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연천 한탄강 유네스코세계지질공원인증

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네스코 제209차 집행이사회'에서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이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았다.이로써 한탄강은 국내에서 4번째로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되었고 지난해 등재된 '연천임진강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에 이어 유네스코 2관왕이 되었다.이날 인증받은 한탄강 지질공원은 연천군과 강원도 철원과 포천시 등 한탄강 유역 전체 총 1천165.61㎢로 여의도 면적 400배 크기로 재인폭포, 아우라지 베개용암, 전곡리 유적 토층, 당포성과 임진강 주상절리, 화적연, 비둘기낭 폭포 등 총 26곳 지질·문화 명소들이 등재됐다.한탄강은 DMZ일원의 청정 생태계와 더불어 선캠브리아기 시대부터 신생대인 약 50만년전부터 10만년 전에 걸쳐 분출한 용암이 굳어 만들어진 현무암 주상절리 등 다양한 암석과 강을 따라 발달한 협곡이 특징적이다. 재인폭포, 임진강 주상절리 등은 경관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며 아우라지 베개용암은 내륙에서는 보기 드문 화산지형으로 세계적으로도 높게 평가받고 있다. 특히,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주변은 고고학 유적인 전곡리 유적부터 고구려 유적과 DMZ에 이르기까지 한탄강과 임진강을 따라 역사적인 문화유산이 잘 보존되어 있어 지질공원제도에서 필수적인 교육 및 관광자원이 산재해 있다.도는 4년마다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을 거쳐야 하는 만큼 지질학적 가치 입증을 위한 다양한 지질교육,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해 경기북부 발전과 관광산업 활성화의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이재명 지사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은 경기도와 강원도, 포천시, 연천군, 철원군이 합심해 노력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한탄강이 한국을 대표하는 명소가 되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전과 발전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김광철 연천군수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해 그동안 많은 우리 지역주민들과 전문가분들이 앞장서 노력해 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연천군은 접경지역으로서 향후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과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을 더욱 활성화하고 북한으로 확대지정 등을 통해서 남북한 평화적인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현재 43개국 147개소가 지정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제주도, 청송, 광주무등산권에 이어 한탄강이 4번째로 지정되었다.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연천군 원시지질 재인폭포/연천군제공

2020-07-07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