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예맥회, '길상 벽사' 소재로한 전시회

좋은 기운은 받아들이고 나쁜 기운은 물리친다는 '길상 벽사'의 의미를 소재로한 전시회가 열린다.보릿대를 이용한 공예 '맥간공예'의 진수를 담은 '빛과 보리의 만남-예맥회전'이 오는 6월 11~14일까지 경기도의회 로비에서 개최된다.올해로 28회를 맞은 예맥회전은 맥간공예를 창안한 백송 이상수 맥간공예연구원장이 전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수자들과 함께 매년 열고 있는 전시회다. 이번 전시회에는 25명의 회원들이 30여 작품을 전시하며, 좋은 기운은 받아들이고 나쁜 기운은 물리친다는 우리의 전통적 길상벽사 사상을 소재로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우윤숙 예맥회 회장은 "1991년에 창립한 예맥회가 올해로 28년을 맞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일반시민은 물론 도의원과 도청에서 근무하는 많은 공무원들이 맥간공예의 매력에 빠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맥간공예는 보리줄기인 보릿대를 펴서 도안에 따라 이어 붙이는 과정을 통해 작품으로 재탄생한다. 빛의 각도, 결의 방향에 따라 은은한 빛깔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드러내 미적 완성도가 높은 예술작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이번 전시회에 선보일 백송 이상수의 작품. /예맥회 제공이번 전시회에 선보일 백송 이상수의 작품. /예맥회 제공

2019-05-27 이윤희

광주, 공동주택 등 지역업체 참여비율 늘며 425억 효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광주시의 공동주택 건설 사업에 대한 지역업체 참여비율이 높아지고 있다.현재 관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건설사업장 내 지역업체 참여금액이 42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광주시는 지난 3월부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동주택 건립 시공사와의 간담회, 현장방문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업체의 경영난 해소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시의 지속적인 지역업체 참여 요청으로 관내 아파트 건설사업장의 지역업체 참여비율이 높아졌으며, 5월 현재 지역업체 참여 금액은 425억원에 달하고 있다.지난 24일에도 광주시는 광주역세권 공사가 한창인 역동 184-18번지 일원에서 지역 공동주택 건설 관계자와 함께 '지역경제 챙기기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관내 주택건설 시행·시공사와 광주하남상공회의소, (사)광주시기업인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광주시여성기업인협의회, 대한전문건설협회 광주시협회, 경기도시공사, 광주도시관리공사 등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지역 업체에서 생산한 건설자재 및 지역 건설업체의 장비사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신 시장은 "이번 결의대회를 통해 지역 업체의 성장으로 광주시 세수증대 등 동반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광주시가 지난 24일 광주역세권 공사현장에서 '공동주택 건설관계자 지역경제 챙기기 결의대회'를 갖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광주시 제공

2019-05-27 이윤희

광주 난개발 방지 주민토론회 '격론'

市 도시계획위 위원·패널 한자리참석자 일부, 개정안에 거센 항의"그동안의 광주시 개발행위를 싸잡아 '난개발'이라 하는데 그 근거가 무엇이냐. 난개발이 될 수밖에 없던 광주만의 어쩔 수 없는 상황(각종 규제)이 있었다."광주시가 지난 24일 개최한 '난개발 방지를 위한 도시계획·건축조례 개정(안) 주민토론회(부제- 광주시 지속가능한 도시발전 방안)'에서 격론이 벌어졌다. (5월 22일자 6면 보도)광주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등 별도의 전문가(패널)들이 나와 토론하는 자리였지만 광주시청 대회의실에 모인 300여명의 참석자 중 일부는 의사진행과 상관없이 개정안에 거센 항의를 하며 고성과 막말로 이의를 제기했다.이날 주민토론회는 지난 2월 광주시의회에서 상정 보류된 도시계획·건축조례 개정안에 대한 주민 홍보 및 의견을 청취하겠다는 자리였지만, 상당수가 반대 입장 참석자여서 토론회 자체가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토론회에 앞서 '광주시 균형발전협의회'는 행사장 앞에서 시민들에게 의견서를 돌리며 조례 개정안에 대한 부당함을 주장하기도 했다.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관리지역에서 기준지반고(도로) 높이로부터 높이 50m 미만까지 개발행위 허용(현행 기준지반고 50m 기준은 자연녹지지역, 농림지역에서만 적용 중) ▲녹지지역에서 기준지반고 높이로부터 30m 이상 개발행위에 대해선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의무화 ▲자연녹지지역 내 기준지반고로부터 30m 미만 토지에 한정해 공동주택(연립, 다세대) 입지허용 ▲분양을 목적으로 하는 건축물로서 하나 이상의 토지를 수개로 분할한 토지 내 허가 신청지의 세대수 합이 30세대 이상인 공동주택은 건축위원회 심의대상에 포함 등이다.시 관계자는 "난개발의 후유증은 너무 심각하다. 경관훼손과 도시기반시설 부족 등의 해소를 위해 도시계획 및 건축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라며 "조례개정은 개발과 보존의 양면을 고려한 최소한의 통제장치임을 고려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2019-05-26 이윤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