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가평군, 휴양·교육·놀이 '한곳에'…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내년개장

경반리 전시관·집회시설등 조성행정절차거쳐 1월부터 정상운영가평군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조성사업이 최근 완료돼 내년 1월 본격 개장한다.19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10년 10월 산림청 공모사업에 따른 사업대상지를 확정하고 2014년 9월 1차분에 이어 2017년 3월 2, 3차분을 각각 착공해 지난달 사업을 완료했다.이에 군은 운영주체 결정, 운영조례 개정, 사용승인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 1월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정상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가평읍 경반리 산151번지 일원 4만9천699㎡의 부지에 건축 연면적 4천158.23㎡로 조성된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는 산림 생태·휴양·교육·문화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복합휴양단지다.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4인 17실 숙박동 2개 시설과 장애인 2실을 비롯해 일반음식점, 문화집회시설, 소회의실, 전시관, 체험시설, 관리사무실 등을 갖추고 있다.군 관계자는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는 이 일대 운영 중인 칼봉산 자연 휴양림과 짚라인이 어울려 지역경제 발전에 파급효과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산림자원을 보다 친환경적이면서도 지역민들에게 경제적 이익과 자산적 가치를 더 해주는 방향으로 개발하고 휴양·생태·문화·레포츠 등 국민들의 다양한 기대수준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김성기 가평군수가 최근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조성사업과 관련, 현장을 찾아 "사전 시범운영 등 철저한 관리와 확인으로 개장 준비에 만전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가평군 제공

2018-09-19 김민수

가평군·여성단체협의회, 공중화장실 디지털 성범죄 예방 위해 여성 점검단 구성

가평군과 군 여성단체 협의회(회장·이해옥)가 공중화장실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해 '여성 안심 화장실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군 여성단체협의회 회원 20여 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관공서, 터미널 등 관내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월 2회 불법촬영 상시점검을 해 몰카로 인한 여성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군은 전문적이고 철저한 점검을 위해 최신형 렌즈탐지기 11대와 전자파탐지기 6대 등 탐지장비 17대를 보급하고 사전 장비사용 및 활동내용을 교육했다.군 여성 안심 합동점검반은 지난 12일 발대식을 갖고 보다 전문적이고 실효성 있는 역할추진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이 회장은 "몰카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과 공포에서 벗어나 여성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행복한 가평을 만드는데 지속적인 활동을 벌여 나가겠다"고 말했다.군 관계자는 "불특정다수가 이용하는 공중화장실의 경우 디지털 성범죄 및 사회적 약자의 안전에 매우 취약한 곳으로 안전한 공중화장실 이용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향후 몰래카메라 합동점검단 확대 운영, 안심 비상벨 설치 등을 고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

2018-09-19 김민수

가평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최종 아티스트 라인업 발표

올해로 15회를 맞는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이하 '자라섬 재즈')이 기타리스트 마크 리보를 포함한 최종 아티스트 라인업을 18일 발표했다.올해 라인업에는 83세의 카리스마 넘치는 재즈 피아니스트 칼라 블레이 트리오를 비롯해 80년의 세월 속에 전설이 된 가스펠의 거장 더 블라인드 보이스 오브 알라바마와 2018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라틴 재즈 앨범을 수상한 매혹적인 재즈 탱고를 선보이는 파블로 지글러 트리오, 세계적인 기타리스트 마크 리보 등이 이름을 올렸다.재즈씬의 쟁쟁한 거장들과의 협연을 통해 앳된 모습은 지워내고 무대를 장악하는 힘과 카리스마를 갖춘 아티스트로 성장한 한국계 재즈 색소포니스트 그레이스 켈리도 함께한다. 국내 아티스트도 빼놓을 수 없다. 화려한 재즈 빅밴드의 담대함을 보여줄 더 재즈 앰배서더스 오케스트라는 호방한 재즈 보컬리스트 커티스 스타이거스와 함께 남성 보컬과 재즈 빅밴드의 고혹적이고 특별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국가 포커스 프로그램은 매해 한 국가를 집중 조명해 새로운 아티스트들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스위스를 조명한다. ECM을 대표하는 차세대 피아노 트리오 콜랑 발롱 트리오, '젠-펑크(Zen-Funk)'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감각적인 재즈를 선도하는 닉 베르취's 로닌, 그리고 장르의 경계를 뛰어넘어 폭발적인 사운드를 보여주는 젊은 3인의 재즈 앙상블 슈넬라톨라마이어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국내외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재즈 아코디언 퀸텟인 제희 퀸텟과 한국의 1호 재즈 플루티스트인 윤혜진과 브라더스도 함께한다.그루브를 기반으로 한 기타 트리오 덕스트릿이 마지막으로 라인업에 합류했다.자라섬 재즈가 야심 차게 준비한 자라섬 비욘드 'JAZZ MEETS 조용필' 무대도 마련된다. '자라섬 비욘드'는 자라섬 재즈의 15주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자라섬 재즈만의 독자적인 기획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그 첫 시작으로 가왕 조용필의 데뷔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그의 유명 곡들을 재즈로 편곡해 재탄생시킨 'JAZZ MEETS 조용필'을 선보인다.국내 재즈 앙상블의 두 리더인 오재철, 이지연이 공동 디렉터 및 편곡자로 함께 참여해 본 프로그램만을 위해 구성된 '자라섬 재즈 라지 앙상블'이 연주에 함께할 예정이다.올해 라인업은 포커스 컨트리인 유럽의 스위스를 비롯해 룩셈부르크, 미국, 스위스, 영국, 아르헨티나, 이스라엘, 이탈리아, 폴란드, 프랑스, 아시아 등 10개국에서 총 25팀 200여 명의 아티스트가 초청됐다. 세계적 뮤지션들의 공연으로 널리 알려진 자라섬 재즈는 오는 10월 12~14일 경기도 가평 자라섬에서 열린다.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오는 10월 12~14일 가평 자라섬에서 열리는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이 최종 아티스트 라인업이 18일 발표됐다. 사진은 지난해 자라섬 제즈페스티벌 공연 모습./자라섬 재즈페스티벌 제공

2018-09-18 김민수

가평군, 고혈압·당뇨병 표준화 교육사업 호응

가평군이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사업의 하나로 실시하고 있는'고혈압·당뇨병 표준화 교육'사업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17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효과적인 자가 건강관리 및 합병증 예방 방법 등을 매달 교육하고 있다.교육은 질병관리본부 및 경기도에서 매년 체계적, 전문적 교육을 받은 간호사와 물리치료사 면허소지자가 나서 진행하고 있다.또 고혈압 또는 당뇨병 질환자 대상으로 매월 셋째 주 화요일 고혈압, 목요일 당뇨병으로 나누어 무료 혈액검사를 비롯해 상담, 질환, 영양, 운동 등이 원스톱 강의로 진행된다.매년 10월까지 운영 중인 가운데 2016년 첫해에는 37명(고혈압 20명, 당뇨병 17명)이 참여했으나 지난해에는 3배에 달하는 111명(고혈압 53명, 당뇨병 58명)이 참가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8월 말 현재까지는 79명(고혈압 43명, 당뇨병 36명)이 교육을 받았다.특히 군 보건소는 매월 상설교육뿐만 아니라 경로당, 기업체 등 찾아가는 교육을 통해 지난 3년간 3천500여 명에게 건강관리 교육을 실시했다.보건소 관계자는 "심뇌혈관질환은 사회 경제적 질병 부담이 가장 큰 질환으로 고혈압·당뇨병 유병률은 각각 27.3%, 11%이며 나이 증가에 따라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대인의 생활습관병인 고혈압 당뇨병에 대해 올바른 지식 전달로 잘못된 생활행태를 개선하고 적극적인 치료를 유도해 합병증을 예방함으로써 건강한 삶을 유지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이 실지하고 있는 '고혈압·당뇨병 표준화 교육' 사업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가평군 제공

2018-09-17 김민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