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본궤도' 오른 동두천 섬유·패션 국가산단

국토부, 상패동 27만㎡ 조성계획승인'접경지 배려' 지역발전 계기 기대내년부터 땅 보상 2023년 완공 목표동두천시에 섬유·의복, 전자부품 업종 등이 집중 유치되는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확정됐다.국토교통부는 동두천시 상패동 일원에 섬유·패션 산업, 전북 전주시 동산동 일원에 탄소소재 산업 등이 특화된 국가산업단지 조성계획을 2일 승인,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 위치도 참조상패동 일원에 조성될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는 약 27만㎡ 규모로, 주한미군기지 평택 이전에 따른 지역경제 공동화와 도시 쇠퇴를 막기 위한 지원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2017년 예비타당성 조사와 지난해 수도권정비 심의 등 절차를 거쳐 결실을 맺게 됐다.동두천시는 지난 60여 년간 국가 안보로 장기간 제약(시 전체 면적의 42%를 미군 공여지로 제공)을 받아 온 특수 지역으로, 이번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따라 앞으로 경기 북부지역이 패션 첨단 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의 관련 시설 지원도 병행 추진될 예정이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내년부터 토지 보상 착수에 들어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국토부는 동두천 국가산업단지와 함께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2024년 완공)가 조성되면 3천119억원 생산유발과 2천271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동두천 국가산단 조성계획은 사업 타당성 최소 기준을 넘겼음에도 농업진흥지역해제, 농지전용 협의, 환경·재해 영향평가 등이 최대 걸림돌로 작용했으나 접경지역 정책 배려가 우선됐다.시 관계자는 "국가산업단지가 완공되면 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지역경제 공동화 현상이 해소되고 섬유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9-09-01 오연근

블랙홀·크라잉넛… 동두천, 로커 모여라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이 9월 7일부터 8일까지 소요산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2019 경기도 대표관광축제'로 선정된 락 페스티벌은 첫째 날 7일은 '전국 아마추어 락 밴드 경연대회'본선 무대와 인기 록 그룹인 '블랙홀' 30주년 기념 공연이 열린다.마지막 날 8일에는 국내외 유명 록 밴드가 출연, 경기북부 소금강 소요산의 밤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또 이번 축제는 지난 20년 대회 경연수상 팀 중 활동 중인 록 밴드 축하공연과 미8군 밴드도 초청 돼 대내외에 튼튼한 한미 우호 관계를 알린다.축제 21주년을 맞이해 락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지난 20주년 발자취 및 회고전, 명장면과 사진, 음반도 전시하며 록 스타 멤버 의상 입어보기, 페이스 페인팅, 팬 사인회 등 체험행사도 진행한다"고 밝혔다.그동안 단일 특설무대를 3개소로 나눠 주차장, 야외음악당, 브랜드육타운 등지에 공연장을 마련, 마지막 날인 8일 오후 2시부터 밤 10시까지 글로벌 스테이지, 레전드&수상 공연이 펼쳐지고 버스킹 스테이지가 관광객 발걸음을 유혹한다. 주요 출연진은 지난해 록 음악 열풍을 이끌었던 '보헤미안 랩소디'의 퀸(Queen) 헌정밴드 'UKQUEEN'과 비틀스 헌정밴드 'Counterfeit Beatles' 등이다.또 크라잉넛, 로맨틱 펀치, 스트릿건즈, 피해의식, 메스그램, 디아블로, 바크하우스 등 현재 활동 중인 정상급 록 뮤지션은 물론 우리나라 초기 록 문화를 주도한 사랑과평화, 키보이즈, 영사운드, 딕훼밀리, 황규현과 쉐그린 등의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팬 서비스로 조직위는 네이버를 통해 사전 예약한 500명을 대상으로 무대 바로 앞 '크레이지 존'을 운영하며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시 관계자는 "록 음악 태동지인 '동두천 락 페스티벌' 축제가 방문객 기억에 남는 멋진 축제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지난해 동두천시 보산동 관광특구 한미우호의 광장에서 열린 '제20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에 주한미군 밴드가 초청공연을 갖고 있다. /동두천시 제공

2019-08-29 오연근

동두천 락 페스티벌, 9월 7~8일 소요산 특별무대서 개최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이 9월 7일부터 8일까지 소요산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2019 경기도 대표관광축제'로 선정된 락 페스티벌은 첫째 날 7일은 '전국 아마추어 락 밴드 경연대회'본선 무대와 인기 락 그룹인 '블랙홀' 30주년 기념 공연이 열린다.마지막 날 8일에는 국내외 유명 락 밴드가 출연, 경기북부 소금강 소요산의 밤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또 이번 축제는 지난 20년 대회 경연수상 팀 중 활동 중인 락 밴드 축하공연과 미8군 밴드도 초청 돼 대내외에 튼튼한 한미 우호 관계를 알린다.축제 21주년을 맞이해 락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지난 20주년 발자취 및 회고전, 명장면과 사진, 음반도 전시하며 락 스타 멤버 의상 입어보기, 페이스 페인팅, 팬 사인회 등 체험행사도 진행한다"고 밝혔다.그동안 단일 특설무대를 3개소 나눠 주차장, 야외음악당, 브랜드육타운 등지에 공연장을 마련, 마지막 날인 8일 오후 2시부터 밤 10시까지 글로벌 스테이지, 레전드&수상 공연이 펼쳐지고 버스킹 스테이지가 관광객 발걸음을 유혹한다. 주요 출연진은 지난해 락 음악 열풍을 이끌었던 '보헤미안 랩소디'의 퀸(Queen) 헌정밴드 'UKQUEEN'과 비틀즈 헌정밴드 'Counterfeit Beatles' 등이다.또, 크라잉넛, 로맨틱 펀치, 스트릿건즈, 피해의식, 메스그램, 디아블로, 바크하우스 등 현재 활동 중인 정상급 락 뮤지션은 물론 우리나라 초기 락 문화를 주도한 사랑과평화, 키보이즈, 영사운드, 딕훼밀리, 황규현과 쉐그린 등의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팬 서비스로 조직위는 네이버를 통해 사전 예약한 500명을 대상으로 무대 바로 앞 '크레이지 존'을 운영하며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시 관계자는 "락 음악 태동지인 동두천 락 페스티벌 축제가 방문객 기억에 남는 멋진 축제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지난해 동두천시 보산동 관광특구 한미우호의 광장에서 열린 제20회 동두천락페스티벌에 주한미군 밴드가 초청공연을 갖고 있다. /동두천시 제공지난해 동두천시 보산동 관광특구 한미우호의광장에서 열린 제20회 동두천 락페스티벌에서 김경호 밴드가 초청공연을 갖고 있다. /동두천시 제공

2019-08-28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