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부권

분당 차병원 양필성 교수, "심방세동 환자 혈압 '120~129/80mmHg 미만' 합병증 예방"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심장내과 양필성(사진) 교수가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 환자들을 조사할 결과 혈압을 '수축기 120~129mmHg, 이완기 80mmHg미만'으로 관리할 때 합병증 예방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고 18일 밝혔다.이번 연구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김태훈 교수팀과 함께 했으며, 국제적 심장질환 학술지인 '미국심장학회지(JACC)' 최근호에 실렸다.연구팀은 우선 '수축기/이완기 140/90mmHg'인 현재 국내 고혈압 진단 기준이 심방세동 환자에게도 적절한 적용 기준인가를 규명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지난해 미국에서는 기존 고혈압 진단 기준을 한 단계 엄격하게 '수축기/이완기 130/80mmHg'으로 변경한 바 있다.현재 국내 고혈압 기준에는 미치지 않지만 미국의 새로운 진단 기준으로는 고혈압 환자에 해당되는 '수축기 130~139mmHg 또는 이완기 80~89mmHg' 환자군과, '수축기 130mmHg 미만, 이완기 80mmHg 미만' 환자군의 합병증 발병 위험을 비교했다.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2005~2015년 사이 심방세동을 새롭게 진단받은 29만 8천374명의 환자들의 데이터를 활용했다.그 결과 미국 의료계가 제시한 고혈압 기준 '수축기/이완기 130/80mmHg'보다 높을 때 심방세동 환자의 주요 심혈관질환·뇌경색·뇌출혈·심부전 발생률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이와 함께 심방세동 환자 중 국내 고혈압 진단 기준인 '수축기/이완기 140/90mmHg'로 치료 중인 15만 8천145명을 대상으로 혈압 구간대에 따른 질병 발병 위험률을 살폈다.조사 분석한 혈압 관리는 총 4개의 구간으로 '수축기 120㎜Hg미만, 이완기 80㎜Hg미만'인 정상 혈압 구간, '수축기 120~129㎜Hg, 이완기 80㎜Hg미만', '수축기 130~139㎜Hg, 이완기 80~89㎜Hg', '수축기 140㎜Hg이상, 이완기 90㎜Hg이상'이었다.분석 결과 우리나라의 정상 혈압 구간인 '수축기 120㎜Hg미만, 이완기 80㎜Hg미만'보다 수축기 혈압이 조금 높은 '수축기 120~129㎜Hg, 이완기 80㎜Hg 미만'일 때 주요 심혈관질환·뇌졸중·심부전 등 대부분의 합병증 발생 위험이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양필성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방세동 환자의 경우 가장 이상적인 혈압구간이 '120~129, 80mmHg미만'이라는 것을 발견한 점이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심장내과 양필성 교수./분당차병원 제공

2018-09-18 김규식

성남 갈현동 영생관리사업소 화장장 화장로 추석 당일 1회차만 운영

성남시가 올 추석 당일인 24일 중원구 갈현동 영생관리사업소 내 화장장의 화장로를 1회 차만 운영한다.시의 이 같은 조치는 하늘누리 제1·2 추모원(3만1천818위 봉안)을 찾는 추석 명절 추모객의 혼잡을 덜기 위해서다. 하루 최대 8회까지 가동하던 15기 화장로(예비로 2기 포함)는 화장 횟수를 줄여 추석 당일 오전 7시부터 8시 30분까지만 가동한다. 대신 추석 연휴 닷새간 하늘누리 제1·2 추모원은 1시간 연장 개방한다. 평소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는 이들 봉안시설은 오후 6시까지 문을 열어 추모객의 편의를 돕는다. 야외에는 임시 추모 제단 33개를 추가 설치해 모두 50개를 운영한다. 추석 연휴 닷새간 차량 7천대(하루 1천400대)가 몰릴 것을 대비해 영생관리사업소 주차장(300면) 외에 장례식장 아래쪽에 임시 주차장(30면)도 추가 운영키로 했다.시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추석 연휴 장사운영 종합 계획'을 마련해 오는 22~26일 시행한다.시 영생관리사업소는 현재 하늘누리 제1 추모원은 1만6천900기 모두 만장 됐고, 1만8천319기를 갖춘 제2 추모원은 1만4천918위(81%)의 고인이 봉안돼 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성남시가 추석 당일인 24일 중원구 갈현동의 영생관리사업소 화장장의 화장로를 1회 차만 운영한다.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 전경./성남시 제공성남시가 추석 당일인 24일 중원구 갈현동의 영생관리사업소 화장장의 화장로를 1회 차만 운영한다.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 하늘누리 제2추모원./성남시 제공.

2018-09-17 김규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러시아 모스크바 보건국병원 CEO 연수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17일부터 1주간 러시아 모스크바시 보건국 소속 병원 CEO를 대상으로 '병원 최고경영전문가 연수 과정'을 연다고 17일 밝혔다.병원은 지난 2013년 모스크바시 보건국과 국내에서는 최초로 해외 의료진 250여 명의 유급 교육연수 협약을 체결했다.이후 러시아로부터 파견된 의사들을 전문 분야에 맞게 다양한 진료과에 배치하고 한국의 선진 의료기술을 전수해 왔다.우리나라의 뛰어난 의료 IT를 경험하고 복귀한 러시아 의료진을 멘토(한국 의료진)-멘티(러시아 의료진) 형식으로 지속적으로 관리, '지한파'로 육성해 왔다.그 결과 러시아 측 요청으로 분당서울대병원이 모스크바 스콜코보 국제의료특구에 진출하는 내용의 MOU를 모스크바 시 정부와 체결했다.현재까지 140여 명에 이르는 러시아 멘티는 한국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자발적 학술 모임을 구성하고 있다.지난 5월에는 분당서울대병원 멘토 교수진을 초청한 국제학술교류 심포지엄까지 개최하는 등 양국 보건의료 교류의 가교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이러한 성과에 고무된 병원은 그간 임상 진료과 위주로만 운영됐던 러시아 연수 프로그램을 다변화 했다.이에 한국형 병원 경영 시스템과 관리 기법, 운영 능력 등이 효율적이고 세계 최고 수준임을 적극 알리기로 하고 이번 협약을 통해 한-러간 고위급 의료 협력도 공고화 한다는 계획이다.이번 연수에서 병원 경영과 관련한 패러다임 변화와 미래 성장 동력, 감염관리, 인적 자산 육성, 의료의 질 관리 등 더 효율적, 효과적으로 병원을 운영하는 방법에 대한 교육한다.전상훈 분당서울대 병원장은 "이번 방한하는 러시아 모스크바 병원 고위 경영진은 귀국 후 병원시스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직접적인 의사결정자"라면서 "첨단 한국 의료가 임상은 물론 병원 운영 분야에서도 '한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오는 23일까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 개최하는 '병원 최고경영전문가 연수 과정'에 참석한 러시아 모스크바 보건국 소속 병원 CEO들./분당서울대병원 제공

2018-09-17 김규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