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양주 옥정역 대광로제비앙 분양 '1243가구 대단지'

대광건영은 22일 '옥정역 대광로제비앙' 주택전시관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양주시 삼숭지구 41·42블록에 공급 예정인 '옥정역 대광로제비앙'은 2024년 개통 예정인 7호선 옥정역(가칭/예정)의 초역세권 명품단지다. 지하 2층 ~ 지상 최고 28층, 16개동, 전용면적 84㎡A·B·C, 104㎡, 106㎡, 108㎡ 등 품격높은 중대형 6가지 타입 총 1천243세대 대단지 규모로 공급된다.옥정역 대광로제비앙은 13년 만의 역세권 신축 프리미엄 아파트로 7호선 옥정역에서 약 600m 거리에 위치하는 초역세권 단지다. 옥정역은 오는 2024년 말 개통할 예정으로, 도봉산부터 옥정역까지 15.3㎞가 연결되면 강남구청역까지 환승하지 않고 한 번에 도달할 수 있다. 개통 시 서울까지 3정거장으로 닿을 수 있으며, 청담 · 강남구청 · 논현 · 반포 등 강남라인까지 환승 없이 이동 가능하다. 지하철 7호선 외에도 잠실까지 20분대로 이동할 수 있는 구리~포천고속도로와 노선 연장을 앞둔 GTX-C 덕정역(가칭/예정), 국도3호선 대체우회도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등 사통팔달 쾌속 광역교통망을 확보하고 있다.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설계한 중대형 혁신적 평면설계와 고품격 단지 조경, 홈Iot 스마트 시스템, 호텔식 휘트니스와 다양한 명품 커뮤니티까지 랜드마크급 대단지에 어울리는 다양한 특화 설계가 적용될 예정이다. 최상의 주거 품격과 최고의 실내 공간을 갖춘 명품아파트로 단지 내에는 약 6천611㎡ 규모의 드넓은 공원이 들어서 보다 차별화된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도심 속에서도 자연을 가까이 누릴 수 있는 옥정호수공원, 양주천보산림욕장, 삼숭생활체육공원, 하늘물공원, 나누리공원, 토리공원, 천보산, 칠봉산, 청담천 등이 위치해 있어 남다른 에코라이프를 실현할 수 있다. 인근에는 대형마트, 영화관, 스포츠복합시설, 병원, 우체국 등이 인접한 원스톱 중심생활 인프라도 갖췄다. 덕현초, 덕현중, 삼숭중, 덕현고 등 초·중·고교 및 도서관, 옥정호수도서관을 비롯해 다수의 학원가가 밀집해 교육 환경이 우수하며, 양주 테크노밸리가 2022년 착공 예정인 만큼 미래가치 또한 더욱 상승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옥정역 대광로제비앙 관계자는 "6개월 후 전매로 투자가치도 높고, 13년 만에 선보이는 초역세권 신축 프리미엄 아파트이기 때문에 본격적인 분양 전부터 수요자들의 문의가 뜨겁다"고 전했다. 주택전시관 오픈 3일간 방문객을 대상으로 C사 명품백과 그 외 다양한 경품 추첨을 진행하며, 컵라면 1박스를 선착순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양주

2019-11-22 경인일보

양주시, 미세먼지 연구용역 지역 특성 따른 원인분석 및 해결 집중

양주시가 현재 진행 중인 미세먼지 연구용역을 지역 특성에 따른 원인분석과 해결에 집중하기로 했다.시는 최근 가진 '미세먼지 원인분석 및 관리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이 같은 연구방향을 재차 강조했다.양주시의 미세먼지 연구용역은 지역 내 미세먼지 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 올해 4월 착수됐다. 연구에는 관련 분야 교수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도 참여하고 있다.연구는 현재 미세먼지 발생원인과 배출원에 따른 기여율 등을 분석해 객관적 자료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시는 중간보고회를 통해 연구방향을 지역적 특성에 따른 미세먼지 발생원인과 현황 파악에 집중할 것을 제시했다.연구결과에 따라 배출원별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적절한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등 양주의 지역적 특성이 반영된 대책을 세우기 위해서다. 시 관계자와 시의원, 외부전문가, 시민참여단 등이 참석한 이번 중간보고회에서도 이러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김대순 부시장은 "양주시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소규모 사업장 대기방지시설 개선사업과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점검 등 다양한 대책을 시행 중"이라며 "신도시 입주 등 빠른 도시화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 불안요소를 해소할 수 있도록 정책 발굴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11-21 최재훈

전문요양병원까지 이어진 대학문 '입학이 곧 취업'

인천 계양구에 조성중인 계산종합의료단지내년 720병상 규모 서송재활요양병원 설립맞춤형 인재 양성-일자리 창출 시스템 구축보유자산-부대사업 연계 새로운 해법 기대대학의 경쟁력은 이제 생존의 필수 조건이 되고 있다. '인구절벽' 학령인구 감소 시대를 맞으며 경쟁력이 떨어지는 대학은 퇴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최근 들어 전국의 대학이 몰리면서 '대학의 전쟁터'가 된 수도권은 위기가 현실이 되고 있다. 더욱이 신생 대학이라면 경쟁력은 가히 절대적이라 할 수 있다. 올해로 개교 16년을 맞은 서정대학교(총장·김홍용)는 일자리 창출과 청년취업을 연결하는 창의적인 경쟁전략으로 미래를 대비하고 있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기존의 자격증 취득 장려정책에 보유자산을 활용한 부대사업을 연결, 경쟁력 전략을 한 차원 높인다는 점이다. # 미래 투자인천광역시와 계양구는 현재 대규모 의료복지시설인 '계산종합의료단지'를 조성 중이다. 총면적만 5만9천504㎡에 달하며 완공되면 1천700병상이 공급될 계획이다. 내년 3월 이곳에 지하 4층, 지상 8층에 총면적 약 3만3천㎡, 720병상 규모의 '서송재활요양병원'이 개원할 예정이다. 의학박사인 김홍용 총장이 이 사업의 시행자이다. 김 총장은 "국내 최고 시설과 의료진을 갖춘 재활요양병원으로서 서울·인천 등 경인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회복기 재활이나 장기요양이 필요한 노인성 질환자, 만성 질환자들을 위해 수준 높은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입지여건을 보면 계양산과 천마산 등 3면이 녹색 공간으로 둘러싸여 조망이 우수하다. 또 병원 앞으로는 왕복 10차선 경명대로가 지나고, 병원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계양 IC에서 3㎞, 인천 계산역과 경인교대역에서 1㎞ 이내 거리에 있다. 서울 강남권에서도 승용차로 30분 거리이며 김포공항과 병원을 연결하는 셔틀버스도 운행될 예정이다.병원시설은 복지 선진국형 요양병원을 지향한다. 입원실은 개정된 의료법 시행규칙에 맞춰 병상간격을 1.5m 이상으로 쾌적하게 설계돼 있고, 입원실 입구에는 별도 전실까지 갖춰 화장실, 냉장고, 싱크대, 수납장, 휠체어 공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또 장기 요양환자와 보호자가 아늑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이중난방시스템(온돌·EHP 냉난방)을 도입해 여름에도 원할 경우 바닥난방을 이용할 수 있다. 대규모 재활치료시설(4천959㎡)에는 재활 후 사회복귀에 적응하는 귀가실, 30병상의 혈액투석실, 오디오시스템을 갖춘 공연장, 종교집회실, 가족면회실, 냉온 전동카트가 마련된다. 지상층마다 휴게공간(165㎡)이 마련돼 있고 옥상에는 고급카페 공간이 갖춰져 있다. # 부대사업을 통한 대학 경쟁력 확보서정대는 요양병원을 통해 대학에서 자체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수급하는 시스템을 갖추겠단 계획이다. 의료산업은 기본적으로 다양한 분야의 인력이 필요하다. 특히나 전문인력은 우리나라에서 부족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인천에 개원하는 요양병원은 장기적으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진다. 대학에서는 관련 분야의 전문인력을 집중적으로 양성할 수 있다. 요즘 대학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브랜드 학과나 취업보장형 학과, 산학 맞춤형 학과와 마찬가지로 '입학이 취업이 되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서정대는 요양병원을 통해 일자리와 취업이 한 번에 해결하는 시스템을 갖출 수 있다. 의료전문대학이 아닌 일반 전문대학에서 이러한 시스템을 갖추기란 쉽지 않다. 이 시스템이 안정화되면 대학의 경쟁력은 자연히 뛸 수밖에 없으며 서정대의 장기비전이 된다. 대학은 이에 대비한 미래 발전전략 구상이 한창이다. 간호사·호텔리어 등 자격증 취득 장려 성과졸업생 취업률 전국평균 크게 웃도는 72.2%# 자격증 취득과 연동된 경쟁력 확보서정대는 개교 이후 지금까지 학생들에게 자격증 취득을 장려하고 있다. 국가자격증 등 자격증은 자신의 실력에 공신력을 부여한다는 게 김 총장의 지론이기도 하다. 이런 영향으로 학생들은 재학 중 여러 자격증 취득에 도전하고 있다. 졸업 때까지 2~3개 자격증을 취득한 학생도 늘고 있다. 국가자격증이 필요한 간호학과의 경우 학과 설립 후 지금까지 6년간 재학생 전원이 간호사자격 시험에 합격하고 있다. 응급구조과는 응급구조사 시험 100% 합격을 9년째 이어가고 있다. 국내외에서 열리는 각종 기능경진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2014년부터 올해 7월 말까지 나온 수상자만 2천937명에 달한다. 전 세계 기능인들이 겨루는 국제대회에서는 1천357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자격증으로 통한 취업 서정대의 졸업생 취업률은 전국 대학 평균 62.8%를 크게 웃도는 72.2%다. 교육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수치다. 취업은 양뿐 아니라 질적으로도 나아지고 있다. 최근 청년 구직자들이 안정적 일자리로 선망하는 공무원을 예로 들면 취업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매년 평균 15명이 공무원으로 취업하고 있다. 지난해는 45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이처럼 공무원 취업자가 증가하는 것 역시 자격증 취득이 한 몫하고 있다. 공무원 취업자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소방직 공무원 취업자 대부분은 관련 자격증을 2개 이상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높은 전문성을 인정받기 때문이다. 또 공무원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는 '호텔리어'의 경우 수도권 특급호텔 취업자 수가 전국 상위권에 올라있다. 호텔리어의 꿈을 이룬 취업자들도 대부분 재학 중 땄던 자격증이 크게 도움이 됐다고 입을 모은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아이클릭아트서정대학교는 각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교육시설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실물항공기(보잉사) 기내를 본떠 제작한 항공관광과 실습실.계산종합의료단지에 들어서는 서송재활요양병원.서정대학교 전경. 학교를 상징하는 소나무가 교정 중앙에 자리하고 있다.김홍용 서정대 총장서정대는 학생들에게 자신의 실력을 공인받을 수 있는 자격증 취득을 장려하고 있다. 사진은 인터넷정보과 수업장면.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11-17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