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일자리 행복도시 이천시 고용률 65.5%… 5년 간 경기도 1위

이천시 올해 상반기 고용율이 8월말 통계청 발표에서 65.5%로 경기도내 1위로 나타났다. 같은 시기 전국(60.9%)과 경기도(62.3%)의 평균과 비교해도 훨씬 높은 수치로, 2014년 상반기부터 5년간 경기도 내 고용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천시는 수도권 자연보전권역에 위치해 있어 중첩규제 등 기업유치에 큰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기업을 유치하고 있다.SK하이닉스 증설, 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많은 일자리를 창출했고, 일자리센터,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 여러 고용기관의 운영을 통해 다양하고 효과적인 고용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구직 시민의 취업난과 기업의 채용난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청년 중소기업 취업 인센티브 사업 추진 등 청년일자리 창출을 확대하고, 일자리센터 신중년(50~64세) 취·창업지원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등 중년 일자리 창출도 확대하고 있다.인구고령화에 따른 노인일자리 확대를 위한 시니어클럽 설치를 추진 중에 있으며, 여성비전센터 건립,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운영을 통한 여성 취·창업지원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계층별 일자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천일자리센터는 청년, 여성, 중장년, 고령자 등 계층별 구직자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상담 알선,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 고용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매월 19일 20개 기업과 200여 명의 구직자가 현장면접을 실시하는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14개 읍면동에 직업상담사를 배치해 읍면동별로 채용행사와 취업프로그램을 운영해 구직자의 동네기업 취업을 유도하고 장기재직 효과를 견인하는 등 시민의 가까이에서 편리한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이천시 제공

2018-09-04 서인범

이천 대월면 농산어촌 개발

주민 주도로 농림부 공모사업 선정市 '행복거점 마을 비전' 40억투입이천시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기초생활거점' 공모 사업에 대월면이 최종 선정돼 총 사업비 40억원(국비 28억원 포함)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주민 주도의 상향식 신청방법으로 선정되는 일반농산어촌사업에는 이천시와 대월면이 힘을 모아 기초생활거점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모사업 준비를 한 결과, 이번 신규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대월면은 주민교육, 마을테마 발굴, 선진지 견학, 마을발전과제 발굴, 마을발전 토론 등의 농촌현장포럼을 거쳐 마을발전계획을 수립했다. '둥근 달빛 아래 할머니와 손자가 함께 만드는 깨끗한 행복거점 대월'이란 비전과 '행복문화 거점 조성', '행복기능 거점 조성', '행복활동공동체 형성'이란 3대 발전목표를 세웠다.시는 앞으로 5년간 총 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대월면의 경제, 문화, 복지 등의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해 낙후된 정주 여건과 지역경관을 개선하고 중심지 기능을 활성화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방침이다.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읍·면 소재지의 교육·의료·문화·복지·경제 등 중심 기능을 활성화하는 거점형 사업이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2018-09-03 서인범

강동대·(사)한국농어촌개발전문기관협회, 지역사회 농어촌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강동대학교(총장·류정윤)는 3일 강동대 공산관 소회의실에서 (사)한국농어촌개발전문기관협회(협회장 박수영)와 지역사회 농어촌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강동대 류정윤 총장과 교무위원 및 교수, (사)한국농어촌개발전문기관협회 박수영 협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양 기관의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지역사회 농어촌 개발을 견인하기 위하여 체결됐다.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각종 정보교류와 업무협조 ▲ 지역사회 농어촌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및 자문 ▲ 교육 위탁 등 인력 양성 협력 ▲ 상호간의 시설 및 기자재 공동 활용 ▲지역사회 농어촌 봉사활동 상호 협력 등 지역사회 농어촌 개발과 함께 양 기관의 발전을 도모하게 된다. 특히 사회맞춤형교육사업단과의 협약 체결로 급변하는 산업 현장에 최적화된 인재 양성을 위한 재직자 역량강화 교육 및 기업의 향상교육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향후 유기적 연대 확대 및 업무공유를 통하여 지역발전을 이끌 전문 인력 양성과 취업·고용 유지율 안정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류정윤 총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상호간 다양한 교류활동이 이뤄져 지역사회 농어촌 개발에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대학에서도 지역사회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강동대제공

2018-09-03 서인범

이천시,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 선정… 사업비 40억 확보

이천시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기초생활거점 공모사업에 대월면이 최종 선정돼 총 사업비 40억원(국비 28억원)을 확보했다. 주민이 주도하는 상향식 신청방법으로 선정되는 일반농산어촌사업에 이천시와 대월면이 힘을 모아 기초생활거점 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모사업 준비를 한 결과 2019년도 신규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뤄냈다.이번에 선정된 대월면은 주민교육. 마을테마 발굴, 선진지 견학, 마을발전과제 발굴, 마을발전 토론 등의 농촌현장포럼을 거쳐 마을발전계획을 수립했다.'둥근 달빛 아래 할머니와 손자가 함께 만드는 깨끗한 행복거점 대월'이란 비전과 행복문화 거점 조성, 행복기능 거점 조성, 행복활동공동체 형성이라는 3대 발전목표를 세웠다.시는 앞으로 5년간 총 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대월면의 경제, 문화, 복지 등의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해 낙후된 정주 여건과 지역경관을 개선하고 중심지 기능을 활성화해 주민들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시 관계자는 "낙후된 대월면의 정주 여건이 개선되고, 지역의 물적·인적자원을 활용해 면 소재지로서의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신규 공모사업도 철저히 준비해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읍·면 소재지의 교육·의료·문화·복지·경제 등 중심 기능을 활성화하는 거점형 사업으로, 이를 통해 배후마을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발전을 유도하고 마을별 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기초생활거점 공모사업'에서 선정된 이천시 대월면 농산어촌 개발사업 계획도./이천시 제공

2018-09-03 서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