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운천역, 무정차역 되면 주민들은 어쩌라고"

문산~도라산 '전철화 제외' 반대1만여명 서명부 파주시장 등 전달"접경지 교통 불편… 반드시 반영""주민불편은 아랑곳하지 않네요. 경의선 운천역을 없애지 마세요."파주시 문산읍 운천리 주민들이 경의선 문산~도라산 구간 전철화 사업에서 '운천역'이 '무정차역'으로 지정되면서 사라질 위기에 놓이자 반발하고 나섰다.14일 시에 따르면 문산읍 및 운천리(운천1·2·3·4리, 당동1·2리) 주민들은 지난해 말 운천역 추진위원회(위원장·이영규)를 구성하고 '운천역 승하차 시설 건립 및 전철 정차' 건의서와 주민 1만1천700명의 서명부를 지난 13일 파주시와 박정(더불어민주당·파주을) 국회의원 등에 전달했다.경의선 운천역은 지난 2004년 철도청이 간이역으로 지정해 민통선 내 도라산역을 왕복하는 열차가 정차했으나, 문산~도라산 전철화 사업에서는 '무정차역'으로 지정돼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코레일은 문산~도라산역 구간 전철화 사업의 1차 사업으로 임진강역까지 공사는 올해 말 끝내고, 임진강~도라산역 구간은 내년 말 완공할 계획이다.이영규 운천역 추진위원장은 "교통수단이라고는 마을버스와 경의선 열차뿐인데, 열차가 없어지게 되면 어떻게 다니느냐"며 "수십년째 소외되고 있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운천역은 꼭 건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파주시는 지난해 12월 최종환 시장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운천역 건립을 직접 건의하는 등 접경지역 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운천역 건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최 시장은 "운천역 승하차 시설 건립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국가에서 추진 중인 문산~도라산 전철화 사업에 반드시 반영해 건립되도록 관계기관에 촉구 중"이라며 "접경지역 교통여건 개선과 군부대 장병들의 평일 외출 증가에 따른 교통서비스 확대를 위해 운천역은 꼭 건립돼야 한다"고 말했다.박정 의원도 "휴전선과 맞닿아있는 파주 북부권은 그동안 수도권이면서도 갖가지 제약으로 개발이 지연되면서 주민들은 수십년 고통 속에 살고 있다"며 "파주시와 함께 운천역이 꼭 건립되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경의선 문산~도라산 구간 전철화 사업에서 '운천역'이 '무정차역'으로 지정되자 파주시 문산읍 운천리 주민들이 역 존치를 요구,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은 현재 간이역으로 운영되고 있는 경의선 운천역. /파주시 제공

2019-05-14 이종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