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경기도 북부 양돈농가 ASF 1·2차 정밀검사 모두 '음성'

경기 북부의 야생멧돼지 출몰지역 인근 양돈농가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정밀검사에서 모두 음성인 것으로 나타났다.20일 경기도에 따르면 ASF 발생 강원도 화천 농가와 관련이 있는 도내 농가 7곳과 포천 야생멧돼지 방역지대 내 농가 87곳을 대상으로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정밀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이번 정밀검사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북부 양돈농가 243곳을 대상으로 한 농가단위 정밀검사에 이어 두 번째다. 이에 따라 1·2차 정밀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농가는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앞서 이번 화천 ASF 발생으로 예방적 살처분이 이뤄진 농가의 재 입식은 잠복기가 끝나는 오는 11월부터 진행될 전망이다. 도는 잠복 기간이 3주인 점을 고려, 오는 23일부터 경기 북부 양돈농가 243곳을 대상으로 3차 정밀검사를 벌일 예정이다.현재 도내 1천36개 전 양돈농가에 대해서는 전화 예찰을 진행 중이며 야생멧돼지 ASF 검출지점과 농장 진입로 등을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있다.도 관계자는 "야생멧돼지를 통해 양돈농장으로 오염원이 유입될 우려가 크다"며 "경기 북부 양돈농가 종사자뿐 아니라 일반인도 산행을 자제하고 불가피한 산행 후에는 양돈농장·축산시설 방문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방역차량이 양돈농가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2020-10-20 최재훈

양주 열병합발전 고형연료사용 '또 불허'…市 "남면에 사업장 70% 집중, 시민 환경·건강권 보호 '불가'"

양주시가 남면에 들어설 열병합발전시설 측이 신청한 고형연료(SRF) 사용허가를 재거부했다.19일 시에 따르면 올해 4월에 이어 열병합발전시설의 고형연료 사용허가를 다시 불가 처리했다.열병합발전시설 측은 4월 시로부터 불가처분을 받자 이에 대해 8월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행심위는 '중대한 환경 위해에 대한 구체적이고 명확한 자료를 근거하라'는 주문과 함께 양주시의 불가처분이 부당하다고 의결했다.시는 이에 고형연료 사용으로 인한 환경 위해성을 다각적으로 검토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에 다시 불가처분을 내리고 발전시설 해당 업체에 통보했다.시가 재불가 처분을 내린 데에는 발전소가 들어설 남면에 시 전체 대기배출사업장의 70%가 집중돼 있고, 남면 주민의 41%를 영유아 및 60세 이상 노령인구가 차지하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게다가 발전소 부지 인근 3㎞ 이내에 초등학교가 3곳이나 자리하고 있어 주민들이 환경피해를 들어 현재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이성호 시장은 "시민의 환경권과 건강권을 보호하는 것이 국가와 지자체의 책무"라며 "시민의 생명과 지역의 환경을 지키는 공익이 그 무엇보다 크고 중대하다"고 말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20-10-19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