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캠프 호비에 '육군사관학교' 유치 큰 그림… 동두천시 "경기도와 협력" 추진

서울 육군사관학교의 주한미군 공여지 캠프 '호비' 유치를 희망(2018년 5월21일자 10면 보도=동두천시 "美반환공여지로 육사 이전을")했던 동두천시가 29일 "경기도와 협력해 육군사관학교 유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천명, 주목된다.동두천은 지난해 9월에도 캠프 호비에 육사 이전 유치를 경기도에 제안한 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추진해 왔다.동두천시는 최근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정책과 맞물려 불거진 육사 이전 논의와 관련, "주한미군 공여구역인 캠프 호비의 활용 가능한 면적은 170만㎡로, 현재의 육사 부지를 대체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조건"이라며 "기존 미군 시설을 활용하면 많은 재원을 들이지 않고도 아주 이른 시일내에 육사 이전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육사의 캠프 호비 이전은 미군 공여지 반환 약속을 국민들에게 지키는 것은 물론 대통령 공약인 반환 공여지의 국가 주도 개발을 이행하는 것이기에 더욱 당위성이 높다고 덧붙였다.캠프 호비는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따라 2016년 평택으로 이전할 예정이었으나 2014년 한미안보협의회에서 한국군이 미군의 포병여단 대체를 완료할 때까지 연기됐다.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이날 "육사의 캠프 호비 이전은 서울의 주택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정부의 공여지 반환 약속 이행"이라며 "도와 협력해 육사가 반드시 동두천에 유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용철 경기도 행정 2부지사도 지난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육사의 경기도 접경지역 이전을 건의한 자리에서 "육사를 옮기면 남은 부지를 태릉골프장과 묶어 주택 공급을 위한 대규모 택지로 활용할 수 있는데 군 당국의 입장 때문인지 검토 대상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육사를 접경지역 등으로 이전하면 군 시설과의 연계 효과도 있고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묶여 각종 규제로 고통을 받아온 해당 지역의 발전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20-07-29 오연근

동두천시의회, 상패동 국가산단 개발 관련 LH와 협약 및 의무부담 동의안 부결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가 지난 23일 집행부가 제출한 상패동 국가산업단지 개발과 관련 LH와 협약 및 의무부담 동의안을 부결시켰다.제296회 임시회에서 집행부는 국가산단 조기 추진을 위해 협약안을 마련 의회에 제출했다.집행부가 제출한 협약안 주요 내용은 △ 산업용지 조성 예상원가 3.3㎡당 130만 원 △ 분양 3년 경과 후 50% 미분양용지 발생 경우 시 예산 360억 원 소요 부담 등이 핵심이다.그러나, 의회는 찬·반이 엇갈렸고 산업용지 조성 예상원가 협약서 명시와 미분양 발생 경우 LH와 시 예산 분담 비율 70%(LH), 30%(시) 변경을 요구한 집행부가 마련한 협약안에 대한 의회 반론이 우위를 갈랐다.결국, 시민이 조속히 시행을 원하는 사업으로 협약이 연기되면 3개월 이상 기간이 소요돼 시민불편만 초래된다. 는 의회 찬성 측 의견은 표결 결과 4대3으로 밀려났다.협약안이 부결 처리되자 LH 측은 시의회가 주장한 내용은 지금까지 선례가 없었고 경영투자심사위원회에 안건을 제출할 방침이라고 밝혔지만, 안건 통과를 예단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나타냈다.지난 5월 말까지 토지보상을 위한 지장물 조사를 마친 시는 18만 4천636㎡ 규모 1차 산업 단지가 조속히 완료돼야 2차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데 협약 지연은 사업시기를 늦추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주민 김봉규(67) 씨는 의회가 양분돼 주민 입장은 지난 22일 의회를 방문 했을 때 협약안 의결 의사일정이 이미 짜여 진 각본대로 움직일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국가산단 조기 착공을 원하는 주민의사와 상반된 결정이라며 향후, 주민들과 함께 집회 등 집단행동으로 불만을 표출하겠다.고 말했다.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동두천시의회의 제296회 임시회./동두천시의회제공

2020-07-24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