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문화예술과 VR·VA 기술융합한 'ART & VR 전시회' 23~27일 개최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최근 3개월간 문화예술 분야와 VR·AR을 융합한 콘텐츠 개발 결과물인 'ART & VR" 전시회를 오는 23~27일 수원시 광교경기문화창조허브 광교비즈니스센터에서 개최한다.전시회는 'Please Do Touch'를 콘셉트로 업계 관계자는 물론 일반 관람객들도 VR 아트 작품을 직접 체험하고 느끼는 축제로 진행된다.대표 행사는 업계 거장들을 초청, 그들의 작품 세계와 철학을 듣는 마스터클래스, 관람객과 직접 소통하고 대화하는 아티스트 토크, VR·AR 콘텐츠 개발기업과 박물관 등 문화예술 관련기관 담당자가 만나는 매칭마켓 등이 있다.'ART & VR'을 찾는 마스터와 그 작품으로는 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 작가의 대표 작품 중 하나인 겸재 정선의 산수화를 소재로 남과 북의 분단 현실을 반영한 '만화-병풍II-상상된 경계들'을 선보인다. 또 업계 힙스터로 유명한 푸시크루(PUSYCREW)의 'ROBOT LOVE IS QUEER'가 있다. 푸시크루의 작품은 전시 공간 자체를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미디어아트의 세계적 축제인 아르스일레트로니카의 레지던시 작가이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주최하는 VH Award 수상작가인 정화용 작가는 최신작인 VR 콘텐츠와 하드웨어의 일치형 작품을 전시한다.총 20여점의 작품을 선보일 'ART & VR'은 국내 최초로 VR과 예술의 융합 작품과 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기획전시회로 '나만의 캐릭터 만들기' 등 어린이와 가족 단위 참여자들이 직접 체험하고 감상하는 체험형 전시회로 열린다.도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문화 예술계와 VR·AR 산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새로운 시장 창출은 물론 일반 관람객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전시회 관련 자세한 안내는 홈페이지(www.artandvr.org)에서 볼 수 있다. /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문화예술과 VR·AR 기술을 융합한 ART & VR 전시회가 오는 23~27일 수원 광교경기문화창조허브 광교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다. /경기콘텐츠진흥원 제공

2019-01-21 김재영

[고양]동남아 화장품시장 노크하는 '한국의 美'

고양 킨텍스가 인도네시아 뷰티 시장 진출을 위한 'K-뷰티 엑스포 인도네시아 2019(K-BEAUTY EXPO INDONESIA)'를 오는 4월 4일 자카르타에서 개최한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이자 화장품 소비인구 8천만명을 자랑하는 아세안 최대 잠재 시장이다.이번 박람회는 글로벌 전시브랜드인 K-뷰티엑스포의 첫 인도네시아 지역 진출로, 4월 4~6일 자카르타 중심가 케마요란 지역에 위치한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JIExpo)'에서 열린다. 경기도 기업 30개사를 포함한 국내 유망 뷰티기업 약 60개사가 참가해 화장품, 뷰티디바이스, 헤어, 네일, 에스테틱, 바디, 미용도구, 의료서비스 등 다양한 품목을 출품, 전시할 예정이다.올해로 10회차를 맞는 현지 B2B 뷰티 전문박람회인 '인도 뷰티 엑스포(INDO BEAUTY EXPO)'도 같이 열린다.또 이번 행사 참가업체에는 킨텍스와 현지 주최 측에서 사전 초청한 해외 바이어와 현장 수출 상담 기회가 주어진다.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전역의 바이어들을 초청하는 만큼, 동남아시아 시장진출 방안을 모색하는 국내 참가기업에 좋은 비즈니스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롯데홈쇼핑 본사도 직접 참가해 3일간 인도네시아 현지 협력 바이어들을 초청,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상담기회를 제공하고, 국내 우수기업들의 제품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인도네시아는 뷰티 시장 매출 규모는 매년 평균 13%의 성장률을 보이는등 아세안 국가 가운데 떠오르는 유망 시장이다. 현재 선착순 부스 모집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www.kbeautyexpo.com)를 참고하거나 킨텍스 'K-BEAUTY EXPO INDONESIA' 사무국(031-995-8134, kbeautyexpo_idn@kintex.com)으로 문의하면 된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킨텍스가 오는 4월 4~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K-뷰티 엑스포 인도네시아 2019'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대만에서 열린 K-뷰티엑스포 대만 박람회 모습. /킨텍스 제공

2019-01-20 김재영

고양시 민선 7기 최대규모 인사 '엇갈린 평가'

"적재적소 인재 배치" 반응 불구일부선 "형평성 잃은 특혜" 불만연식 무시한 발탁승진 꼼수 주장고양시의 민선 7기 조직개편을 반영한 최대 규모의 승진 및 전보인사 단행과 관련, '적재적소 인재 배치'란 평가와는 달리 일부 간부 공무원들 사이에서 '형평성을 잃은 승진 특혜 인사'라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20일 시와 직원들에 따르면 시는 지난 15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서기관(4급) 2명을 포함한 219명에 대한 승진인사에 이어 16일에는 950여명에 대한 상반기 정기인사를 단행했다.하지만 일부 직원들의 무난한 평가와는 달리, 간부 공무원들에서는 연식을 무시한 발탁 인사에다 자리가 있어도 승진을 보류하는 등 직원 배려가 없는 인사라는 불만들이 속출하고 있다.시설직 서기관 승진자 2명 중 A국장의 경우 사무관(5급)으로 임용한 지 6년 만에 승진 특혜를 받았다. 더구나 A국장과 함께 승진한 B국장은 무려 19년 만에 승진하는가 하면 10년 이상 된 고참 사무관들이 즐비한 상태에서 발탁된 파격 인사여서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시는 또 조직 개편 시 기획조정실장(3급) 산하에 수석 서기관(행정 4급) 자리를 신설하고도 승진 없이 기존 5급 체제로 발령을 내면서 고참 행정직 공무원들이 납득할 수 없는 인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직원들은 행정직 고참이 수두룩한데 승진을 배제한 것은 특정인을 발탁하기 위한 꼼수란 주장이다. 앞서 시는 이달 초 3일 행정직과 시설직 서기관(4급) 5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단행하면서 명예퇴직을 앞둔 1960년생 고참 사무관들을 전부 배제시키자 형평성과 공정성을 잃은 인사라며 불만이 쏟아지는 등 인사 때마다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한 간부 직원은 "민선 7기 인사정책은 누구나 예측 가능하고, 배려가 있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했는데 예측은커녕, 배려도 없어 실망스럽다"며 "민선 5~6기 인사정책과 다를 게 없다"고 꼬집었다.시 관계자는 "사업부서, 격무부서 등 시정 발전에 기여한 직원의 근무평가를 토대로 형평성과 균형감 있게 인사를 단행했다"고 해명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2019-01-20 김재영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