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설 곳 없는 광주 '평화의 소녀상'… 3·1절 100년 의미 못찾나

광주역사·시청사광장 불가 입장미소추, 제막 앞두고 부지 난항다가오는 3·1절, 경기도 광주에서 제막하려던 '평화의 소녀상'(2018년 10월 16일자 9면 보도)이 설치 장소를 구하지 못해 자칫 그 의미가 퇴색될 위기에 처했다.광주시민들로 구성된 '경기광주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평화의 소녀상추진위원회(이하 미소추)'는 시민들의 평화와 인권의 열망을 담아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미래세대에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교육하고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해 왔다.지난 2017년 출범한 이래 800여명에 이르는 시민추진위원과 시민사회단체의 자발적인 참여로 5천만원 가까운 소녀상 제작에 필요한 재원을 모았고, 조만간 제막을 앞두고 있다. 당초 목적대로 독립100주년을 맞는 올해 3월 1일 광주시민들과 함께 제막할 계획이다.하지만 3·1절이 열흘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아직까지도 소녀상을 세울 부지 선정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가장 많은 시민들이 원했던 경강선 광주역사 부지의 경우,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불가 입장을 밝혀 좌절됐다. 이에 광주시청사 광장 부지를 추진하고 있지만 시는 '주차장 조성계획'이 세워져 있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미소추 관계자는 "광주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이 소재해 있고, 평화의 소녀상이 갖는 상징성도 있어 의미있는 곳에 세워져야 한다"며 "시민들이 원하고, 많은 이들이 접할 수 있는 곳에 1.5평(약 4.9㎡)이면 되는데 그것이 이렇게 힘든지 안타까울 뿐"이라고 토로했다.한편 이들은 19일 오후 광주시장과 면담이 예정돼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19-02-18 이윤희

광주시, 외국인 포함 전 시민 대상 '시민안전보험' 시행

광주시가 3월 1일부터 관내 주민등록이 돼 있는 외국인을 포함한 38만명 전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안전보험을 시행한다.시민안전보험은 광주시민이 예상치 못한 재난 및 사고로부터 최소한의 경제적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사망시 1천만원, 장해시 1천만원의 범위 내에서 차등 지급 받을 수 있도록 했다.이를 위해 시는 지난 1월 광주시 시민안전보험 운영 조례를 제정·공포했으며, 지난 12일 보험사를 선정해 오는 3월 1일부터 광주시민 누구나 시민안전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보장혜택은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사고 상해사망(1천만원)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사고 상해 후유장해(1천만원 한도)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1천만원)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후유장해(1천만원 한도) ▲강도 상해사망(1천만원) ▲강도 상해 후유장해(1천만원 한도)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부상등급 1∼5급, 1천만원) ▲자연재해 사망(일사병, 열사병 포함 1천만원) 등 8개 항목이며 개인이 가입하고 있는 타 보험과 중복수혜가 가능하다.제외대상은 피보험자의 고의, 범죄행위, 심신상실, 정신질환 등은 지급 제한되며 15세 미만의 경우 사망담보는 제외(상법 제732조)된다. 또한,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에 대해서는 만 12세 이하만 보장하며 타 법령 및 보험약관에 따라 보장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한편, 보험금은 흥국화재해상보험사(1522-3556)로 청구하면 되며, 기타 사항은 안전총괄과(031-760-2942)로 문의하면 된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19-02-18 이윤희

'옥상옥된' 광주시 개발조례… "삶의 질 악화" 커지는 반발

건축·부동산업계 반대성명 이어경안천시민연대 입법철회 성명서"규제강화로 난개발 심화 불보듯"19·22일 시청 광장서 집회 예고"중앙정부의 규제도 모자라 이젠 시에서 나서 규제를 강화하려 한다니 광주시민으로서 가슴이 찢어지는 심정입니다."광주시가 합리적인 개발행위 유도를 위해 그 기준 등을 정비하고자 지난해 입법예고한 '광주시 건축조례',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의 반발(2018년 11월 23일자 8면 보도)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지난해 말 건축 및 부동산 관련업계에서 일제히 반대의견서를 제출한데 이어 14일 광주의 대표적 시민단체인 경안천시민연대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입법예고 철회 성명서를 채택했다.광주시는 지난해 11월 '광주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 입법예고(및 건축조례)'를 통해 합리적 개발행위 유도를 위한 개발행위 기준 강화를 주 내용으로 하는 조례안을 공표한 바 있다.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은 관리지역에서도 시 조례에 의한 기준지반고(개발행위 대상 토지에서 직선거리로 가장 가까운 도로법상의 도로 및 농어촌도로 정비법상 도로의 표고)를 적용한다는 것과 녹지지역 내 기준지반고 30m 이상 개발행위에 대해선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실시키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건축조례 개정(안)은 분할된 토지일지라도 분양을 목적으로 하는 허가신청지의 세대수 합이 30세대 이상인 공동주택의 경우 건축위원회 심의대상에 추가했다.경안천시민연대는 "이같은 내용대로라면 난개발로 몸살을 앓는 광주가 기반시설 조성에 대한 대안없이 규제만 강화해 더욱 난개발로 내몰릴 것이다"고 주장한 뒤 "광주는 1973년 팔당댐 완공과 동시에 상수원보호구역 규제가 강화됐고 각 정부부처에서 경쟁이라도 하듯 각종 규제정책을 쏟아내 주민들의 삶의 질이 황폐화됐다. 그럼에도 이번 광주시의 조치는 시가 앞장서서 주민을 말살하려는 것이고 철회되지 않을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한편 이들은 오는 19·22일 광주시청 광장에서 대대적 집회를 갖는다는 계획이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19-02-14 이윤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