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그린벨트위 주차장 계획… '고양꽃박람회' 분산개최 가능할까

올해 '원당화훼단지'서 일부 행사주변 기반시설 없어 GB내 임시로주민들 "민간이 하면 불법인데…"市 "단기사용 검토 결정사항 아냐"수도권 최대 꽃축제인 '2019 고양국제꽃박람회'가 올해 처음으로 일산 호수공원과 원당화훼단지로 분산 개최되면서 행사장의 적법성 여부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고양국제꽃박람회 분산 개최는 민선7기 고양시장 공약으로 시작도 전에 불법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17일 고양시와 (재)고양국제꽃박람회 등에 따르면 '2019 고양국제꽃박람회'는 오는 4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일산 호수공원에서 다양한 꽃축제를 갖기로 확정했다.특히 올해는 화훼농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화훼수출 상담, 신품종 전시, 화훼농가 현장 체험 등 화훼비즈니스는 고양시 덕양구 소재 원당화훼단지에서 4월 26일부터 5월 3일까지 분산 진행된다.하지만 원당화훼단지 일대는 꽃박람회 방문객을 맞을 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전혀 갖추지 않은 그린벨트여서 불법사용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이에 시는 주차장 확보를 위해 한국화훼농업 소유의 고양화훼유통센터 건립 예정부지(3만9천600여㎡, 고양시 덕양구 원당동 731의 10 일대) 가운데 4천여㎡를 임시 주차장(약 200대)으로 조성, 사용한다는 계획이나 이 부지는 현재 그린벨트 해제를 국토부에 요청한 상태라 주차장으로 사용 시 현행법(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이다. 그린벨트 해제는 이르면 2020년 이후나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더욱이 행사장 주변에 있는 쥬라리움 일산점(전 쥬쥬테마동물원)은 봄 시즌이면 수도권 일대서 몰려드는 인파와 차량들로 하루종일 북새통을 이루는 등 심각한 교통체증 지역인데 주차 공간도 없는 꽃박람회 차량까지 뒤엉킬 경우 벌써부터 최악의 교통대란이 우려되고 있다.주민 박모(66)씨는 "민간인이 그린벨트에 주차를 하면 불법이고 고양시가 하면 적법하냐"며 "꽃박람회 개최를 위한 최소한의 기반시설도 갖추지 않은 채 행사를 준비하는 것은 보여주기식 졸속행정"이라고 지적했다.시 관계자는 "마땅한 주차공간이 없어 그린벨트지만 장기 행사가 아닌 단기 행사여서 검토를 했을 뿐 결정된 사항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고양시가 2019 고양국제꽃박람회를 올해 처음으로 일산 호수공원과 원당 화훼단지에서 분산 개최하기로 하면서 행사장의 적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주차장으로 사용할 고양시 덕양구 원당동 그린벨트지역인 고양화훼유통센터 건립 예정부지.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2019-01-17 김재영

[김포]'4인가족 80권 싹쓸이' 텅텅빈 장기도서관

개관 일주일만에 장서 40% 대출김포시, 7권 임시 제한조치 발동재발 가능성 과다책정 개선 목청"4인가족에 80권까지 대출?"김포시가 열악한 도서관 인프라를 고려하지 않은 채 도서관 한 곳당 대출 가능 권수를 과다하게 책정,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1인당 20권까지 대출할 수 있는 장기도서관(1월 10일자 21면 보도)은 개관 1주일 만에 보유 장서의 40%가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17일 시에 따르면 관내 공공도서관은 중봉·통진·양곡·고촌·장기 등 5곳으로 총 67만여권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다. 시는 공공도서관 어디에서든 시민 1인당 2주(1주 연장 가능)간 최대 20권까지 대출을 해준다. 도서관 한군데서 20권 전부를 빌릴 수도 있다.하지만 지난 8일 역대 최대규모 시설을 갖춘 장기도서관이 개관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5만8천여권을 보유한 이 도서관에서만 개관 이틀 만에 1만여권, 1주일 만에 2만3천여권이 대출돼 서고가 휑하니 비어버린 것이다.시는 지난 12일 부랴부랴 장기도서관에 한해 대출 가능 권수를 7권으로 조정하는 임시 제한조치를 적용했다. 하지만 장기도서관 주 이용지역인 장기동·장기본동·운양동에만 지난해 연말 기준 12만4천692명이 거주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추후 언제라도 장서 부족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포와 다르게 238만여권을 보유한 고양시는 도서관 한 곳당 7권(이하 관내 도서관 전체 대출권수·25권), 148만여권을 보유한 부천시는 한 곳당 5권(〃20권), 102만여권을 보유한 파주시는 한 곳당 7권(〃30권)으로 제한하며 도서관별 장서 보유량에 균형을 맞추고 있다. 장기동 주민 황모(여·38)씨는 "개관 며칠 후 가봤더니 볼만한 책은 없고 전문서적류만 눈에 띄더라"며 "시의 정책대로라면 4인 가족이 도서관 한 곳에서만 80권을 가져갈 수 있다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드러냈다.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잠정 이용객들을 위해 책을 묶어놓기보다는, 보려고 일부러 찾아오는 주민들에게 최대한 책을 제공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도서관에 원하는 책이 없으면 인근 도서관에서 구해다 주는 상호대차서비스가 있어 사실상 모든 도서관이 하나처럼 운영된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도서관 '개관효과'가 어느 정도 누그러지고 본격적인 회수가 시작되면 불편이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김포시 장기도서관 직원이 텅 빈 서고를 정리하고 있다. 경기북부 한 지자체 도서관 담당자는 "한 곳에서 지나치게 많은 책을 빌려주면 회전율과 회수율에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제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9-01-17 김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