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양주서 50대 사업가 '조폭에 납치·폭행' 숨진 채 발견

경찰 '범행 시인' 공범 2명 검거피해자 불러 만난 부두목 추적50대 부동산사업자가 조직폭력배에게 납치당한 뒤 폭행으로 숨진 채 버려진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범행 뒤 인근에서 자살을 기도한 조폭 조직원 2명을 검거해 수사하는 한편 범행을 주도한 조폭 부두목을 추적하고 있다.23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A(56·부동산업)씨는 지난 21일 오후 10시30분께 양주시청 부근 한 주차장에 주차된 BMW 승용차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이 발견 당시 A씨는 얼굴 등 온몸에 둔기 등에 의해 폭행당한 흔적이 있었으며 재킷과 무릎담요로 덮인 채 뒷좌석에 쓰러져 있었다. 시트에는 핏자국도 남아 있었다.A씨는 지난 19일 광주광역시 지역폭력조직인 '국제PJ파' 부두목 B(60)씨를 만난다며 집을 나간 후 연락이 끊겼다.A씨의 가족들은 이튿날인 20일 오전 7시께 서울 한강 성수대교 인도에서 A씨의 휴대전화가 행인에 의해 발견됨에 따라 실종 사실을 알게 돼 서울수서경찰서에 신고했다. 경찰은 용의 차량을 수배해 의정부시와 양주시를 통과한 사실을 확인, 일대를 수색한 끝에 21일 용의차량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다음날엔 A씨의 시신이 발견된 양주의 한 모텔에서 약물 복용으로 정신을 잃은 공범 C(65)씨와 D(56)씨를 찾아냈다. 이들 공범 2명은 발견 당시 약물을 복용하고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이들은 현장에 양주경찰서장 앞으로 유서를 남겼는데, 가족에게 남기는 메시지 외에 시신 유기장소와 범행을 시인하는 내용 등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감금 및 상해치사 등의 혐의로 이들 공범 2명을 조사하는 한편, 조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또 중간에 범행에 가담했던 B씨의 동생을 체포했다. /전상천·최재훈기자 junsch@kyeongin.com

2019-05-23 전상천·최재훈

[양주]신효순·심미선양 17주기… 넋위로 '평화공원' 짓는다

내달 4일 추모비 이전식 행사 후13일 양주 효촌리 사고현장 착공2002년 미군 장갑차에 치여 사망한 여중생 신효순·심미선양을 기리는 '효순미선평화공원' 조성위원회(이하 조성위)가 20일 "신효순·심미선양 17주기를 앞두고 안정적인 추모공간을 조성해 두 소녀의 넋을 위로하는 평화공원을 착공한다"고 밝혔다.공원은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사고현장에 조성되며 부지는 지난 2017년 조성위가 시민기금으로 매입하고 미군 추모비 부지를 증여받아 마련됐다.평화공원 착공식과 추모제는 오는 6월 13일 오전 11시 효촌리 평화공원 부지에서 열릴 예정이다.이에 앞서 6월 4일에는 미군 측이 세운 기존 추모비를 평화공원 부지 내 다른 장소로 옮기는 이전식과 '평화공원 터열기' 행사가 진행된다. 조성위 관계자는 "두 여중생의 죽음은 한미동맹에 의한 굴욕적이고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고스란히 드러낸 사건이었다"며 "추모공원은 우리 국민의 자주와 평화에 대한 염원을 담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2002년 6월 13일 효촌리 56번 국도에서 주한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사망한 신효순·심미선양 사건은 이후 미군 피의자 재판권을 둘러싼 논란을 일으키며 한미행정협정 개정요구를 촉발하는 계기가 됐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5-20 최재훈

['양주 옥정신도시 중흥 S-클래스 센텀시티']7호선 연장·GTX-C 노선 '교통 호재'로 수요자 관심

제2외곽 광석IC 2023년 개통예정교육환경도 장점… 21일부터 공급중흥건설이 17일 양주 옥정신도시에 '양주 옥정신도시 중흥 S-클래스 센텀시티'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옥정신도시 A11-1, A11-3블록에 들어설 '양주 옥정신도시 중흥 S-클래스 센텀시티'는 지하 최저 2층~지상 최고 26층, 19개 동 규모로 조성된다. 면적별로는 A11-1블록 ▲전용 76㎡ 168가구 ▲전용 84㎡ A 581가구 ▲전용 84㎡ B 100가구, A11-3블록은 ▲전용 76㎡ 216가구 ▲전용 84㎡ A 336가구 ▲전용 84㎡ B 114가구 등 총 1천515가구 대단지로 실수요자가 선호하는 중소 평형으로 구성된다.'양주 옥정신도시 중흥 S-클래스 센텀시티'는 지하철 7호선 연장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등 다양한 교통 호재로 주목받고 있다. 우선 서울 도봉산에서 양주 옥정까지 15.3㎞를 연장하는 지하철 7호선 연장사업이 오는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 착공을 앞두고 있다. 연장선이 개통되면 옥정신도시에 위치한 옥정 중심역(가칭)을 통해 서울 도봉산역까지 20분대, 강남구청역까지 50분대 진입할 수 있다. 또 양주 덕정에서 수원까지 74.2㎞를 연결하는 GTX-C 노선 건설사업도 지난해 말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2021년 말 착공, 2026년 개통을 목표하고 있다. 지하철 7호선과 GTX-C 노선이 개통되면 양주 덕정역에서 서울 강남 삼성역까지 20분대(기존 80분대)에 주파할 수 있다. 지난해 구리~포천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옥정신도시에서 구리까지 20분대, 강남까지 40분대 진입할 수 있게 됐고 제2외곽순환도로 광석IC가 2023년 개통 예정이어서 주변 교통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풍부한 생활인프라와 뛰어난 교육환경도 자랑거리다. '양주 옥정신도시 중흥 S-클래스 센텀시티'는 옥정신도시 최중심에 위치해 바로 맞은편에 중심상업지구가 자리하며 문화복합센터인 'U-city'도 가깝다. 또 단지 주변에 옥정초·중·고교가 있어 교육환경도 우수하다.이와 함께 천혜의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는 '에코 라이프'가 가능하다. 인근에 천보산 휴양림이 위치해 쾌적한 환경을 자랑하며 옥정 중앙호수공원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단지가 남향 위주 배치로 채광 및 통풍을 극대화했으며 외부에서 집안 생활가전 및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IoT(사물인터넷)시스템 적용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여기에 입주민 여가활동을 위한 고품격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분양일정은 오는 21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2일 1순위, 23일 2순위 청약접수 순으로 진행된다. 당첨자발표는 A11-1블록 29일, A11-3블록 30일이며,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견본주택은 양주시 옥정동 106-11번지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2년 5월 예정이다. /양주'양주 옥정신도시 중흥 S-클래스 센텀시티' 조감도. /중흥건설 제공

2019-05-15 경인일보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