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개소 차질' 동두천 가톨릭센터… 천주교재단, 주민과 대화 '타협'

주민반발로 차질을 빚던 (재)천주교 의정부교구유지재단의 동두천 가톨릭센터(운영위원장·정문석) 개소 문제(4월9일자 8면 보도)가 장기간 대화로 타협점을 찾았다. (재)천주교 의정부교구유지재단과 가톨릭센터 건립 반대 주민들은 26일 보산동 다목적회관 2층에서 주민 13명과 이석재 신부 등 교구측 인사 5명이 배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주민들과 사전 협의 없이 센터 개소를 추진해 온 것에 대해 의정부교구가 먼저 주민들에게 사과했다.이에 주민들은 의정부교구 측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하고 요구사항을 제안했다. 주민들은 가톨릭센터 수용인원을 초·중·고교생 20명 내로 유지하고 숙식제공 불가 입장을 밝혔다. 또 이용대상자는 실제 거주 및 부모 실태 파악이 가능하고 신분 또한 확실해야 하고, 불법행위나 사회 비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센터를 이전해줄 것을 요구했다. 의정부교구측은 센터 이용 청소년들로 인한 지역 불안요인 발생 시 이전을 약속했다. 한편 천주교 재단은 지난해 9월 보산동 408의 25 소재 378㎡ 부지에 지상 2층 규모의 종교집회장인 '동두천가톨릭센터'를 신축해 난민 천주교 신자 자녀인 초·중·고교 학생들의 방과 후 학습지도와 식사제공 장소로 운영하려다가 주민반발에 직면, 갈등을 빚어왔다.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20-05-26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