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경원선(동두천~연천) 전철교량화 확대 중재안 확정

연천 주민 "마을 조망·통풍 침해"권익위 현장조정회의서 해법제시전곡역로와 역사 건물 정면 일치주차장 확보·동측 승강시설 조성동두천~연천 경원선 전철 교량화 확대를 요구하는 연천군민의 고충 민원이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박은정)로부터 받아들여져 이에 따른 중재안이 확정됐다.12일 연천군 등에 따르면 연천군 주민들은 2021년 3월 준공예정인 경원선 구간 중 전곡역 구간 복선전철 흙쌓기 등 토공사로 인한 마을 조망권과 통풍 침해, 통행 불편 등을 우려해 왔다.주민들은 전곡역 약 1.8㎞ 구간을 10m 높이의 토공 대신 교량화의 확대 필요성을 제기해 왔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예산확보 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해왔다. 이에 주민 797명은 지난해 10월 국민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다.국민권익위는 이에 따라 지난 10일 현장 조정회의를 열고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주민들 사이에 꼬여 왔던 민원의 실타래를 풀었다.중재안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전곡정거장 진입도로(전곡역로)와 전곡역사 건물을 정면으로 일치시키고 전곡역사 남측 주차장은 64면 이상을 확보하는 것이다. 동측 연결통로 주변 주차장 계획은 연천군과 함께 토지 소유자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협의하고 철도이용자 편의를 위해 동측 승강시설을 계획해 보도육교 기능을 하도록 했다.특히 어린이들의 통학불편이 없도록 3m 이상 폭의 보행 육교와 승강기를 설치하고 전곡 과선교 U자형 타입 구조물 구간에 약 26m 이상의 교량을 설치, 보행 가능토록 제안했다. 또 온골지하차도부터 유류보급대 U타입(약 780m)구간, 은전로부터 온골지하차도 간 토공구간도 최대한 교량화를 주문했다.연천군은 전곡역사 준공 시기에 맞춰 역사 주변 도시계획도로를 단계적으로 약 10m(보행로 포함) 폭으로 확장하고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교량화 설계변경 소요비용을 전액 부담키로 했다.주민 김모(56·전곡읍)씨는 "반세기 넘도록 경원선 철도로 인해 동서로 막힌 주민통행권이 다소 해소돼 다행"이라며 "당초 준공계획이 차질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박은정 위원장은 "전곡역 복선전철 건설이란 공공사업으로 인해 주민 피해가 우려됐던 조망권과 통풍 침해, 통행 불편 등이 개선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9-05-12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