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시민과 약속 거부한 여주시장은 사퇴하라!"

"시민과 약속 거부한 여주시장은 사퇴하라!"이항진 여주시장이 강천폐쓰레기소각장 '건축허가 취소' 약속을 지키지 않고 머뭇거리자, 시민들이 또다시 거리로 나섰다. 21일 오후 2시 여주시청 앞에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저지여주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이동순)와 시민들 200여 명이 "환경오염과 생존권 위협하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 건축허가 취소 거부하는 여주시장은 사퇴하라"고 외치며 반대집회를 했다. 이항진 시장은 지방선거에서 '강천폐쓰레기소각장 설치를 막겠다'고 공약했고, 이후 지난해 12월 31일 '강천폐쓰레기소각장 건축허가를 취소하겠다'고 선언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가 없어 반대 대책위와 시민들이 건축허가 취소 이행 촉구와 이를 거부하면 사퇴까지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지난 14일 대책위는 시청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항진 여주시장은 15일까지 강천폐쓰레기소각장 건축허가를 취소하라"는 최후통첩과 함께 삭발식까지 가졌다.이날 집회에서 대책위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은 밀실 행정 속에서 소수의 사람이 허가를 내준 것과 인허가 초기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절차를 생략하는 등 민주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 요소가 많다"고 주장했다.또 대책위는 "헌법에서 국민은 누구나 쾌적한 환경 속에서 살 수 있는 생존권을 가지고 있다. 허가상 어떠한 관련법도 생존권보다 위에 설 수 없다"며 "청주의 경우 폐쓰레기소각장으로 인해 60여 명 암환자가 발생했고, 업체와 소송 끝에 2심에서 지자체가 승리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대책위는 "청주에 비하면 여주는 착공도 안한 유리한 조건인데도 여주시장은 왜 취소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여주시장은 시민 편에 서서 건축허가 취소를 이행하고, 거부하면 사퇴하라"고 외쳤다.한편 시 관계자는 "20일 시의회와 청주시 쓰레기소각시설도 방문했으며, 청주시는 허가권자가 청주시이고, 인허가 신청에서 불허가한 것에 소송이 진행된 사안으로 여주시와는 다른 부분이 있다"며 "현재 행정적 법률적 다각도로 접근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21일 오후 2시 여주시청 앞에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저지여주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이동순)와 시민들 200여 명이 "환경오염과 생존권 위협하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 건축허가 취소 거부하는 여주시장은 사퇴하라"고 외치며 반대집회를 했다./양동민 기자21일 오후 2시 여주시청 앞에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저지여주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이동순)와 시민들 200여 명이 "환경오염과 생존권 위협하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 건축허가 취소 거부하는 여주시장은 사퇴하라"고 외치며 반대집회를 했다./양동민 기자

2019-02-21 양동민

이천시,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대상 및 시간 확대 시행

이천시가 올해부터 맞벌이 등으로 양육 공백을 겪고 있는 가정에 아이돌보미가 직접 찾아가 안전하게 돌봐주는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대상과 시간을 확대·시행한다.시는 올해부터 정부지원의 소득기준 완화(중위소득 150% 이하), 시간 확대(시간제유형 연720시간 이내), 이용요금 비율 확대(85% 이내 차등지원) 등 서비스를 강화한다. 또한 아이돌보미 36명을 신규 모집해 양성교육 및 현장실습 교육을 통해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가정과 연계할 계획이다. 사업비 또한 전년대비 2배 증액(16억원)해 부모의 양육부담을 줄이고 자녀 돌봄 사각지대를 적극 해소할 계획이다. 신청 대상은 생후 만 3개월부터 만 12세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 가정, 취업 한부모가정, 장애부모 가정, 다자녀 가정 등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이다. 서비스 이용료는 기본 1시간당 9천650원이며, 가구 소득 수준에 따라 이용료의 최대 85%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지원가구(중위소득 150% 이하)는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정부미지원가구(중위소득 150% 초과)는 아이돌봄 홈페이지 가입(idolbom.go.kr)을 통해 신청하면 아이돌봄지원센터(이천YMCA-서비스제공기관)을 통해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또한 미세먼지저감및관리에관한특별법시행에 따라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이용 아동의 경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상황 발생 시에는 긴급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2019-02-21 서인범

600년 전통 여주시 본두리 낙화놀이 '불꽃 장관' 연출

여주시가 지난 20일 가남읍 본두1리 마을회관 앞에서 '본두리 낙화놀이'가 열려 폭포처럼 쏟아지는 불꽃장관을 연출했다. 시작을 알리는 풍물패 공연과 고천문 낭독에 이어 낙화놀이가 진행됐으며, 마을 주민들은 준비한 음식을 나눠 먹으며 마을의 화합과 안녕을 기원했다.낙화놀이는 낙화(落花)의 붉은 기운이 그해의 상서로운 기운이 되고 주민들에게 위안이 되며 질병과 액운을 쫓고 경사를 부르는 의미가 담겨있는 전통놀이로 여주시에서는 본두1리(조기울)와 본두2리(해촌)가 교대로 매년 음력으로 정월 열엿새 날 저녁에 개최하고 있다.이날 낙화놀이에 사용된 '낙화 순대'는 마을주민들이 뽕나무와 참나무를 태워 숯을 곱게 빻아 잿물로 물들인 한지에 정성스럽게 싸서 만들며, 심지는 천일염을 볶아 가루를 내고 쑥을 말려 곱게 찧어 쑥 심지를 만드는 것으로 전통의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마을 관계자는 "낙화놀이는 조선 제4대 세종의 영릉이 광주 대모산에서 현재 위치(능서면 왕대리)로 천장된 1469년 전후에 시작됐다"며 "일제 강점기 때 민족 말살정책으로 잠시 중단됐다가 광복 후 마을 어르신들의 노력으로 다시 그 명맥이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항진 시장은 고유제를 올리고 "마을 고유의 전통놀이인 낙화놀이가 앞으로도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주민들과 인사와 덕담을 나누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지난 20일 여주시 가남읍 본두1리 마을회관 앞에서 '본두리 낙화놀이'가 열려 폭포처럼 쏟아지는 불꽃장관을 연출했다./여주시 제공지난 20일 여주시 가남읍 본두1리 마을회관 앞에서 '본두리 낙화놀이'가 열려 폭포처럼 쏟아지는 불꽃장관을 연출했다./여주시 제공

2019-02-21 양동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