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광주시의회 9일까지 임시회… 1조3555억 추경 심사

현자섭 예결특위위원장 "면밀심사우선순위 예산반영" SNS 생방송광주시의회는 2일 제270회 광주시의회 임시회를 개회했다. 이번 임시회는 오는 9일까지 8일간의 일정으로 열리며,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안과 조례안 등을 심의한다.광주시가 제출한 제2회 추경예산안은 수정예산안을 포함해 제1회 추경예산 1조2천67억원 보다 1천488억원 증가한 1조3천555억원이다. 조례안 심의도 진행되는데 이번에 제출된 조례안은 27건으로 이중 의원발의 조례가 3건이다.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희영 의원) ▲광주시 사무의 민간위탁 촉진 및 관리조례 전부개정조례안(방세환 의원) ▲광주시 생활임금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은채 의원) 등이다.예결특위 위원장으로 선임된 현자섭 의원은 "추경예산안을 면밀히 심사해 재원을 효율적으로 나누고 시민들의 요구와 우선순위가 예산에 적극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한편 광주시의회 임시회 본회의 및 각 상임위원회의 활동은 시의회 홈페이지에서 인터넷방송을 클릭하거나 유튜브, 페이스북을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광주시의회가 제270회 임시회를 오는 9일까지 개최한다. /광주시의회 제공

2019-09-02 이윤희

"광주역세권 배후 개발 철회를" 토지주들 1인 시위

광주시가 추진 중인 광주역세권 배후지(2단계 도시개발사업) 사업(2월 8일자 8면 보도)과 관련, 토지주들이 1인 시위에 나섰다.2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장지동 토지주 광주역 2단계 개발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소속 주민이 2시간여 동안 1인 시위를 진행했다.이들은 "민심을 묵살하고 삶의 터전을 짓밟는 개발 계획을 즉각 중단하라"며 "광주역 2단계 장지동 배후지역, 도시개발 계획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광주시가 추진 중인 광주역세권 2단계 사업은 지난해 11월 말 광주역세권 배후지로 장지동 191번지 일원 43만2천41㎡를 설정, 토지에 대한 개발행위 제한에 들어가며 토지주들에게 알려졌다. 이후 토지주들은 시에 탄원서(3천110여명)를 제출하며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현재 배후지 사업은 타당성 조사를 끝내고 지난 2월 개발구역 지정 관련 용역에 착수한 상태로, 내년 6월 용역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과 관련 토지주들에게 추진사항에 대한 설명이 부족한 것 같아 확대하고 있으며 조만간 공문으로도 내용을 고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2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 광주역 2단계 사업을 반대하는 한 시민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19-09-02 이윤희

[광주]개설 코앞 자전거도로에 '전신주 지뢰' 안전 비상등

이달 14일 준공불구 20여본 '그대로'"포장 마무리 이미 많은 사람들 이용 곳곳에 남아 야간 특히 위험" 지적市·한전 "협의 아쉬움… 신속 이설"자전거 동호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광주 퇴촌~남종면 구간. 이곳을 잇는 자전거도로가 이달 중순 준공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전신주의 이설이 늦어지며 안전문제가 우려되고 있다. 수년 전 논란을 불러왔던 경안중 앞 도로(2016년 9월 28일자 21면 보도)처럼 자칫 도로 한복판에 전신주가 꽂혀 있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는 것이다.1일 광주시와 한국전력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해 자전거 이용자들의 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퇴촌~남종 간 자전거도로' 개설 공사가 오는 14일 완공,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그동안 퇴촌~남종면을 잇는 도로는 팔당호 등 수려한 경관을 눈에 담으려는 자전거 이용객들과 차량이 몰리며, 주말이면 곳곳에서 위험한 상황이 연출되곤 했다. 이에 광주시는 지방도(차도) 가장자리를 이용해 퇴촌~남종 간 팔당로변 구간에 자전거도로를 개설, 안전한 자전거 이용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도모키로 했다. 총 3.1㎞ 구간에 자전거보행자 전용도로(폭 3m), 자전거 전용도로(폭 1.2m)를 설치하며, 지난해 6월 말 공사에 들어갔다. 현재 도로는 막바지 작업이 한창으로 도색 공사 등이 진행 중이다. 그러나 전신주 이설이 제때 이뤄지지 못해 도색작업은 전신주에서 끊겼다 이어지기를 반복했다. 확인결과 15본이 도로에 직접 박혀 있었고, 10본 정도는 도로 경계석에 위치했다.주민 S씨는 "도로가 정식 개설은 안됐다지만 포장이 마무리되고 현 도로와 경계석도 없다 보니 많은 이들이 이용하고 있다"며 "그런데 전봇대가 한 두 개도 아니고 도로 곳곳에 지뢰처럼 있다 보니 어두운 밤에 특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이와 관련 광주시 관계자는 "사업이 착공되면서 수차례 공문도 보내고 한전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는데 아쉬운 면이 있다"면서도 "시민들이 자전거도로 이용에 문제가 없도록 이달 내로 이설문제를 처리하고, 라바콘(안전표시 삼각콘) 등 나름의 조치도 강구해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한전 경기광주지사 관계자도 "광주시와 협의 과정에서 일부 원활하지 못했던 것 같다. 전신주 이설을 위해선 설계 및 현장조사, 입찰공고, 시공업체 확인 등 일련의 과정을 거쳐야 공사에 들어가는데 물리적 시간 조율에 한계가 있었다. 안전과 연관된 만큼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하겠다"고 전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자전거도로 막는 전신주-이달 중순 준공을 앞두고 있는 광주 '퇴촌~남종간 자전거도로'. 그러나 일부 전신주가 이설이 늦어지며 도로포장이 끝난 도로 위에 아직까지 자리하고 있다. /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19-09-01 이윤희

신동헌 광주시장, 국내기업 응원하는 애국 펀드 가입

신동헌 광주시장이 지난 30일 NH농협은행 광주시청 출장소를 방문해 일명 '애국펀드'라 불리는 '농협-아문디 필승코리아 국내주식형 펀드'에 가입했다.이 상품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첨단산업 지형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농협에서 출시했으며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과 국제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한다. 펀드 운영보수(0.5%)의 50%를 기금으로 적립해 부품·소재·장비 기술 분야 관련 대학에 장학금과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한다. 펀드 최소가입은 1만원부터 가능하며 가입 기간에는 제한이 없다.특히 시는 앞으로 NH농협 광주시지부와 함께 지속적인 캠페인을 펼쳐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률 향상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신 시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국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 국내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작게나마 힘을 보태고 싶어 상품에 가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신동헌 광주시장(사진 가운데)이 지난 30일 국내기업을 응원하는 '필승코리아펀드'에 가입했다. 사진 왼쪽은 박금옥 광주시청출장소 지점장, 오른쪽은 김현용 농협광주시지부 지부장. /광주시 제공신동헌 시장, 국내기업 응원 '필승코리아펀드' 가입 /광주시 제공

2019-09-01 이윤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