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천 서구, 전국 첫 '전자·지류식 지역화폐' 동시 발행

수도권 최저 소비유입률 탈피 취지이달 중 모바일 플랫폼 구축 용역하반기 전자식화폐 우선도입키로인천 서구가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전자식·지류식 지역화폐를 병행해 발행하기로 했다. 서구는 이달 중 전자식·지류식 지역화폐 발행과 플랫폼 구축 관련 연구용역에 착수하고, 올 하반기 중 전자식 화폐를 우선 도입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서구가 추진하는 전자식 지역화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IC카드를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또 카드와 모바일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층 등을 위한 종이화폐도 일부 발행할 방침이다. 일부 계층에 한정하지 않고 지역주민 모두가 지역화폐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라는 게 서구 설명이다. 서구는 지역화폐 사용자에게 인센티브를 주고, 가맹점에게는 카드수수료 지원, 전자상거래 사이트 구축 등 혜택을 줄 계획이다. 올 8월 말 기준, 전국 56개 지자체가 지역화폐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최근 서구의회 정례회에서도 '인천시 서구 지역화폐 발행 및 기금 설치 조례안'과 지역화폐 관련 추가경정예산이 통과됐다. 대다수 지자체는 지류식 화폐를 발행하고 있는데, 인천시는 최근 전자식 지역화폐인 '인처너카드'를 출시하기도 했다. 서구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역외소비율(52.8%)과 수도권 내에서 가장 낮은 소비유입률(25.3%)을 나타내고 있는 지역이다. 지역 내에서 경제가 선순환할 수 있는 경제구조를 만든다는 것이 지역화폐 도입 취지다. 서구는 올해에는 우선 인천시의 '인처너카드' 플랫폼을 활용하거나 제3의 플랫폼을 통해 전자식 화폐를 우선 도입하고, 연구용역을 마치면 지역 특성에 맞는 지역화폐 플랫폼을 별도로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서구 관계자는 "지역화폐 관련 민·관운영위원회를 설치하고, 소상공인 등 각 단체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역 특색에 맞는 지역화폐를 개발하겠다"며 "주민 모두가 쓸 수 있는 지역화폐 활성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2018-09-19 박경호

늘어나는 고령운전자 단독사고 지속 증가세… '면허관리제' 등 필요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단독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고령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운전면허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가천대 길병원 응급의학과 조진성 교수가 지난 7월 손상포럼에서 발표한 '고령자 운수사고로 인한 손상의 특성과 위험요인'에 따르면 60세 이상 운전자의 교통사고는 지난 2012년 1천65건에서 2016년 1천792건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 중 75세 이상 운전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2012년 9%에서 2016년 12%로 늘어났다.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전봇대 등 고정 물체에 부딪치는 등 단독사고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5년 간 교통사고 당시 운전자의 나이가 60세 이상인 교통사고 7천39건을 연령대 별 4구간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70세~79세 운전자들의 단독 교통사고는 60세~64세 운전자의 단독 교통사고보다 2.01배 높았다. 조진성 교수는 "고령화 사회 진입에 따라 고령 운전자가 늘어나면서 관련 사고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교통사고가 났을 때 다발성 골절 등 중증 손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일본이 고령 운전자에 대해 인지기능 검사를 의무화하는 것처럼 우리나라에서도 운전면허 관리 등 관련 제도를 갖춰 고령 운전자 사고를 예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2018-09-19 김태양

인천건축문화제 개막 장소는 아트플랫폼

올해 20회를 맞은 인천 유일의 건축문화 축제인 '인천건축문화제' 개막식 장소가 인천아트플랫폼 야외 공간으로 확정됐다. 2018 인천건축문화제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19일 회의를 열어 개막식 장소를 결정하고 개별행사 진행 상황을 최종 점검했다.인천건축문화제 개막식은 10월 5일 오후 3시 인천아트플랫폼 야외 공간에서 열린다. 인천건축문화제 메인 행사인 전시회는 개막일인 5일부터 10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전시 공간에서 진행된다. 조직위는 개막식 참가자들이 행사 후 곧바로 전시회를 둘러볼 수 있도록 인천아트플랫폼 야외 공간을 행사장으로 선택했다. 지난해에는 인천아트플랫폼 인근 하버파크호텔에서 개막식이 열렸다. 우천 시에는 중구청 월디관 대회의실에서 개막식을 한다.조직위는 지난 3월부터 인천건축학생공모전 등 개별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시건축사진공모전, 어린이 건축 창의교실, 건축백일장은 성황리에 종료됐다. 28일 오후 5시에는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 경원루 2층 영빈관에서 건축세미나(주제·하트마크의 시대로), 29일 오후 1시 한중문화관 앞 광장에선 인천건축물그리기대회가 개최된다. 나머지 행사들은 10월 3일 인천건축학생공모전 수상자 발표를 끝으로 우수 작품 선정이 완료된다.내달 5~10일 전시장(인천아트플랫폼)에 오면 연평도 학생들이 '어린이 건축 창의교실'을 통해 만든 작품, 학생공모전 및 백일장·그리기대회 수상작 등을 만날 수 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2018-09-19 이현준

[인천연 주최 미래정책포럼]"인천은 소득주도성장보다 혁신성장을"

8월 지역 실업률 ↓ 고용률 ↑정부 기조 '충격파' 크지 않아김하운 대표 "정책 비중 조정"노동수요 확대·기업협업 필요인천 경제 발전을 위해선 '소득주도성장'보다 '혁신성장'이 더욱 중요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김하운 '(사)함께하는 인천사람들' 대표는 19일 오라카이 송도호텔에서 열린 인천연구원 주최 '2018 인천미래정책포럼(경제 분야)'에서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따른 피해라는 것이 인천엔 상대적으로 적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정책 가운데 혁신성장의 비중을 키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김 대표는 주제발표에서 "저소득자의 소득을 늘려 소비를 증가시키고, 이것이 다시 생산·투자 상승으로 이어져 고용 증가와 임금 상승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하는 게 정부 취지인데, 통계상 나타나는 건 고용과 소득의 감소, 가계 빚 증가와 내수 감소, 생산·투자 감소, 고용 감소라는 정반대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천은 조선업 구조조정, 관광 경기 침체 등 굵직한 경제 이슈를 운 좋게 피하면서, 특히 고용 분야는 소득주도성장의 (부정적) 영향이 크지 않았다"고 했다. 인천은 취업자 수가 늘고, 비경제활동인구와 실업률이 감소하는 등 비교적 긍정적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8월 기준 인천의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4만8천명 증가한 157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7월 기록한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수 증가 폭 4만4천명보다 4천명 정도 늘어난 수치다. 반면 8월 전국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8월 인천의 실업률은 4.3%로 지난해 8월(4.5%)보다 0.2%p 낮아졌고, 고용률은 전년 동월 대비 1.7%p 올라간 62.7%를 기록했다. 소득주도성장의 부정적 영향이 적은 만큼, '신산업 분야 규제 혁신' '혁신인재 양성' '창업 촉진·산업생태계 구축' 등 혁신성장 정책을 더욱 강조하면 인천 경제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게 김 대표의 주장이다.김 대표는 "신도심과의 균형 성장을 위한 원도심 개발, 신성장기업 창업 지원 등 노동 수요 확대 정책과 함께 노동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기업 간 협업화·계열화 촉진 정책, 장기적으로 고용률을 높이기 위한 일자리 정책 등이 필요하다"고도 했다.한편 이날 포럼엔 손동원 인하대 교수, 김관호 인천대 창업지원단장, 서봉만 인천연구원 연구위원, 윤희택 인천상공회의소 부장, 홍준호 인천시 일자리경제과장 등이 참여해 인천 경제정책 수립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2018-09-19 이현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