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부권

'경기 광주 금호 리첸시아' 아파트 청약… 평균 3.3대 1·최고 66.5대 1

광주시 경안동에 들어설 '광주 금호 리첸시아' 아파트의 청약경쟁률이 최고 66.5 대 1에 달했다.1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광주 금호 리첸시아의 1순위 청약을 진행한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356가구 모집에 1천185명이 청약을 신청하면서 전 가구 1순위 마감됐다.평균 경쟁률은 3.3대 1을 기록했다.주택형별로 복층형 펜트하우스인 전용 82㎡ 2가구 모집에 133명이 몰리며 최고 경쟁률인 66.5대 1을 기록했다.전용 63㎡ 펜트하우스는 1가구 모집에 37건의 청약통장이 집중됐다. 전용 62㎡는 134가구 모집에 505명이 신청해 가장 많은 청약 건수를 보였다.전용 77㎡와 74㎡는 각각 4.0대 1과 3.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광주 금호 리첸시아는 경안동에 17년 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이면서, 지하 3층∼지상 25층·4개 동 등 총 447가구로 조성되는 등 이 지역 첫 주상복합 아파트다.분양가는 3.3㎡당 평균 1천200만 원 상당이다.계약자의 자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계약금 2회 분납제(1차 1천만원 정액제)로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7일이고, 정당 계약은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입주는 2021년 8월 예정이다./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광주 금호 리첸시아' 견본주택 현장./함스피알 제공=연합뉴스

2018-11-01 송수은

'곤지암읍 소각장 반대' 이천 신둔면주민 비대위 출범

광주시 방문 '재검토 민원' 제기사업포기때까지 집단 투쟁 불사광주시가 곤지암읍에 종합폐기물처리시설(소각장) 설치를 추진(10월 25일자 10면 보도)하는 것과 관련, 이천시 신둔면 주민들이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소각장 설치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31일 이천시 신둔면 주민 등에 따르면 주민들은 지난 30일 신둔면발전협의회를 열고 김익화 노인회장, 김영식 발전협회장, 김화양 이장단협의회장 등 3명을 공동의장으로 선출하고 '광주시 종합폐기물처리시설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출범했다.비대위는 이어 광주시의 종합폐기물처리시설 설치에 대한 공람·공고에 따른 의견제출 마지막날인 31일 광주시청을 방문, 재검토를 촉구하는 공식 민원을 제기했고 2일 플래카드 게첨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반대운동에 들어가기로 했다.비대위는 "인접 주민의견 수렴 없이 사업을 강행하는 졸속 행정, 유해물질로 인한 인체 및 환경피해는 고스란히 이천시민이 감수"란 내용의 민원을 광주시에 제기했다.김화양 공동의장은 "광주종합폐기물시설 설치사업을 반대하지 않는다. 다만 입지예정지가 이천시 신둔면과 반경 2㎞ 이내에 있어 위치를 변경해 달라는 것"이라며 "현 예정지는 그 환경피해가 고스란히 이천시민의 몫이 돼 광주시가 사업계획을 철회할 때까지 반대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비대위는 지난 30일 열린 이천시 이통장단연합회 회의 안건으로 이를 공식화 해 14개 읍·면·동 협의회장들이 반대 투쟁에 적극 힘을 보탤 것이란 입장을 밝히면서 이 문제는 신둔면 뿐만 아니라 이천시 전체의 문제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비대위는 또 오는 11월 8일 광주시가 3차 입지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입지를 선정할 것이란 판단에 따라 그 이전에 공식 출정식을 갖고 집단행동에 들어가기로 했다. 한편 광주시는 종합폐기물처리시설 입지예정지를 공모, 곤지암읍 수양리 423 일원 5만3천998㎡에 1천553억원(공사비 1천185억원, 시설부대비 118억원, 보상비 150억원, 기타 100억원)을 투입해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지예정지는 이천시 신둔면 인후리와 1.7㎞ 거리에 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2018-10-31 서인범

'전통&현대' 광주 왕실도자기 초대명장의 초대

경기도자박물관 내일부터 '박부원 특별전'분청암각화문 항아리등 대표작 60점 선봬광주 왕실도자기 초대명장의 전통 도자기와 현대 도자기를 한 곳에서 만나는 전시가 열린다. 한국도자재단은 2일부터 경기도자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특별초대전 '박부원: 전통의 길을 묻다'를 개최한다. 이번 특별초대전은 경기천년을 기념하기 위한 전시회로 경기도의 대표 문화콘텐츠인 전통도자기를 조명하기 위해 기획했다. 한국 전통전승도자계의 원로인 광주왕실도자기 초대명장인 지당 박부원 명장이 56년간 이어온 전통도자예술 일대기를 보여주는 대표작품 60여 점을 소개한다. 박 명장은 조선왕실도자기를 대표하는 백자 달 항아리 제작에 반세기를 바쳐 온 경기도 지정문화재 4호다. 최초로 고려청자 재현에 성공한 고(故) 도암 지순탁 선생의 사사를 받았으며 1975년 광주시 초월읍에서 활동했다. 또, 한국 도예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해외에서도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쳤다.특별전은 '1부-법고(法古), 전승을 익혀 전통을 찾다', '2부-창신(創新), 실험을 통한 현대적 변용' 등 총 2부로 구성했다. 먼저 1부는 전통 원형을 되살리는데 충실했던 1990년대 이전에 제작한 백자, 분청사기 등 전통의 멋을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2부에서는 2000년대 이후 형성된 박 명장 작품의 주요특징인 웅장한 크기과 다채로운 요변(窯變·도자기가 가마 속에서 변화를 일으키는 일, 유약의 변색을 말한다)으로 제작한 청동채, 주동채 등을 전시한다. 흙과 불이 만들어낸 가마 속 신비를 경험할 수 있는 박 명장의 도자세계를 담았다.특히 2부에 전시하는 '분청 암각화문 항아리'는 명장의 독창적인 기법으로 탄생한 대표작으로, 1971년 발견한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서 영감을 얻어 암석의 질감을 그대로 재현했다. 이외에 분청귀얄 매화문 항아리, 백자호 등 전통도자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시킨 도자 작품도 전시한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관람객이 우리 전통도자의 멋과 넉넉함을 담아가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별초대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 사진/한국도자재단 제공백자호분청조화암각화문호

2018-10-31 강효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