 원장은 "맥간공예의 세계화를 위해 러시아, 독일, 루마니아와 중국 산둥성, 북마리아나제도 사이판 등지에서 전시 및 체험행사를 진행해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기도 했다"며 "비록 올해는 사정상 해외 전시를 진행하지 못하지만 국내에서 시민들에게 힘을 줄수 있는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한편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로 개막식은 생략했으며, 관람을 위해선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을 해야 가능하다. /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20-07-05 이윤희

10월 완공 오포~포곡도로 IC명칭놓고… 광주시 "변경" vs 용인시 "고수" 신경전

광주시, 구간 전체 관통 '문형'으로道지명위 "용인시 반대" 심의 부결'동림·문형IC'제시 양측 협의촉구 "IC(인터체인지)가 광주 문형리에 들어서고, IC구간 전체가 광주를 관통하는데 '문형IC'가 안된다니요."오는 10월 말 완공 예정인 '국지도 57호선 오포~포곡간(2차) 도로'의 IC명칭과 관련해 지역민들의 반발(2019년 10월21일자 4면 보도)이 재연되고 있다. → 위치도 참조지난달 말 경기도에서 열린 '제2차 경기도지명위원회 심의'에서 광주시가 제정(안)으로 올린 광주시 문형리 산 77-8번지 일원의 나들목(IC) 명칭 '문형IC'에 대해 제동이 걸렸다. 심의에서 '부결'이 나온 것이다.도지명위원회는 사안과 관련해 "경계지역에 위치한 지명의 제정에 있어 복수의 지자체(광주, 용인)가 다른 의견을 제시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양 지자체의 진지한 협의가 요구되며, 이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이견까지도 고려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입장을 표했다.실제 국지도 57호선 오포~포곡간 도로는 용인시 모현면 초부리(기점)~광주시 오포읍 문형리~용인시 모현면 동림리(종점)를 연결하는 7.12㎞ 구간(왕복 4차로 확·포장)으로 광주시와 용인시에 걸쳐 있다. 지난 2011년 사업에 착수했으며, 광주시가 제정하려는 '문형IC'는 당초 설계시 불려왔던 '동림IC'란 임시명칭의 변경안이다. 광주시는 가칭으로 사용되던 명칭이 그대로 굳혀질 것을 우려해 지난해부터 사업시행청인 경기도에 건의서를 보내 '문형IC'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사업구간 중 온전히 광주지역만 해당되는 곳을 용인지역 이름의 IC로 제정할 순 없다는 입장이다.이러한 의견 개진에 대해 도지명위원회는 "양 지자체가 상호 합의점을 찾아 '동림·문형IC'로 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광주 오포읍 주민들은 "용인구간도 아닌데 용인지명(용인시 모현면 동림리)을 따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이는 지역민을 고려하지 않은 발상이며, 문형리에 들어서는 만큼 '문형IC'가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20-07-02 이윤희

광주시 코로나 관련 선제적 대응으로 '안심식당' 지정·운영

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관내 음식점을 대상으로 '안심식당'을 지정·운영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안심식당'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소규모 집단 감염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시민의 식생활 안전을 위해 생활방역 수칙을 이행하고 있는 음식점을 말한다. 안심식당은 음식 덜어먹기 적극 실천,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등을 충족하는 업소로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음식점에는 스티커가 부착된다.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심식당' 제도 정착을 위해 관내 모범음식점 및 위생등급제 지정업소를 대상으로 안심식당 지정을 의무화할 예정이며, 향후 기타 음식점에 대해서도 신청을 받아 확대 지정할 방침이다.시 관계자는 "외식업에 종사하는 영업주 스스로 코로나19를 계기로 이전과는 다른 위생마인드를 가지고 영업장 청결은 물론 소비자 욕구에 부응하는 안전한 외식문화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 안심식당 지정을 통해 선진 음식문화가 빠르게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안심식당' 선제적 추진/ 광주시청 제공

2020-07-02 이윤희

[인터뷰]민선7기 취임 2주년 맞은 신동헌 광주시장

2022년 우산리 '자연휴양림' 조성수서~광주 복선철등 인프라 확충지역내 생산품 '소비촉진 운동'도"언제까지 규제 탓만 할 순 없다. 규제도 자산이란 발상의 전환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꿔보려 한다. 지난해까지는 '오직 광주'라는 슬로건의 초석을 놓은 해였다면, 앞으로 2년은 시정 역량을 집중한 사업들이 본 궤도에 진입할수 있도록 매진하겠다."신동헌 광주시장은 지난 2018년 취임 이후 체계적인 도시정비, 지역경제 발전 도모 등의 의제를 설정하고 여기에 시정역량을 집중해 왔다. 그 결과, 구도심 재생사업을 비롯해 정비사업에 본격 착수했고 상생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 사업에서도 성과를 거두기 시작했다."규제를 자산으로 활용하겠다"는 신 시장의 역발상으로의 전환은 지난해 '허브섬&휴로드'란 계획으로 이어졌고, 부단한 노력으로 시는 '경기도 정책공모 사업'에서 100억원을 따내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신 시장은 "규제도 활용하면 자산이 된다는 것을 이번 프로젝트로 증명할 것"이라며 "팔당규제지역도 관광명소가 될 수 있고, 이로 인해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수 있음을 입증할 것"이라고 의지를 피력했다.광주시는 오는 2022년까지 퇴촌면 우산리 일대에 시가 최초로 자연휴양림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광주 역사전통문화벨트 조성'과 '분원요지 복원정비사업' 등 역사·문화콘텐츠 육성을 통해 광주를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신 시장은 "사람들이 즐기고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면, 이곳에 사람이 모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사람이 모이는 쾌적한 정주 환경'이란 시의 모토와도 맥을 같이 한다"고 강조했다.이는 생활SOC사업과도 연결되는데 지난해 광주시는 '생활 SOC 공모사업'에서 228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에서 180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하기도 했다.난제인 교통문제에 대해서는 "교통인프라 확충과 체계적이고 신속한 도로 개설로 해법을 찾겠다"는 복안이다. 신 시장은 "수서~광주 복선전철사업과 하남~광주간 지하철연장사업 등 상급기관에서 추진 중인 광역교통사업들도 빠짐없이 챙기고 있는 만큼 대중교통으로 광주 곳곳은 물론 수도권을 무리 없이 다닐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의지를 보였다.신 시장의 역점사업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를 빼놓을 수 없는데 막걸리 등 지역내 생산품 우선 구매와 소비촉진 운동을 통해 관내 중소기업의 판로 확보를 이끌어내 주목받기도 했다. "시민을 위해 할 일은 많은데 시간이 부족해 공무원들을 다그치기도 한다. 하지만 '오직 광주'라는 하나된 생각에 모두들 분발하고 있다. 남은 2년도 숨차게 달려가겠다"고 전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임기 반환점을 돈 신동헌 광주시장. 그는 '오직 광주'라는 초심을 이어가기 위해 지역 곳곳을 찾아다니며 현안을 직접 경청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2020-07-01 이윤희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