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용인, 식지않는 전입열기… '덩치 걸맞은 특례시' 절실

남사·아곡 등 다수 단지 입주 진행철도망 등 사회간접자본 수요 급증용인시의 주민등록인구가 103만명을 넘어섰고 외국인 등록인구를 합한 총인구는 105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용인시는 지난 10월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가 38만6천759세대에 103만73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 1일 100만54명을 기록한 지 13개월 만에 충북 단양군 인구(3만333명)보다도 많은 숫자가 늘어난 것이다. → 그래프 참조용인시 인구가 이처럼 빠르게 늘어나는 것은 관내에 신축되는 아파트 입주가 속속 이어지고 있는데다 서울이나 분당 등의 아파트 가격 폭등의 여파로 높은 집값을 피해 전입하는 인구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용인시에는 현재 6천800세대에 달하는 남사·아곡도시개발구역과 6천307세대(오피스텔 1천207세대 포함)에 이르는 구갈동 기흥역세권도시개발구역 등 다수 단지의 입주가 진행되고 있다. 이 영향으로 최근 주민등록 인구가 7월에 5천98명 늘어난데 이어 8월에 4천980명, 9월에 4천376명, 10월에 3천706명이 각각 증가했다.특히 지난 9월말 기준 외국인 등록인구가 1만7천825명이었던 것을 감안할 때 외국인을 포함한 용인시 총인구는 11월 중 105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이처럼 인구가 빠르게 유입되면서 용인시는 교통난 해소를 위한 도로, 철도망과 상·하수도 설비 등을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확충해야 하는 실정이다. 서울 등지에서 아파트 가격 폭등의 영향으로 은퇴세대가 유입돼 고령화가 급진전 되고 있는 점 역시 새로운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용인시의 65세 이상 고령인구를 생산가능인구(15~64세)로 나눈 노년부양비는 지난해 9월 말 16%에서 올해 9월말엔 16.7%로 늘었다. 또 65세 이상 고령인구를 14세 이하 유년인구로 나눈 노령화지수 역시 같은 기간 68.6%에서 73.3%로 급증했다.시 관계자는 "용인에는 매년 지방의 작은 군 정도의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며 "도시 규모가 빠르게 팽창하는 만큼 사회간접자본 투자수요도 급증해 특례시 지정 등을 통한 재정확대가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2018-11-04 박승용

용인시, 10월말 기준 주민등록인구 103만명 돌파

용인시의 주민등록인구가 103만명을 넘어섰고 외국인 등록인구를 합한 총인구는 105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용인시는 지난 10월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가 38만6천759세대에 103만73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 1일 100만54명을 기록한 지 13개월 만에 충북 단양군 인구(3만333명)보다도 많은 숫자가 늘어난 것이다. 용인시 인구가 이처럼 빠르게 늘어나는 것은 관내에 신축되는 아파트 입주가 속속 이어지고 있는데다 서울이나 분당 등의 아파트 가격 폭등의 여파로 높은 집값을 피해 전입하는 인구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용인시에는 현재 6천800세대에 달하는 남사·아곡도시개발구역과 6천307세대(오피스텔 1207세대 포함)에 이르는 구갈동 기흥역세권도시개발구역 등 다수 단지의 입주가 진행되고 있다. 이 영향으로 최근 주민등록 인구가 7월에 5천98명 늘어난데 이어 8월에 4천980명, 9월에 4천376명, 10월에 3천706명이 각각 증가했다.특히 지난 9월말 기준 외국인 등록인구가 1만7천825명이었던 것을 감안할 때 외국인을 포함한 용인시 총인구는 11월 중 105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이처럼 인구가 빠르게 유입되면서 용인시는 교통난 해소를 위한 도로, 철도망과 상·하수도 설비 등을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확충해야 하는 실정이다. 서울 등지에서 아파트 가격 폭등의 영향으로 은퇴세대가 유입돼 고령화가 급진전 되고 있는 점 역시 새로운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용인시의 65세 이상 고령인구를 생산가능인구(15~64세)로 나눈 노년부양비는 지난해 9월 말 16%에서 올해 9월말엔 16.7%로 늘었다. 또 65세 이상 고령인구를 14세 이하 유년인구로 나눈 노령화지수 역시 같은 기간 68.6%에서 73.3%로 급증했다.시 관계자는 "용인에는 매년 지방의 작은 군 정도의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며 "도시 규모가 빠르게 팽창하는 만큼 사회간접자본 투자수요도 급증해 특례시 지정 등을 통한 재정확대가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용인시의 인구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주민등록 인구가 103만명을 넘어섰고 외국인 등록인구를 합한 총인구는 105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게 됐다. /용인시 제공

2018-11-04 박승용

이천 장호원중, 학교축제 '솔숲제' 개최

이천 장호원중학교(교장·남송웅)는 지난 2일 창의적 혁신 교육과정의 일환으로 교육공동체 모두가 함께 만들고 참여하는 학교축제(솔숲제)를 장호원중학교 교내 곳곳에서 진행했다. 솔숲제는 3년 마다 실시하는 학교축제로 건전한 청소년 문화 조성을 통한 민주시민 의식 함양 및 공동체 의식 배양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이번 행사는 학생회에서 주관하여 학생, 학부모, 교직원, 지역 주민 모두가 함께 즐기는 마을 축제로 기획해 운영했다.교육공동체 전원이 함께 관람한 학교폭력예방 뮤지컬 '폭풍 속 우리들'을 통해 요즘 한창 문제가 되는 학교폭력 문제에 대해 서로 공감하고 이해하고 함께 해결하려는 감수성 교육이 이루어져 그 교육적 효과가 매우 컸다. 또한 지역주민과 함께한 뽐내기 장기자랑에서는 학생뿐만 아니라 교사, 지역주민들도 무대에 올라 자신만의 숨겨 두었던 다양한 장기로 열기 가득한 함성의 무대를 지속시켰다. 그 밖에 학생들이 직접 운영하는 부스 체험, 가을밤 지역주민 모두와 함께 관람할 수 있었던 불꽃놀이 등도 이번 행사 성공개최로 손꼽았다. 이번 행사로 학생들은 교실 안의 책상과 의자에서 벗어나 자신들이 직접 창의적 문화 활동을 기획하고 운영하면서 애교심 및 애향심을 함양하고 학생자치 역량을 강화시켰다. 또한 장호원중학교는 지역사회와 함께 한 마을 축제 운영으로 마을이 곧 학교라는 혁신학교의 마을 교육공동체 철학을 실현시키고 인권 친화적 학교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남송웅 교장은 "장호원중학교 솔숲제를 통해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살아있는 교육이 이뤄진 것 같아 교사로서 매우 뿌듯하며 특히 지역주민과 함께 소통과 공감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마련되어 더 뜻깊으며 이러한 기회를 더욱 많이 만들어야겠다"고 말했다.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이천교육청 제공

2018-11-04 서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