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예맥회, '길상 벽사' 소재로한 전시회

좋은 기운은 받아들이고 나쁜 기운은 물리친다는 '길상 벽사'의 의미를 소재로한 전시회가 열린다.보릿대를 이용한 공예 '맥간공예'의 진수를 담은 '빛과 보리의 만남-예맥회전'이 오는 6월 11~14일까지 경기도의회 로비에서 개최된다.올해로 28회를 맞은 예맥회전은 맥간공예를 창안한 백송 이상수 맥간공예연구원장이 전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수자들과 함께 매년 열고 있는 전시회다. 이번 전시회에는 25명의 회원들이 30여 작품을 전시하며, 좋은 기운은 받아들이고 나쁜 기운은 물리친다는 우리의 전통적 길상벽사 사상을 소재로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우윤숙 예맥회 회장은 "1991년에 창립한 예맥회가 올해로 28년을 맞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일반시민은 물론 도의원과 도청에서 근무하는 많은 공무원들이 맥간공예의 매력에 빠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맥간공예는 보리줄기인 보릿대를 펴서 도안에 따라 이어 붙이는 과정을 통해 작품으로 재탄생한다. 빛의 각도, 결의 방향에 따라 은은한 빛깔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드러내 미적 완성도가 높은 예술작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이번 전시회에 선보일 백송 이상수의 작품. /예맥회 제공이번 전시회에 선보일 백송 이상수의 작품. /예맥회 제공

2019-05-27 이윤희

광주, 공동주택 등 지역업체 참여비율 늘며 425억 효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광주시의 공동주택 건설 사업에 대한 지역업체 참여비율이 높아지고 있다.현재 관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건설사업장 내 지역업체 참여금액이 42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광주시는 지난 3월부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동주택 건립 시공사와의 간담회, 현장방문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업체의 경영난 해소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시의 지속적인 지역업체 참여 요청으로 관내 아파트 건설사업장의 지역업체 참여비율이 높아졌으며, 5월 현재 지역업체 참여 금액은 425억원에 달하고 있다.지난 24일에도 광주시는 광주역세권 공사가 한창인 역동 184-18번지 일원에서 지역 공동주택 건설 관계자와 함께 '지역경제 챙기기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관내 주택건설 시행·시공사와 광주하남상공회의소, (사)광주시기업인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광주시여성기업인협의회, 대한전문건설협회 광주시협회, 경기도시공사, 광주도시관리공사 등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지역 업체에서 생산한 건설자재 및 지역 건설업체의 장비사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신 시장은 "이번 결의대회를 통해 지역 업체의 성장으로 광주시 세수증대 등 동반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광주시가 지난 24일 광주역세권 공사현장에서 '공동주택 건설관계자 지역경제 챙기기 결의대회'를 갖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광주시 제공

2019-05-27 이윤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