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명품축제 진수성찬… 아름다운 가을선물

양주 천일홍축제 경기팝스앙상블 공연한국무용 '베스트컬렉션' 경쾌한 몸짓도내달 포천시민의날 경기필 영화음악 선사양평 여운형 조명 '몽양, 1919' 무대 대미경기도문화의전당은 9~11월 양주, 포천, 양평에서 '경기아트페스티벌(GAF)'을 개최한다. 행사는 경기도문화의전당 5개 도립예술단의 찾아가는 공연예술축제다. 우선 9월 경기아트페스티벌은 양주시에서 주최하는 천일홍 축제와 'Let's DMZ'를 연계하여 진행된다. 20일 나리농원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경기팝스앙상블의 'Retro&Newtro' 공연은 옛것(Retro)의 우아함과 클래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신선한 무대다. 여기에 섬세한 연기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받는 뮤지컬 배우 카이와 아이비가 함께 협연하며 공연의 열기를 더한다. 이어 21일에는 경기도립무용단이 엄선한 한국무용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 컬렉션 공연인 '춤-ON'을 선보인다.무용가 겸 배우 조하나의 진행으로 우아하면서도 절도 있는 전통무용 태평무부터 경쾌한 춤사위가 특징인 창작무용 탈의 고백까지 붉게 물든 아름다운 천일홍을 배경으로 색색의 의상과 아름다운 춤사위가 펼쳐진다. 10월 공연은 포천시 문화주간 '포천시민의 날' 및 'Let's DMZ'와 연계해 열린다. 4일 포천의 대표공연장인 반월아트홀에서 개최되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Classic in Cinema'는 이야기가 있는 음악회로 세빌랴의 이발사, 라 트라비아타 등 친근한 오페라 서곡과 쉰들러리스트, 오페라의 유령 등 대중적인 오케스트라 영화음악을 감상하는 무대다. 여기에 배우 강석우의 해설이 더해져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클래식을 즐길 수 있다. 6일에는 포천 송우초등학교에서 경기팝스앙상블의 'Retro&Newtro' 두 번째 공연과 함께, 경기도립국악단의 '국악풍경'을 만날 수 있다. 마지막 11월은 양평군의 대표 인물 몽양 여운형를 재조명하며 역사와 함께하는 공연예술축제를 준비했다. 축제는 양평실내체육관과 양평군민회관 두 장소에서 7일간 진행, 양평실내체육관에서 경기팝스앙상블, 경기도립무용단, 경기도립국악단의 무대를 3일간 선보이고, 양평군민회관에서는 경기도립극단의 무대가 4일간 펼쳐진다. 양평에서 처음 선보이는 경기도립극단의 작품은 몽양 여운형의 삶을 재조명한 초연작 '몽양, 1919'다. 작품은 극우파와 극좌파로 나뉘어 민족이 분열을 맞던 그때,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이야기하며 민족의 통합을 위해 노력한 독립운동가 여운형의 일대기을 조명한다. 위기훈 작가와 김낙형 연출이 함께하며, 경기아트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한다.행사 기간 중 양주 나리농원과 포천 송우초등학교에서는 평화를 기원하는 임지빈 작가의 '피스 베어 벌룬'도 설치된다. 작품과 함께 사진을 찍어 SNS에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축제 당일 기념품을 증정한다. 이번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 /아이클릭아트/아이클릭아트/경기도문화의전당 제공

2019-09-19 강효선

항공·관광 전문성으로 '바늘구멍 뚫은' 양주 서정대

자격증 취득·실무교육과정 특화아시아나 승무원 배출 등 성과도대기업 취업자수 가파르게 상승"국내 항공과 관광서비스 분야 취업은 이제 전문성을 갖추지 않고서는 성공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이런 변화에 맞춰 우리 학과는 학생들의 전문성 확보를 최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서정대학교 항공관광과가 전문성을 높이는 실무교육 강화로 학생들의 취업지표를 크게 바꿔놓고 있다. 이 학과의 졸업자 취업현황을 살펴보면 수도권 특급호텔을 비롯해 국내 굴지의 여행사, 대형 항공사 등 대기업 취업자 수는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사실 웬만한 실력으로는 이들 기업의 '바늘구멍' 취업 문을 통과하기란 쉽지 않다. 이론과 실무로 무장돼 있지 않으면 취업 문턱도 넘기 힘든 게 이 분야의 취업 현실이다.전국의 항공·관광 분야 학과들이 실무역량에 집중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서정대 항공관광과는 항공과 관광으로 나눠 해당분야에서 요구하는 전문성에 맞춰 교육과정을 특화하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항공 전공자들은 주로 항공사 승무원과 지상직 취업을 목표로 재학 중에 실무와 관련 있는 여러 자격증을 따고 있다. 자격증 취득은 채용시험에서 자신의 능력을 입증하는 중요 스펙이 된다. 특히 승무원이 목표인 학생들은 기내 서비스 업무를 집중적으로 교육받는다. 교육은 보잉사의 항공기 '보잉 777' 객실을 그대로 본떠 만든 최신 실습실에서 현장감 있게 이뤄진다. 서비스 실무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승무원의 필수 요건인 어학능력 자격증도 취득하고 있다. 이런 고강도 교육이 빛을 발해 지난해 처음으로 아시아나항공사 승무원 합격자가 배출됐다. 승무원 특화교육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거둔 최대 성과다.항공사 외에 호텔이나 여행사 취업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도 재학 중 관광통역안내사, 여행안내사, 호텔서비스사, 조주기능사 등 각종 관련 국가자격증을 집중적으로 취득해 유용한 스펙을 쌓고 있다. 학과에서는 학생들의 자격증 취득을 권장하고 필요한 교육지원을 하고 있다.학생들은 학과의 특화된 실무교육에 힘입어 자격증 외에도 각종 관련 기능경연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올리고 있다.학과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실무교육의 기회를 최대한 넓혀주기 위해 실습교육과정을 고도화하고 최신 실습실 구축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은 최근 두드러진 취업성과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서정대 항공관광과 학생들이 항공기 객실 모형 실습실에서 서비스 실무교육을 받고 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9-17 최재훈

양주시, 골든타임 확보 위해 '시민 안전 5대 연계서비스' 시행

양주시가 긴급상황 '골든 타임' 확보를 위해 '시민 안전 5대 연계서비스'를 시행한다.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는 각종 범죄, 재난, 구조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시 전역의 CCTV로 확보된 영상을 112·119·시 재난상황실에 실시간 제공하는 서비스다.시는 이를 위해 옥정신도시에 총면적 1천982㎡ 규모의 CCTV 통합관제센터를 열고 CCTV 3천280대와 대중교통 정보, 신호제어, 지능형교통체계(ITS), 버스정보시스템(BIS) 등을 통합했다.특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을 통해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및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긴급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5대 분야 영상 연계 서비스를 시작한다.앞서 지난달 20일에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및 5대 연계서비스 시연회'를 열어 시청·경찰·소방서 3각 협조체계에 대한 테스트를 마쳤다.이성호 시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은 각종 정보를 효율적으로 운영해 스마트 도시 양주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할 것"이라며 "3천280대의 CCTV와 830개소의 비상벨,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시민안전 서비스 수준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9-16 최재훈

대진대 총장, 학생들과 야구 관람하며 이색 소통행보

이면재 대진대학교 총장이 학생들과 거리감을 좁히기 위해 이색 행보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이 총장은 지난 6일 학생들과 잠실야구장을 찾아 프로야구를 관람했다. 이날 야구관람에 동행한 학생은 총학생회, 홍보대사, 외국인 유학생 등 100여명에 달했다. 이 총장은 이들과 야구를 관람하며 격이 없는 대화의 시간을 보냈다.함께 음식을 나누고 응원하며 평소 볼 수 없던 소탈한 모습을 여과 없이 보였다. 이 때문에 학생들은 이 총장에게 더욱 친밀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우천으로 잠시 경기가 중단된 사이 이 총장은 학생들과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며 학교의 교육방향에 대해 자연스럽게 설명하기도 했다.이날 이 총장과 야구를 함께 관람한 한 학생은 "학생복지에 대해 평소 궁금했던 점들을 묻고 솔직한 대답을 들을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다"며 "멀게만 느껴졌던 총장님과 이런 자리를 하면서 한결 가까워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이 총장은 "더 많은 학생과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화합하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통행사를 진행해 학생들의 소속감을 고취시키고 학교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이면재 총장이 학생들과 프로야구를 관람하며 응원을 하고 있다./대진대학교 제공

2019-09-10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