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신학기 준비·봄 스타일링 '베스트 스프링 딜스 프로모션'

신세계사이먼이 지난 22일부터 3월 3일까지 스타일리시한 봄을 위한 '베스트 스프링 딜스(BEST SPRING DEALS)' 프로모션을 개최한다.여주·파주·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본격적인 봄 시즌 스타일링과 신학기 준비를 위해 남녀 패션 및 캐주얼, 스포츠, 키즈 등 국내외 인기 브랜드가 참여해 최초 정상가 대비 최고 8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파라점퍼스가 전상품을 10% 추가 할인하고, 울리치도 일부 품목에 한해 10% 추가 할인한다. 구호와 르베이지에서는 2017년 봄 상품을 70% 할인하고, 앤디앤뎁도 일부 품목을 10% 추가 할인한다. 또한, 갭은 10/20만원 이상 구매 시 각각 10/20% 추가 할인하고, 제옥스는 올 신상품을 10%, 락포트는 2족 이상 구매 시 20% 추가 할인한다. 이와 함께 특설행사에서는 헤지스가 2017/2018년 전품목을 최고 60% 할인하고, 게스키즈도 전품목을 최고 80% 할인한다.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아디다스와 리복이 당일 이벤트 상품 구매 시 20% 추가 할인하고, 뉴발란스는 2017년 전품목을 50% 할인한다. 푸마는 2018년 전품목을 최고 50% 할인하고, 언더아머도 2017년 전품목을 최고 50% 할인한다. 골프웨어 브랜드인 보그너는 패밀리 세일을 열어 최고 70% 할인하고, 디자인 유나이티드도 최고 70% 할인한다. 이와 함께 3월 1일부터 열리는 특설행사에서는 폴로 랄프로렌이 2018년 전품목을 최고 70% 할인하고, 캘빈클라인진스도 클리어런스 세일로 최고 80% 할인한다.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신학기를 맞이해 아동브랜드 특별전이 개최된다. 아디다스 키즈가 2019년 책가방세트를 10% 할인하고, 엠엘비 키즈는 2018년 책가방 세트를 50% 할인한다. 파스텔월드에서도 헤지스/닥스 책가방세트를 최고 40% 할인하고, 마블스토어도 2018년 무브먼트 책가방을 기존 3만 9천원에서 2만 5천원으로 할인해 판매한다. 또한 오프라벨은 책가방 전품목을 30% 추가 할인하고, 갭키즈는 10/20만원 이상 구매 시 각각 10/20% 추가 할인한다. 이밖에도 리바이스가 28일까지 최종 특가전을 열어 최고 80% 할인하고, 언더아머는 3월 1일부터 스페셜 오퍼 행사를 통해 10/20만원 이상 구매 시 각각 10/20% 추가 할인한다. 여주·파주·시흥/양동민 기자 coa007@kyeongin.com신세계사이먼은 지난 22일부터 3월 3일까지 여주 파주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봄을 위한 '베스트 스프링 딜스' 프로모션을 개최한다. /신세계사이먼 제공신세계사이먼은 지난 22일부터 3월 3일까지 여주 파주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봄을 위한 '베스트 스프링 딜스' 프로모션을 개최한다. /신세계사이먼 제공신세계사이먼은 지난 22일부터 3월 3일까지 여주 파주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봄을 위한 '베스트 스프링 딜스' 프로모션을 개최한다./신세계사이먼 제공

2019-02-24 양동민

"목숨까지 담보하는 북내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

"목숨까지 담보하는 북내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지난 21일 여주시청 앞 강천폐쓰레기소각장 '건축허가 취소' 집회에 이어, 22일 오후 1시 북내폐쓰레기소각장을 반대하는 북내면 14개 기관단체와 주민들 그리고 시민 400여 명이 시민 총궐기대회와 거리행진을 벌이며 여주시와 시의회를 압박했다.이날 총궐기대회에서 북내폐쓰레기소각장반대주민대책위(위원장 이명호·남창현)는 "폐쓰레기소각장이 북내면 외룡리에 들어설 경우 다이옥신과 납 등 중금속이 대기 질에 직접 노출됨은 물론, 악취와 소음·진동으로 인한 생존권 피해는 여주시민 전체가 입을 수 있다"며 "전국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대왕님표 여주쌀과 농축산물의 이미지 추락과 소비 감소 등 재산권 피해도 불 보듯 뻔하다"고 경고했다. 또한 "업체는 소각장 소각로 분진인 환경호르몬 등이 우리 여주지역을 광범위하게 오염시킬 것을 부정하는 근거를 제시하라"며 "아무리 첨단 기술이라 해도 굴뚝에서 다이옥신이 전혀 나오지 않는다고 누구도 단정해 말할 수 없다. 쓰레기소각방식은 이미 선진국에서 포기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대책위는 "청주시 한 마을은 쓰레기소각장 가동 이후 60명이 넘는 암환자가 생겼다는 보도도 있다. 시의회는 허가 취소 촉구 결의문 채택과 시는 건축허가를 즉각 취소하라"며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을 결의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주민 민원과 세입자 유치권 행사 등 건축허가(2016년 11월) 후 2년 이내 착공이 지연되고 있어, 오는 3월 중 '건축허가 취소 청문 절차'를 밟아 의견 청취 후 취소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한편 발전용량 9.9㎿의 강천폐쓰레기소각장은 산업자원통상부와 경기도 허가를 득했고, 2.95㎿ 규모의 북내폐쓰레기소각장는 경기도 소관으로 2014년 10월 발전사업 허가를 받았다. 이를 여주시가 저지할 방법은 '건축허가 취소'뿐이어서 섣불리 허가를 취소해 행정소송에 휘말려 패소할 경우 소각장 건립·운영은 물론 1,000억 원이 넘는 보상액이 부담일 수밖에 없다.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22일 오후 1시 북내폐쓰레기소각장을 반대하는 북내면 14개 기관단체와 주민들 그리고 시민 400여 명이 시민총궐기대회와 거리행진을 벌이며 여주시와 시의회를 압박했다. /양동민 기자 coa007@kyeongin.com22일 오후 1시 북내폐쓰레기소각장을 반대하는 북내면 14개 기관단체와 주민들 그리고 시민 400여 명이 시민총궐기대회와 거리행진을 벌이며 여주시와 시의회를 압박했다. /양동민 기자 coa007@kyeongin.com22일 오후 1시 북내폐쓰레기소각장을 반대하는 북내면 14개 기관단체와 주민들 그리고 시민 400여 명이 시민총궐기대회와 거리행진을 벌이며 여주시와 시의회를 압박했다. /양동민 기자 coa007@kyeongin.com

2019-02-22 양동민

"시민과 약속 거부한 여주시장은 사퇴하라!"

"시민과 약속 거부한 여주시장은 사퇴하라!"이항진 여주시장이 강천폐쓰레기소각장 '건축허가 취소' 약속을 지키지 않고 머뭇거리자, 시민들이 또다시 거리로 나섰다. 21일 오후 2시 여주시청 앞에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저지여주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이동순)와 시민들 200여 명이 "환경오염과 생존권 위협하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 건축허가 취소 거부하는 여주시장은 사퇴하라"고 외치며 반대집회를 했다. 이항진 시장은 지방선거에서 '강천폐쓰레기소각장 설치를 막겠다'고 공약했고, 이후 지난해 12월 31일 '강천폐쓰레기소각장 건축허가를 취소하겠다'고 선언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가 없어 반대 대책위와 시민들이 건축허가 취소 이행 촉구와 이를 거부하면 사퇴까지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지난 14일 대책위는 시청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항진 여주시장은 15일까지 강천폐쓰레기소각장 건축허가를 취소하라"는 최후통첩과 함께 삭발식까지 가졌다.이날 집회에서 대책위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은 밀실 행정 속에서 소수의 사람이 허가를 내준 것과 인허가 초기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절차를 생략하는 등 민주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 요소가 많다"고 주장했다.또 대책위는 "헌법에서 국민은 누구나 쾌적한 환경 속에서 살 수 있는 생존권을 가지고 있다. 허가상 어떠한 관련법도 생존권보다 위에 설 수 없다"며 "청주의 경우 폐쓰레기소각장으로 인해 60여 명 암환자가 발생했고, 업체와 소송 끝에 2심에서 지자체가 승리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대책위는 "청주에 비하면 여주는 착공도 안한 유리한 조건인데도 여주시장은 왜 취소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여주시장은 시민 편에 서서 건축허가 취소를 이행하고, 거부하면 사퇴하라"고 외쳤다.한편 시 관계자는 "20일 시의회와 청주시 쓰레기소각시설도 방문했으며, 청주시는 허가권자가 청주시이고, 인허가 신청에서 불허가한 것에 소송이 진행된 사안으로 여주시와는 다른 부분이 있다"며 "현재 행정적 법률적 다각도로 접근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21일 오후 2시 여주시청 앞에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저지여주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이동순)와 시민들 200여 명이 "환경오염과 생존권 위협하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 건축허가 취소 거부하는 여주시장은 사퇴하라"고 외치며 반대집회를 했다./양동민 기자21일 오후 2시 여주시청 앞에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저지여주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이동순)와 시민들 200여 명이 "환경오염과 생존권 위협하는 강천폐쓰레기소각장 반대한다. 건축허가 취소 거부하는 여주시장은 사퇴하라"고 외치며 반대집회를 했다./양동민 기자

2019-02-21 양동민

600년 전통 여주시 본두리 낙화놀이 '불꽃 장관' 연출

여주시가 지난 20일 가남읍 본두1리 마을회관 앞에서 '본두리 낙화놀이'가 열려 폭포처럼 쏟아지는 불꽃장관을 연출했다. 시작을 알리는 풍물패 공연과 고천문 낭독에 이어 낙화놀이가 진행됐으며, 마을 주민들은 준비한 음식을 나눠 먹으며 마을의 화합과 안녕을 기원했다.낙화놀이는 낙화(落花)의 붉은 기운이 그해의 상서로운 기운이 되고 주민들에게 위안이 되며 질병과 액운을 쫓고 경사를 부르는 의미가 담겨있는 전통놀이로 여주시에서는 본두1리(조기울)와 본두2리(해촌)가 교대로 매년 음력으로 정월 열엿새 날 저녁에 개최하고 있다.이날 낙화놀이에 사용된 '낙화 순대'는 마을주민들이 뽕나무와 참나무를 태워 숯을 곱게 빻아 잿물로 물들인 한지에 정성스럽게 싸서 만들며, 심지는 천일염을 볶아 가루를 내고 쑥을 말려 곱게 찧어 쑥 심지를 만드는 것으로 전통의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마을 관계자는 "낙화놀이는 조선 제4대 세종의 영릉이 광주 대모산에서 현재 위치(능서면 왕대리)로 천장된 1469년 전후에 시작됐다"며 "일제 강점기 때 민족 말살정책으로 잠시 중단됐다가 광복 후 마을 어르신들의 노력으로 다시 그 명맥이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항진 시장은 고유제를 올리고 "마을 고유의 전통놀이인 낙화놀이가 앞으로도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주민들과 인사와 덕담을 나누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지난 20일 여주시 가남읍 본두1리 마을회관 앞에서 '본두리 낙화놀이'가 열려 폭포처럼 쏟아지는 불꽃장관을 연출했다./여주시 제공지난 20일 여주시 가남읍 본두1리 마을회관 앞에서 '본두리 낙화놀이'가 열려 폭포처럼 쏟아지는 불꽃장관을 연출했다./여주시 제공

2019-02-21 양동민

이항진 여주시장, 공직자들과의 소통 행보 박차

이항진 여주시장이 공직자들과 좀 더 친밀한 의사소통을 위해 각 부서를 찾아가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이 시장은 지난 18일 기획예산담당관과 홍보감사담당관 등 각 부서를 직접 찾아 공직자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했다. 오는 26일까지 이어지며 본청 31개 부서를 순회하면서 신년 업무보고를 겸해 시행하고 있다. 신년 업무보고회는 매년 초 각 부서에서 준비된 주요업무계획을 보고받는 자리로, 올해 보고회는 간부공무원뿐만 아니라 실무 직원들과도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시정 비전을 공유하려고 시장이 직접 각 부서의 사무실로 이동해 진행하고 있다. 18일 첫 보고는 기획예산담당관과 홍보감사담당관, 자치행정과, 안전총괄과, 회계과, 농정과, 건설과, 교육체육과 순으로 본청의 각 부서를 방문했다. 이 시장은 "부서별 주요 업무를 보고받으며 살피는 한편, 평소 대화하기 어려웠던 실무직원들과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누면서, 더 가깝게 생각을 공유할 수 있는 시장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이항진 여주시장이 지난 18일 기획예산담당관과 홍보감사담당관 등 각 부서를 직접 찾아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여주시 제공

2019-02-20 양동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