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울타리 보수 중 '대전차지뢰' 발견

군부대 신고 접수, 작업 중단 소동장약·뇌관없는 '훈련용'으로 판별연천군이 지난 7일 폭우로 훼손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작업 과정에서 대전차지뢰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군부대에 접수돼 한때 작업이 중단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다행히 발견된 대전차 지뢰는 장약과 뇌관이 없는 교보재 모형지뢰로 밝혀져 보수작업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9일 연천군 등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폭우로 유실된 중면 합수리의 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작업을 7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작업 인부가 대전차 지뢰 1발을 발견했다며 군부대에 신고했다. 신고가 접수되자 군부대는 작업 인부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수색작업을 벌였다. 그리고 "집중호우로 유실지뢰 위험이 초래될 가능성이 높다"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하지만 군부대 확인 결과, 발견된 지뢰에는 장약과 뇌관이 없었고, 오래전 인근 훈련장에서 사용된 교보재 모형지뢰가 유실된 것으로 추정했다.군 부대 관계자는 "교재창고에 보관돼 있어야 할 훈련 도구가 왜 유실됐는지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며 말했다.연천군 관계자도 "훈련용이라고 해 다행이다. 만약의 사고 예방을 위해 민간인통제구역 이남부터 역순 방향으로 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작업을 15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연천군은 지난 1일 전체 평균 강우량이 250㎜를 기록하는 등 집중호우가 계속되며 5일까지 총 75건(길이 4천457m)의 ASF 확산방지 울타리가 유실되거나 심하게 훼손돼 응급복구가 시급한 상황이었다.한편 지난해 10월2일 연천군 신서면 도밀리에서 야생멧돼지의 ASF 양성 발견 이후 7일까지 포획된 멧돼지는 총 1천761마리이며 이중 278마리가 양성 확진됐다. 지난해 10월부터 연천군 전체에 설치한 ASF 확산방지 울타리는 1차 78㎞, 2차 159.6㎞, 광역 13.5㎞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지난 7일 연천군 중면 합수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작업중 대전차지뢰(원안)가 발견돼 군 장병들이 탐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20-08-09 오연근

[단독]연천 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중 대전차지뢰 발견

연천군이 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작업 중 중면 합수리에서 지난 1일부터 내린 폭우로 유실된 대전차지뢰가 발견돼 울타리 보수작업 차질이 우려된다.이날부터 ASF 울타리 보수작업을 시작한 군은 합수리에서 작업 인부가 대전차 지뢰 1 발을 발견 군부대에 신고했다.유실된 대전차 지뢰가 발견되자 군부대는 작업인부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수색작업을 펼쳤다.지난 1일 오후 4시 30분 호우경보 이후 군 전체 평균 강우량은 250mm로 ASF 확산방지 울타리는 5일까지 총 75건에 길이 4천457m 울타리가 붕괴되거나 심하게 훼손 된 것으로 조사됐다.폭우로 인한 울타리는 침수로 기울어지거나, 지반침하, 전기 목책기 파손, 출입문 파손 및 토사가 덮쳐 응급복구가 시급한 상황이다.군은 이에따라, 7일부터 보수작업을 시작했지만 유실지뢰가 발견돼 군부대 탐색 및 제거작업 완료시까지 1차 울타리인 민통선 지역 우선 보수작업 순서를 변경해 민통선 이남 2차 울타리부터 보수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군은 지난 3일 군 전체 집중호우로 ASF 확산방지 울타리 붕괴가 확대됐다.며 15일까지 보수작업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군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유실지뢰 위험이 초래될 가능성이 높다.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한편, 지난해 10월 2일 신서면 도밀리 야생멧돼지 ASF 양성발견 이후 7일까지 포획된 멧돼지는 총 1천761마리이며 이중 278마리가 양성 확진됐고, 지난해 10월부터 군 전체 설치한 ASF 확산방지 울타리는 1차 78km, 2차 159.6km, 광역 13.5km 이다.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연천군이 7일 지난 1일부터 내린 폭우로 붕괴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작업을 시작했다.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7일 연천군 중면 합수리에서 아프리키돼지열병(ASF) 확산방지 울타리 보수작업중 대전차지뢰(원안)가 발견돼 군 장병들이 탐색작업을 펼치고 있다.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20-08-07 오연근

연천 필승교 수위 점차 하강… 인명 피해 없어

지난 1일 경기북부 호우경보와 북한의 황강댐 방류로 접경지역위기대응주의까지 상승한 필승교 수위가 점차 하강 추세를 보이고 있다.지난 5일 오후 8시10분 황강댐 방류로 역대 최고 13.12m까지 상승한 필승교는 6일 오전 11시13분 10.46m 수위를 보이고 있다.북한의 황강댐 방류로 인해 연천군은 필승교에 이어 지난 5일 오후 7시30분부터 군남댐 수위를 40m 계획홍수위에서 0.1m 모자란 39.99m를 보이며 6개면 1천여 가구 2천여 명이 집 밖으로 대피했다.주민들은 각 면 지구별로 나눠 한반도통일미래센터, 마을회관, 교회, 면사무소 등지로 대피해 밤잠을 청한 뒤 6일 아침 대부분 귀가했다.이재민은 39가구 85명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부터 누계 703㎜ 폭우가 내린 신서면은 답곡리 3만수 규모의 육계농장이 침수되고, 소하천이 범람하면서 답곡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농장 매몰지 주변이 일부 유실되고 추가 매몰지 유실을 우려한 군이 장비를 동원해 응급복구 완료했다.호우 피해는 지방 및 소하천에서 두드러졌다. 차탄천, 마거천 등 4개 지방하천 4㎞구간과 망곡천, 아랫대광천, 석장2천 등 12개소 3㎞ 소하천 등이 훼손돼 복구비만 16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또 지난 5일에는 임진공공하수처리시설이 침수돼 중계펌프장 가동이 중단되고 하수처리시설 침수사태가 발생 가동이 중단됐다.임진강 홍수에 따른 생활용수 탁도가 높아지자 군은 여과지 역세척과 액상 소석회를 투입하고 있고 응집지 토사 사면 15㎡이 유실돼 복구작업을 진행했다.군은 전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를 각 읍·면에 배치해 수해현황 파악과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6일 오전 11시13분 연천군 필승교량 수위 현장.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연천군 상황실에서 설치한 수위현황 모니터에 필승교 수위가 10.46m를 나타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20-08-06 오연근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 내려가면서 대피했던 연천 주민들 일부 귀가

폭우와 북한 방류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급상승했던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와 군남댐의 수위가 점차 내려가면서 지난 5일 오후 인근 학교와 마을 회관 등으로 대피했던 연천 주민들이 속속 귀가하고 있다.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6일 오전 9시30분에 필승교 수위가 10.42m로 낮아졌다. 필승교 수위는 전날 오후 8시10분에는 13.12m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었다.군남댐 수위도 점차 낮아지면서 계획홍수위(40m) 아래인 38.42m로 내려갔다.연천군의 경우 군남면 등 6개 면 462가구 980여 명이 인근 학교와 마을회관 등을 대피했지만 이날 날이 밝으면서 주민들은 임시 대피소에서 나와 자택과 농경지 등을 둘러보러 잇따라 귀가하고 있다.이와 관련 연천초등학교 체육관에 머물던 주민들은 오전 9시에 귀가했으며 체육관에 투입됐던 구호물품 등도 해당 면사무소 등으로 이동조치하고 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임진강 최북단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가 6일 점차 내려가면서 전날 연천초등학교 체육관으로 대피했던 연천 주민들이 속속 귀가하고 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전날 폭우로 연천초등학교 체육관으로 대피했던 주민들이 속속 귀가하면서 체육관에 투입됐던 구호물품 등도 면사무소 등으로 이동조치되고 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20-08-06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