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용인시민 5명 관내·외서 코로나19 양성 판정 지역확산 우려

용인지역에서 6일 하루에만 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져 지역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이 가운데 2명은 기흥구보건소(용인-13, 용인-14번)에, 2명은 성남시 분당구보건소에, 1명은 서울시 금천구보건소에 각각 코로나19 확진환자로 나타났다.용인시는 6일 기흥구 하갈동 신안인스빌 1단지 아파트의 N모씨(23세)와 동생(20세)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이들은 전날 군포시보건소에 확진환자로 등록된 M모(군포-2번)씨의 자녀이다.용인-13번 환자인 N씨는 지난 3일 몸살 증상을 보였고 동생은 지난달 27일부터 몸살과 근육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M씨 남편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확인되지 않았다.시는 전날 군포시보건소에서 M씨가 양성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은 뒤 가족들을 자가격리한 상태에서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진단검사를 의뢰한 바 있다. M씨외 자녀들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됐다.이날 분당구보건소에 확진자로 판명된 수지구 상현동의 O모씨(82세)는 분당재생병원 입원 중 감염됐고 부인 P모씨(73세)는 남편을 간호하다 함께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금천구보건소에 확진환자로 등록된 수지구 동천동의 Q모씨(40세)는 금천구 확진환자인 회사 동료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전날 금천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Q씨는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된다.시는 Q씨의 배우자와 자녀 2명을 긴급 자가격리한 상태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이들 5명의 자택과 확인된 주요 동선을 선제적으로 방역소독했다.시는 이들의 동선과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방역소독과 접촉자에 대한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1일 오후 과천보건소 안심카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들이 자가격리자 등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20-03-06 박승용

용인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감염 예방 '국민안심병원' 지정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최동훈)이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로부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을 줄이고 보다 안전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전 진료 과정에서 호흡기 환자를 다른 환자와 분리해 진료하는 병원이다.국민안심병원 A유형으로 지정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호흡기 환자 분류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구역 분리 ▲대상자 조회 ▲의료진 방호 ▲면회 제한 ▲감염관리 강화 등의 여부에서 요건을 충족했다.용인세브란스병원은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되기에 앞서 감염관리실 주도하에 코로나19 비상대책팀을 소집해 선별·안심진료 운영 계획을 수립하고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대응 교육을 진행했다.또한 선별진료실과 안심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주출입구를 제외한 모든 출입구를 봉쇄해 관리 태세를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최동훈 병원장은 "국민안심병원 지정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더불어 감염병 없는 병원이 되도록 모든 교직원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용인세브란스병원이 최근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로부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제공

2020-03-05 박승용

기획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